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한국에서 아이폰을 쓴다는 것은.

한국에서 아이폰을 쓴다는 것은 스스로 소수파에 들어가는 것을 의미합니다. 한국인들의 상당수가 한국산, 아니 똑똑히 말하죠. 삼성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가운데 아이폰을 사용하는 것은, 애플의 아이폰에 대한 설계 자체에서부터 시작해, 애플과 애플코리아의 한국에 대한 뜨드미지근한 태도와 더불어서 굉장히 용기를 필요로 하는 일임에 틀림없습니다. 대충 열거해 본다면,

공인인증서를 갱신할때의 애플의 샌드박스 덕택에 생기는 지옥도라던가, 통화 녹음의 부재, 어딘가 나사 빠진 서드파티 발신자 확인 기능은 물론이고, 교통카드를 비롯한 결제 기능은 전무하죠. 안드로이드폰으로 금융앱을 쓰다보면 본인 확인이 (무슨 방식인지는 깊게 파고 들어가지 않았지만) 버튼 한번에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스마트 본인 확인’). 거기에 사이트에서 물건을 주문하면 택배앱이 주문 알림이나 문자를 주워서 자동으로 등록해서 택배 알림을 보내주더군요. 구글이 SMS 읽기를 금지하니 “아, 이제 끝났나?” 싶었는데 알림을 읽도록 우회해서 이를 해결했더군요.

하지만 이런 저런 불리함에도 불구하고 2018년, 2019년, 한국에서 아이폰을 사용하는 것은 점점 편리해지고 있습니다. 일단 앱스토어를 비롯한 애플 서비스의 결제가 손쉬워졌죠(이건 애플이 향후 서비스를 강조하는데 있어서 꼭 건너고 가야 할 일이었을 겁니다). 아직은(아직도) 가시밭길이지만 그래도 나아질 일이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

안드로이드에 장점이 많다는 것을 알면서도 여전히 아이폰을 쓰고 아이폰을 살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은, 가령, 당장 이 글의 초안을 쓰는 앱(Ulysses)와 객관적으로 동등하거나 비슷한 수준의 앱을 안드로이드에서 같은 수준을 찾을 수 없고 이러한 것들이 쌓이고 쌓여서 제가 한국에서 아이폰을 사용하게 만드는 이유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뭐 그 이외에 감성적인 부분들이 없잖아 있지만 일단 그게 가장 커다랗다고 생각합니다. 상거래 업무와 금융 업무를 안드로이드에 전부 위탁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이폰은 제 생활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기기임에 틀림 없습니다.

그러고보니 말을 안했습니다만 11월 28일이 한국에 아이폰이 들어온지 10년 되는 때입니다. 세월 참 무상하도록 빠르군요.

AirPods Pro 우려했던대로 수리는 거의 불가능

온라인 수리 전문 사이트 iFixit가 신속히 새 AirPods Pro(에어팟 프로)를 입수해서 분해를 했습니다. 수리 가이드도 올라왔지만 수리지수는 0점 이라 자가 수리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수리 가이드 밑에 가이드라고 있는건 분해 정보(Teardown Guide)입니다. 한마디로 조각조각 분해하는 방법을 설명한 것이지 수리를 하는 용도가 아닙니다. 어제 포스트 했던대로 배터리에 대한 우려 사항이 남아 있는 마당인데 어쩌자고 애플은 이렇게 계속 수리 가능성 0점짜리 제품을 내놓는 걸까요? 이런 제품을 세상에 미친듯이 찍어내서 퍼뜨려놓고 “우리 데이터센터와 리테일 스토어를 100% 태양광으로 운영합니다” “우리 노트북은 100% 재활용 알루미늄으로 만듭니다” “아이폰을 분해해서 전부 재활용하는 로봇을 개발했습니다” 같은 홍보문구가 다 무슨 소용인가요?

AirPods Pro, 우려 사항은?

에어팟 프로가 발표되어, 미국에는 이달 30일 출시될 모양입니다. 할리데이 시즌의 다크 호스가 될려고 작당 했나 봅니다. 물량만 받춰준다면 현실미 없는 얘기는 아닐 겁나다.

우리나라에도 가격이 발표되고 페이지와 판매 페이지가 열렸는데. 가격은 그러려니 합니다. 문제는 다른데 있습니다.

1~2년 쓸 수밖에 없는 물건에 이 가격은 적당한가?

사실 제품은 극찬을 받는듯하고 괜찮은듯 합니다. 근데 문제는 얘도 결국 오리지널 에어팟과 마찬가지로 1-2년 지나면 배터리가 열화되서 교체해야 할겁니다. 그럼 자연스럽게 1-2년 쓰는 물건에 이 가격이 합당한가 라는 질문을 하게 됩니다. 배터리 들어간 블루투스 제품의 숙명이지만, 교체 비용이 말이죠 ㅠㅠ

애캐플 사세요, 고갱님

그렇다면 우리는 보장을 1년이라도 늘리기 위해서 결국은 애플 케어 플러스를 사야만 하는 걸까요? 정말 난감합니다. 사보고 싶은데 생명이 눈에 훤하니 말이죠.

푸른곰의 팟캐스트 앱 여행기

한줄 요약. 저는 Overcast를 쓰고 있습니다.

사실 Overcast에는 애증이 깊습니다. 개발자 마르코 아멘트는 팟캐스트 중독자입니다. 직접 많이 들을 뿐 아니라 직접 많이 방송하고 그리고 직접 앱을 만들었죠. 도그푸딩(Dogfooding)의 산 증인이라고 할 만합니다. 오버캐스트에는 돈을 낼 기회가 있을때 마다 돈을 냈고, 버전이 바뀔때마다 항의도 하고 달래도보고 부탁도 해봤지만 한국어(일본어) 팟캐스트 검색이 거의 안됩니다. 하아. 그리고 디렉토리가 있는데 팟캐스트 중독자 아니랄까봐 다양하고 재미있는 큐레이션이 되어 있지만 솔직히 말해서 iTunes의 Podcast Directory나 Pocket Casts의 그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솔직히 영어로 된 팟캐스트는 몰라도 한국어로 된 팟캐스트는 추가하기 너무 힘들어요. 게다가 팟빵 only인 팟캐스트를 볼때마다 이 자식들을 그냥… 하고 싶을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특히 이런 경우 한숨이 나오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Overcast를 쓰는 이유는 인터페이스가 좋고, 듣기 경험이 넘사벽이라는 점입니다. 요즘은 거의 모든 앱에서 지원하는 목소리 증폭 기능이나 공백 자르기 기능은 물론이고, 앞으로 뒤로 감기시에 무작정 정해진 촛수대로 가는게 아니라 진행자의 말의 공백에 절묘하게 맞춰서 재생해줍니다. 그외에도 요즘 외국 팟캐스트에는 팟캐스트 노트와 큐시트(몇분 몇초에 어떤 내용을 다룬다는 일종의 목차)를 담고 있는데요. 그걸 한눈에 보고 듣고 싶은 부분을 빠르게 찾거나 역으로 다시 들을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말이 있습니다만… Pocket Casts에 Overcast 수준의 앱이 나온다면 참 좋을텐데 말입니다. 요번에 Pocket Casts가 완전한 변신을 했지만 아직은 오버캐스트의 수준에 다다르기 어려운걸 보면 머나먼 얘기로 보입니다.

덧. 이글을 쓰면서 보니 위 테크니들 팟캐스트는 얼마 가지 않아 갱신이 중단되었군요. 팟캐스트를 준비하면서 제일 어려운게 지속하는 끈기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MarsEdit와 Ulysses를 사용한 블로그 포스팅

제가 워드프레스로 블로그 CMS를 옮기길 잘했다고 생각한건 티스토리가 외부편집기를 막았을때입니다. 만약 지금도 티스토리에 매달려 있었다면 꽤나 난감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워드프레스 상에서는 아시다시피 잘 되고 있고 맥을 산 지금은 MarsEdit와 Ulysses로 편하게 글을 쓰고 버튼만 눌러서 발행을 합니다. MarsEdit은 써보신분은 다 아실 정도로 블로그 친화적이고, Ulysses는 글쓰기가 참 편하죠. 

왜 티스토리가 점점 퇴화의 길을 가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다음이 티스토리를 반쯤 포기한 시점에서 그렇게 될 운명이었는지도요. 기술 업계에서 정체는 후퇴를 의미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