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Apple

푸른곰의 팟캐스트 앱 여행기

한줄 요약. 저는 Overcast를 쓰고 있습니다.

사실 Overcast에는 애증이 깊습니다. 개발자 마르코 아멘트는 팟캐스트 중독자입니다. 직접 많이 들을 뿐 아니라 직접 많이 방송하고 그리고 직접 앱을 만들었죠. 도그푸딩(Dogfooding)의 산 증인이라고 할 만합니다. 오버캐스트에는 돈을 낼 기회가 있을때 마다 돈을 냈고, 버전이 바뀔때마다 항의도 하고 달래도보고 부탁도 해봤지만 한국어(일본어) 팟캐스트 검색이 거의 안됩니다. 하아. 그리고 디렉토리가 있는데 팟캐스트 중독자 아니랄까봐 다양하고 재미있는 큐레이션이 되어 있지만 솔직히 말해서 iTunes의 Podcast Directory나 Pocket Casts의 그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솔직히 영어로 된 팟캐스트는 몰라도 한국어로 된 팟캐스트는 추가하기 너무 힘들어요. 게다가 팟빵 only인 팟캐스트를 볼때마다 이 자식들을 그냥… 하고 싶을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특히 이런 경우 한숨이 나오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Overcast를 쓰는 이유는 인터페이스가 좋고, 듣기 경험이 넘사벽이라는 점입니다. 요즘은 거의 모든 앱에서 지원하는 목소리 증폭 기능이나 공백 자르기 기능은 물론이고, 앞으로 뒤로 감기시에 무작정 정해진 촛수대로 가는게 아니라 진행자의 말의 공백에 절묘하게 맞춰서 재생해줍니다. 그외에도 요즘 외국 팟캐스트에는 팟캐스트 노트와 큐시트(몇분 몇초에 어떤 내용을 다룬다는 일종의 목차)를 담고 있는데요. 그걸 한눈에 보고 듣고 싶은 부분을 빠르게 찾거나 역으로 다시 들을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말이 있습니다만… Pocket Casts에 Overcast 수준의 앱이 나온다면 참 좋을텐데 말입니다. 요번에 Pocket Casts가 완전한 변신을 했지만 아직은 오버캐스트의 수준에 다다르기 어려운걸 보면 머나먼 얘기로 보입니다.

덧. 이글을 쓰면서 보니 위 테크니들 팟캐스트는 얼마 가지 않아 갱신이 중단되었군요. 팟캐스트를 준비하면서 제일 어려운게 지속하는 끈기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MarsEdit와 Ulysses를 사용한 블로그 포스팅

제가 워드프레스로 블로그 CMS를 옮기길 잘했다고 생각한건 티스토리가 외부편집기를 막았을때입니다. 만약 지금도 티스토리에 매달려 있었다면 꽤나 난감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워드프레스 상에서는 아시다시피 잘 되고 있고 맥을 산 지금은 MarsEdit와 Ulysses로 편하게 글을 쓰고 버튼만 눌러서 발행을 합니다. MarsEdit은 써보신분은 다 아실 정도로 블로그 친화적이고, Ulysses는 글쓰기가 참 편하죠. 

왜 티스토리가 점점 퇴화의 길을 가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다음이 티스토리를 반쯤 포기한 시점에서 그렇게 될 운명이었는지도요. 기술 업계에서 정체는 후퇴를 의미하니까요. 

구입 후 설명 세션을 들어봤습니다.

애플스토어에서 맥을 사는데 동경이 있었습니다. 지니어스가 맥의 설정과 사용법을 설명해주는 꿈 같은거죠. 근데 언젠가 이런 꿈을 꿨습니다. 막 설정을 마친 맥북프로를 애플스토어에서 가지고 나오는 순간 철푸덕 자빠져서 맥북이 짜부가 되는… 아시다시피 애플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입해도 애플스토어에서 받을 수는 있죠. 

하지만 애플스토어는 여기서 수십킬로 떨어져 있고 아시다시피 폭염이 한창이었던지라 그냥 집에서 받기로 했습니다. 어제 받고 나서 메일이 도착했네요. 

Screenshot 2018 08 22 20 06 30

그래서 전화를 걸고 채팅과 라이브 동영상 실황을 보면서 사용법을 배웠습니다. 제 맥 사용실력에 맞게 새 제품에 새로운 기능에 대해 알려주었습니다. 그 외에도 간단한 팁도 알려주었구요. 원래는 설정이나 활용법에 대해서도 알려준다고 합니다. 

30분이 정말 금방 갔습니다. 맥을 사용할 줄 안다. 라고 생각했는데도 말이죠. 사실 예전에 전화로 아이폰을 살때도 이런 세션을 제공하니 꼭 해보라고 권했는데요.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애플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입하신 분이라면 꼭 세션에 참여해보세요. 물론 맥이 다른 컴퓨터와 사용하는 방법이 다르기도 하지만 이런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는 달리 없죠. 제품과 서비스 모두 정말 만족스럽습니다.

터치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속)

터치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라는 포스트를 쓰고 나서 트위터로 이런 의견을 받았습니다.

말씀하신대로 터치바를 넣은 기종은 MacBook “Pro” 입니다. 맥 중에서도 전문가들이 가장 많이 사용할 기종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에 대해서 두가지 관점에서 생각이 드는데요.

맥북프로는 애플의 랩탑 라인업의 중심이다

우선 애플의 랩탑 라인업을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맥북 에어는 슬슬 보내주기로 하고, 맥북과 맥북프로가 남습니다만.. 맥북은 (더럽게 비싼)엔트리 유저용으로 생각하기로 하고 맥북프로 15″가 돈보다 능력이 더 필요한 프로들이 사용하는 고급 라인업이라고 생각하면 딱 맥북프로 13″가 애플의 랩탑 라인의 허리를 차지하는 제품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니까 애플의 노트북을 산다면 가장 무난하게 권할 수 있는게 맥북프로 13″라는 얘기인데요. 다시말해 “프로”에 국한되지 않는 기종이라는 얘기입니다. 그런 사용자를 위해서 편의 기능으로써 터치바를 넣는건 있을 수 있지 않을까요?

맥북프로로 스위치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2년간 맥을 쓰지 않다가 다시 맥을 쓰니 10여년 가까이 쓰던 맥 단축키가 천천히 다시 떠오르고는 있지만 아직 전부는 기억이 나지 않고 있습니다. 윈도우에서 맥으로 전환한 ‘프로’를 위해서 터치바가 유효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를 들어서 어도비 프리미어에서 파이널컷으로 전환한 경우, 오디션에서 로직으로 전환한 경우 어떻게 할까요? 포토샵에서 어피니티 포토로 전환한 경우에는?

의외로 변화가 가능하다

잘 알려진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터치바는 기존 펑션키와 달라서 자유도가 매우 높습니다. 쉽게 원하는 기능을 변경할 수 있죠. 처음 나오는 것은 그냥 애플의 추천 목록에 지나지 않습니다. 어쩌면 좀 더 유용하게 변경할 수 있을지 모릅니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신기종을 쓰니까 신기해서 쓰는건지 모르겠습니다만 재미있는 시도라는 것은 변함이 없습니다.

맥의 메뉴바의 상태 아이콘을 변경하는 방법

맥을 쓰다보면 메뉴바의 아이콘이 꽤 여러개 뜹니다. 이렇게 뜨다보면 어떤것이 먼저 나오는지 커스커마이즈 하고 싶은게 인지상정이죠. Command 키를 누르고 아이콘을 누르고 드래그 하면 순번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Bartender라는 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걸 쓰면 정말정말 표시하고 싶은 아이콘만 표시하고 나머지는 위에 보이는 세개 점을 눌러야 나오도록 할 수 있어 깔끔해집니다. 아이콘이 끝 모르고 증식하는 분에게 추천하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