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d Air(아이패드 에어)와 iPad mini with Retina Display(레티나 아이패드 미니) 사이의 고민에 관해

많은 사람들이 아이패드 에어와 레티나 미니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다. 7인치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는 성배인가? 라는 글을 쓴 적이 있다. 나는 이렇게 썼다.

허나 생각해보면 아이패드는 꽤나 무거운데 내 아이패드2(셀룰러)를 오랜만에 들어보니 생각보다 꽤 가볍구나란 생각을 하게 된다(아마 와이파이 버전이라면 더 가벼웠을텐데). 애플이 다음 버전을 개발한다면 적어도 이 정도 수준까지 내려간다면 좋겠다… 라는 생각을 하게된다. 내가 여기서 아이패드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모델이 언젠가 나올지 모르지만 그것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 만큼 성배는 아니기 때문이다. 간단한 예를 들어 보면 이렇다. 나는 아이패드로 VOD를 통해 많은 동영상을 본다. HD급이므로 화질에는 불만이 없다. 허나 거실의 46“이나 방의 22” 텔레비전으로 똑같은 프로그램을 보는 것을 나는 훨씬 더 선호한다. IPTV나 실시간 방송으로 똑같은 프로그램을 볼 수 있다면 그쪽을 선호한다. 설령 아이패드 미니가 레티나가 되더라도 큰 화면으로 보는 웹 화면이 보기 좋을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아이패드 미니에 관해서는 웹을 한손에 들게 만들었다고도 했다만 레티나 아이패드에 대한 소감을 처음 말하면서 소감에 이르기를 “마치 커다란 대화면을 눈앞에 두고, 웹을 만지고 휘리릭 넘기며 웹이 마치 눈앞에 펼쳐져 있는 듯한 놀라운 경험을 할 수 있다” 말했다. 단순히 해상도가 늘어나 ppi가 늘어난다고 장땡인 문제가 아니다. 작은글씨를 두고 스마트폰처럼 가까이 들고 노려볼것이 아니라면 말이다. (중략) 나는 그럼에도 9.7인치 아이패드의 여유있는 화면을 좋아했던 편이고, 나는 그래서 아이패드 미니의 레티나판 못지않게 9.7인치 아이패드의 경량화에 더 걸고 싶다.

애플은 아이패드 에어(iPad Air)로 정확하게 내 기대를 부응했다. 아이패드2는 와이파이 기준으로 601g이다. 1파운드(469g) 밖에 되지 않는 무게와 1mm 얇은 두께를 실현했다. 아이패드 3/4세대에 비해 훨씬 얇고 가벼워졌으니 얼마나 놀라운가. 그런데 레티나다.

물론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는 작고 휴대하기 편리하지만 ’작은 화면’이라는 태생적인 한계를 가지고 있다. 에어와 동일한 해상도에 작은 화면이므로 마치 작은 모니터에 높은 해상도를 띄운것과 마찬가지로 글자가 작아진다. 글자가 읽기 어렵다는 얘기가 된다.

아이패드 미니는 꽤 성공적인 제품이라고 생각된다. 만족하시는 분들의 목소리도 많이 들린다. 특히 작은 크기로 휴대하기 편리하단 메시지도 들린다. 나의 경우에는 휴대보다는 아무래도 가정에서 사용을 중시하기 때문이기 때문이다(물론 그런 와중에도 아이패드 미니를 사용하는 도중에는 미니를 참 좋아해서 집안에서 계속 들고 다녔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테스팅을 위해서 애플에서 대여를 한 동안에도 실제로 구입을 해서 사용하는 동안에도 아이패드 4세대 보다는 아이패드 미니의 사용빈도가 높았다. 그렇지만 그것은 아이패드가 무거워서 였기 때문이다. 만약 9.7인치 아이패드가 가벼워진다면 실제로 만져봐야 결정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런데 딜레마가 있다.
아이패드의 진정한 가치를 전파하려면 매장에는 소파를 놓아야 한다.라고 까지 했는데, 매장에는 그냥 기계가 줄러리 놓여있을 뿐이다. 실제로 가장 좋은 선택의 기준은 앉아서 즐기느냐 움직이면서 즐기느냐,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걸맞는 선택에 달린 것 아닐까?

아이패드 미니(iPad mini) 2013에 관한 생각

내가 아이패드 미니(iPad mini)의 레티나 화에 있어서 난제라고 봤던 것은 그 크기였다. 바꿔말하자면 아이패드2가 아이패드 3세대/4세대가 되면서 겪은 여러가지 변화 1. 배터리 증가 2. 프로세싱 파워 및 그래픽 파워 증가로 인한 다이 사이즈 증가(=보드 크기 증가) 이 두가지이다. 사람들은 단순히 액정의 해상도를 늘리면 된다고 생각하나 액정 해상도가 늘어나면 처리능력 부담이 늘어나니 그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더 좋은 프로세서를 쓰는건 당연하고 그걸 넣을 공간을 마련하는것도 기본이며 또 늘어난 성능에 대한 전력대책도 필요하다. 가장 쉬운 대책은 배터리를 늘려 두께와 무게를 늘리는 거지만 대책없이 늘릴 수도 없고, 그렇답시고 그걸 억제한답시고 10시간 쓰던 아이패드가 배터리가 몇시간 못간다면 그것도 그것 나름대로 큰일이므로 타협할 만한 배터리 용량을 갖춰야 한다. 그러려면 액정과 칩 비롯한 하드웨어단 부터 소프트웨어까지 모든 면에서 전력에 대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말처럼 쉬운 얘기가 아니다.

따라서 적당한 크기, 적당한 전력소모. 적절한 퍼포먼스가 갖춰질때 레티나 미니에 걸맞는 준비가 가능하다고 할 수 있다. 라고 얘기 한적이 있는데 음. 그 사람은 그냥 나의 애플 감싸기 정도로 들었을걸로 생각한다.

새로운 아이패드 라인업들은 아이폰(iPhone)과 거의 비슷한 A7 SoC(상세 스펙이야 실물이 풀려봐야 알 수 있다)가 들어있다는 점에서 사실상 휴대폰의 그것과 비슷한 다이 사이즈를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물론 클럭킹 등의 버리에이션을 통해 퍼포먼스 조정은 가능하겠지만 아무튼. 그로 인해 A5X/A6X 같은 변형은 하지 않아도 되므로 사이즈를 줄이는데 유리하다고 생각한다. 아이패드 미니던 아이패드 에어던. 그로 인해 보드 사이즈가 줄고 그러면 배터리 수납으로 인한 본체 사이즈 증가는 최소한이 된다. 뭐 질량증가는 어쩔 수 없지만.

실제 배터리 성능과 퍼포먼스를 봐야 알겠지만 어찌됐든 해냈네.

덧. 결국 그 베이스를 활용해서 훨씬 얇고 가벼워진 아이패드 에어(iPad Air)를 만든게 아닌가?

iPad mini(아이패드 미니)와 그 부재에 관해서

애플 코리아에서 리뷰용으로 아이패드 미니를 빌린 다음에 돌려 주고 나서 결국 뒤늦은 감이 있으나 5월달에 아이패드 미니를 샀다. 새 아이패드 미니가 조만간 나올지 모른다는 설이 있으나, 그냥 기기를 모은다는 생각으로(첫번째 아이패드 미니니까) 구입했다. 거기에는 어쩌면 리뷰한 제품은 구입한다. 라는 일종의 강박 비슷한 생각이 있어서인지도 모르겠다. 이때는 4세대 아이패드와 같이 구입을 했는데 4세대 아이패드는 별다른 문제가 없었는데 아이패드 미니가 문제가 많아서 무려 3번을 반환을 해야 했는데 덕분에 거의 한 달 가까이 제대로 쓰지를 못했다. 잠시 쓰다가 돌려 주고 잠시 쓰다가 돌려 주고를 반복해야 했다. 뜯자마자 외관이 긁혀서 돌려주고 찌그러져서 돌려주고 등을 반복했는데. 덕분에 셀룰러 모델인데도 개통 조차 하지 못하고 있었다.

아무튼 그 동안 나는 아이패드 미니의 부재에 대해서 상당한 느낌을 느끼게 되었다. 아이패드 미니는 작다. 그래서 편안하게 들고 다닐 수 있다. 그냥 툭툭 들고 다니다가 놓고 일을 볼 수 있다는게 최대 장점인것 같다. 케이스만 튼튼한 것이 있다면 그냥 편안하게 던져놓아도 안심일 듯 하다. 아이패드가 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일을 할 수 있다. 웹브라우징도 할 수 있지, 그냥 뉴스를 읽거나 동영상을 보거나 하는 것도 마음껏 할 수 있다. 킨들이나, iBooks로 전자책을 읽거나 하는 것도 가능하고….

물론 역시 해상도가 걸리긴 하는데, 그건 그냥 그럭저럭 확대해서 넘기고 있다. 일단 책을 볼 때는 크게 신경이 쓰이지 않고 웹페이지가 작은 글씨가 걸리긴 하는데 역시 말했다시피 레티나가 되면 좋겠지만 그때는 그때 나름대로 작은 글자가 문제가 되겠지. 아무튼 조만간 레티나가 되지 않을까, 넥서스7이 HD급이 된 마당에 안되면 곤란할 듯 싶고.

어찌됐던 아이패드 미니가 있다가 없어지면서 9.7인치 아이패드로 있는 동안, 으악, 무거워 커. 역시 침대에서 가지고 놀기에는 좋다만 이걸 가지고 돌아다니기엔 부담이 너무 크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패드 미니의 부재에 대해서 생각하게 되었다. 확실히 글자가 작아서 7.9인치 나름의 문제에 대해서 좀 생각하게 되지만(9.7인치 아이패드라면 어지간한 웹페이지를 그냥 확대하지 않고도 편안하게 레티나 해상도로 볼  수 있지만 7.9인치라면 글쎄… ppi는 높아서 보이긴 해도 꽤 작을 것 같다).

아무튼 지금은 제대로 돌아왔고, 아이패드 큰 녀석들과 사이좋게 역할을 나눠가면서 지내고 있습니다. 브라우저(사파리)가 좀 더 유기적으로 동기화가 되면 좋을텐데… 그래서 크롬을 사용하고 있는 슬픈 상황.

7인치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는 성배인가?

아이패드 미니(iPad mini)를 두달간 사용한 적이 있다. 나는 레티나가 아니라서 아이패드 미니가 커다란 문제가 아니라고 평가했다. 웹사이트는 확대를 하면 될 것이라고 했다. 오히려 작은 몸집과 얇은 몸체 덕택에 들고다니기 쉽기 때문에 읽기 경험이 좋아질 것이라고 말한 바가 있다(나는 -미니가 있는 기간 동안 내내 미니를 정말로 좋아했다). 지금은 아이패드(3세대)를 사용하고 있는데, 확실히 가벼운 웹서핑을 하는데는 책상에 앉거나 무거운 맥북프로를 침대로 들고와 뚜껑을 열고 웹브라우저를 실행하는 것보다 아이패드를 들고와 홈버튼을 눌러 사파리를 실행하는 것이 훨씬 가볍고 수월하다.

허나 생각해보면 아이패드는 꽤나 무거운데 내 아이패드2(셀룰러)를 오랜만에 들어보니 생각보다 꽤 가볍구나란 생각을 하게 된다(아마 와이파이 버전이라면 더 가벼웠을텐데). 애플이 다음 버전을 개발한다면 적어도 이 정도 수준까지 내려간다면 좋겠다… 라는 생각을 하게된다.

내가 여기서 아이패드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 모델이 언젠가 나올지 모르지만 그것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 만큼 성배는 아니기 때문이다. 간단한 예를 들어 보면 이렇다. 나는 아이패드로 VOD를 통해 많은 동영상을 본다. HD급이므로 화질에는 불만이 없다. 허나 거실의 46"이나 방의 22" 텔레비전으로 똑같은 프로그램을 보는 것을 나는 훨씬 더 선호한다. IPTV나 실시간 방송으로 똑같은 프로그램을 볼 수 있다면 그쪽을 선호한다. 왜냐하면 그쪽이 훨씬 보기 좋고 실감나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설령 아이패드 미니가 레티나가 되더라도 큰 화면으로 보는 웹 화면이 보기 좋을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아이패드 미니에 관해서는 웹을 한손에 들게 만들었다고도 했다만 레티나 아이패드에 대한 소감을 처음 말하면서 소감에 이르기를 "마치 커다란 대화면을 눈앞에 두고, 웹을 만지고 휘리릭 넘기며 웹이 마치 눈앞에 펼쳐져 있는 듯한 놀라운 경험을 할 수 있다" 말했다. 단순히 해상도가 늘어나 ppi가 늘어난다고 장땡인 문제가 아니다. 작은글씨를 두고 스마트폰처럼 가까이 들고 노려볼것이 아니라면 말이다. 뭐 More is better고 막상 눈앞에 놓고 지켜봐야 알겠지만.

아이패드 미니는 꽤 성공적인 제품이라고 생각된다. 만족하시는 분들의 목소리도 많이 들린다. 특히 작은 크기로 휴대하기 편리하단 메시지도 들린다. 나의 경우에는 휴대보다는 아무래도 가정에서 사용을 중시하기 때문이기 때문이다(물론 그런 와중에도 아이패드 미니를 사용하는 도중에는 미니를 참 좋아해서 집안에서 계속 들고 다녔다).

나는 그럼에도 9.7인치 아이패드의 여유있는 화면을 좋아했던 편이고, 나는 그래서 아이패드 미니의 레티나판 못지않게 9.7인치 아이패드의 경량화에 더 걸고 싶다.

아이패드 미니(iPad mini)의 태블릿 경험에 관해서

뉴 아이패드, 혹은 레티나 아이패드 내지는  3세대 모델이 나왔을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전략) 아이패드는 조금 멀리서 보기에 조금 견딜 수 있지만 여전히 거슬린다. 웹서핑을 할 때는 또 어떤가? 웹사이트를 보거나 앱에서 글자를 보려면 확대를 해야 한다. 아이패드는 전혀 생각지도 못한 것을 손 끝으로 만지도록 만들었다 아이패드는 웹페이지를 마치 손에 들고 보는 듯, 손 끝으로 만지도록 했다. 그것은 혁명이었다. 하지만, 1024*768의 해상도의 화면은 현대적인 웹페이지를 뚜렷하게 표현하기에는 벅찬 해상도였다. 아이폰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생각해보면 그 거대한 화면에 그 해상도는 적은 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큰 화면이었기에 만지는 듯한 느낌은 들었지만 말이다. (중략)

그 두배의 해상도의 화면이 생기면서 아이패드는 두번째 혁명을 가져왔다. 포트레이트로 가득찬 뉴 아이패드의 사파리 화면을 보면, 마치 웹페이지가 움직이는, 반짝이는 종이에 인쇄되어 있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아이패드 1세대가 웹페이지를 만지도록 했다면, 아이패드 3세대는 웹페이지를 마치 바로 종이에 인쇄된 것 보다도 더 선명하게 보이도록, 마치 커다란 대화면을 눈앞에 두고, 웹을 만지고 휘리릭 넘기며 웹이 마치 눈앞에 펼쳐져 있는 듯한 놀라운 경험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웹을 경험하는 방법을 다시 한번 바꾸었다. (중략) 이는 가독성의 향상으로 바로 이어진다. 아이폰 보다 더욱 커진 스크린이기에 훨씬 집중하기 쉽고 즐겁다. 킨들로 책을 읽거나 PDF로 책을 읽으면 바로 알 수 있다. 그 뿐 아니다. 선명해진 컬러로 사진과 삽화들은 더욱 아름답게 표시된다. 읽는 즐거움이 넘쳐난다. (하략)

나는 아이패드가 처음 나왔을 때, 트위터를 만지는 경험, 웹페이지를 만지면서 놀란 적이 있다. 하지만 역시, 레티나 디스플레이일 때의 놀라움을 몸소 느낀 적이 있다. 아이패드 미니는 그럼 어떨까? 솔직히 말해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갖춘 3세대나 4세대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다.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아쉽다. 하지만 풀 사이즈 아이패드(나는 이들을 ‘클래식 아이패드’라고 부른다)들이 웹사이트나 읽을거리들을 양손에 들고 움직이는 느낌이었다면, 아이패드 미니는 그냥 한손에 들고 가볍게 삭삭 읽을 수 있는 느낌이다. 

확실히 아이패드 미니는 해상도 면에서 부족한 면이 많은데 아이패드로써 할 수 있는 면을 다 할 수 있으면서도, 쉽고 가볍게, 한손에 들고 읽을 수 있다는 면에서. 음, 한마디로 아이패드 레티나가 웹이 눈앞에 펼쳐져 있도록 했다면 웹을 한손에 잡히도록 했다. 라고 하면 되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