Tick-Tock

갤럭시S4의 발표를 보았을때 여러가지 소프트웨어 기능에 인상을 받았으며 스펙의 나열에 인상을 받았으나 전반적으로 “지루했다”. 아니 솔직히 말해서 졸렸다(물론 내가 그 때 잠을 자지 못해서 그런것도 있다). 나는 그 때의 감상을 점증적 업그레이드라니, 삼성이 벌써 애플을 쫓는 선두자로써 위치에서 안도를 하기 시작했는가? 로 아쉬움을 표한 바가 있다. 한마디로 벌써 삼성이 Tick-Tock 전략을 택한 것에 놀라움을 표한 것이다. 나는 이후 한가지 더 놀라운 반응에 직면했는데, 삼성의 Tick-Tock 전략에 대해서 여론의 반응이 꽤 호의적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애플이 스펙을 업그레이드해서 비슷한 디자인의 다음 세대 제품을 내놓으면 호되게 질책 당하고 실망을 한다는 사람들이 의외로 담담하거나 오히려 기대를 하는 사람들이 많았다는 것이다. 무슨 차이일까?

이 차이는 한 달 쯤 지나서 월 스트리트 저널이 이번 분기에 다음 비슷한 디자인의 아이폰을 생산한다는 사실을 보도한다는 것에 대한 반응에서 더욱 더 극명해 진다. ‘방향을 못잡는다’ ‘실망할 것 같다’ 같은 반응 일색이다. 이상하다… 분명히 세대를 거듭할때마다 바뀌어 오던 폭발적인 추진력을 잃고 실속(失速)한 것은 삼성인데 왜 페이스대로 흐르는 애플이 문제가 되고 있을까? iPhone 3G와 마이너 체인지한 3GS 그리고 페이스리프트한 4와 4S, 그리고 페이스리프트한 5 그리고 그 다음 모델이 마이너체인지한 다음 모델이 이번 모델이 될 것이라고 보여진다. 메트로놈처럼 정확하다(물론 몇몇 애널리스트들은 이러한 제품 출시 사이클이 지나치게 느긋하다는 점을 지적한다, 좀 더 신속하게 많은 제품을 내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객관적이고 공정한 안목을 가지고 볼 필요가 있다. 이렇게 비뚤어진 잣대로 보는 것 자체가 애플과 삼성을 사람들이 공정한 잣대로 보지 않는다는 가장 커다란 증거겠지만… 어찌됐던 사람들이 애플에게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으나 가끔 ‘혁신 만능주의’에 빠진듯, 사람들의 머릿속은 ‘혁신 환상’ 내지는 ‘혁신 강박’ 수준인 것 같다. 물론 혁신은 좋은데… ‘혁신 피로’에 빠지지나 말았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