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와 통신사의 빈곤세 낙전수입

제가 왜 IPTV의 광고에 분개하냐면, “광고는 빈곤에 대한 세금(Advertising is a tax on the poor)”이기 때문입니다. 이 말은 뉴욕대 교수인 스콧 갤러웨이가 한 팟캐스트에서 한 말인데요. 넷플릭스가 (훌루나 아마존 프라임과 달리)광고가 없는 서비스를 자랑하며, 유튜브가 광고가 없는 유튜브 프리미엄 월정액 서비스를 판매하고 있고, Spotify는 광고 없이 원하는 곡을 마음대로 들을 수 있는 Premium을 따로 판매하고 있죠. 그런데 우리나라 IPTV 업체들은 돈은 돈대로 받아가면서 ‘가난세’를 전부 챙겨갑니다. 연결하는 인터넷이 자사 회선이고 거기에 끼워서 판매한다는 것을 무기 삼고 있죠, 게다가 자사 IPTV 서비스를 제로 레이팅(KT의 기가 인터넷의 경우)하거나 IPTV 가입시 트래픽 증량(LGU 기가 인터넷의 경우)까지 합니다.

(말씀드린대로 광고가 없는)넷플릭스가 미국에서 값을 올리고 광고가 있는 가장 싼 요금제를 운영하는 훌루가 광고가 나오는 요금제의 가격을 인하했습니다. 그리고 어떻게 되었을까요?

이렇게 되었습니다. 15억 달러의 광고 수익입니다! 우리나라 통신사들의 사정은 모르지만 ‘빈곤세 낙전수입’으로 돈깨나 벌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IPTV들이 돈을 받고 서비스를 하는 대신 광고를 없애든지, 광고를 없애는 요금제를 내놓던지 아니면 광고가 없는 다른 서비스에 대한 차별대우(제로레이팅이나 용량 제한은 물론이고 접속료 등의 문제까지)를 해소해야 한다고 믿습니다.

뭐 돼지가 하늘을 난다면 일어날 일이지만요.

OTT 시대에 우울한 IPTV

저는 하루종일 텔레비전을 켜놓고 지냅니다. 노인네 같은 버릇이죠. 예전에는 뉴스채널을 틀었고, 얼마전까지는 IPTV의 VOD를 틀어서 봤습니다. 그런데 최근 한동안 wavve와 왓챠플레이, 라프텔과 넷플릭스, 유튜브만 보면서 지냈습니다. 그러면서 느낀게 있습니다. 광고가 전혀 없다는 겁니다. 이거 참 중요하죠. 바로 다음 에피소드로 넘어갈 뿐 아니라 타이틀/오프닝과 엔딩을 간단하게 넘길수 있는 기능도 기쁩니다.

잠시 앞서 말씀드린 서비스에 없는 녀석을 틀기 위해서 IPTV의 VOD를 틀었습니다. 20분여 되는 애니메이션 한 편을 틀때마다 광고가 하나씩 나오네요. 정말 질렸습니다.

이제 IPTV에서 광고를 트는 것은 하나의 비즈니스 모델이고 포기하기 힘든 수익원이라는 것은 압니다. 하지만 유료로 돈을 받고, 그것도 모자라서 유료로 컨텐츠 요금을 받으면서 광고까지 트는 그야말로 도둑놈 심보를 언제까지 용납해야 할까요? 정신차리지 않으면 한국에서도 코드커팅이 일어날지 모릅니다. 제 동생은 이미 텔레비전을 1분도 보지 않습니다.

카탈리나가 아작낸 보안 프로그램들

카탈리나 인스톨 이전에 사용하던 맥용 노턴이 업데이트를 하고 나니 제대로 작동하지 않더군요. 실행 자체가 안됩니다. 그래서 맥용 노턴 시큐리티 언인스톨러를 구해 간신히 언인스톨하고 나서, 이번에는 카스퍼스키를 깔아봅니다만 깔리긴 깔리고 프로그램이 열리나 엔진이 부팅되지 않아서 프로그램이 작동을 하지 않습니다. 이런… 결국 얘도 카스퍼스키 기술 지원 사이트에 가서 언인스톨러(KIS for Mac 버전 20용)를 구해서 다운로드 받아야 했습니다. 아비라도 죽었고… 결과적으로 소포스와 어배스트, 멀웨어바이츠가 제대로 작동하더군요.

흠. 베타기간이 꽤나 넉넉했을터인데 어쩌다 이런 참상이 벌어졌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만 당분간은 어배스트(유료판)를 사용해볼 참입니다.

Safari 13과 브라우저 확장 프로그램 정책 변경이 가져온 위협

Safari 13이 Catalina 보다 먼저 나왔습니다. 신실한 애플 신자로써 업데이트하라고 하면 깔아야죠. 에버노트 등이 아직 우리 확장 프로그램이 준비 안됐다고 했지만 말입니다. 근데 좀 심각한 문제가 있었습니다. 일단 유블록 오리진을 쓸 수 없게 되었다는 점인데, 이건 뭐 그래 광고 차단 하는 솔루션이야 여럿있으니 넘어가기로 했습니다. 문제는 보안 프로그램입니다. 사실 요즘 세상에 파일 다운로드 받아서 검사해서 막는 멀웨어는 거의 없다고 봅니다. 온라인에서 링크를 여는 것부터가 위험하다고 보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위험한 사이트를 차단해야 하는데 맥에서는 거의 대부분의 보안 제품이 브라우저 확장에 의존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프론트엔드든 백엔드든 말이죠. 덕분에 하루아침에 잘 사용하던 노턴의 웹 보호 기능이 사파리에서 완전히 무력화 되었습니다. 살아남은건 얼마전에 출시된 카스퍼스키 버전 20 정도였습니다.

누가 잘했네 못했네 말하지는 않겠습니다. 레거시를 똥으로 아는 애플도 문제고, 2년인가 3년인가 전부터 deprecate 시키겠다고 했는데 굳건히 유지한 보안 업체들도 문제가 있죠. 누구탓이든 간에 최대한 빨리 문제를 해결했으면 좋겠습니다.

맥의 저장공간을 확보하는 방법(2) — 서드파티 유틸리티 사용

지난번에는 맥의 저장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맥OS에 탑재된 기능을 사용하는 방법을 설명해 드렸었습니다. 이번에는 맥OS에 탑재된 것이 아닌, 서드파티 유틸리티를 사용하여 청소해 보겠습니다. 대개는 유료로 구입하셔야 하지만 한번 사용해 보시면 효과에 만족하실 것입니다.

맥에서 불필요한 쓰레기를 찾아보자 — CleanMyMac X

CleanMyMac X는 MacPaw에서 개발한 맥 청소용 프로그램입니다만 기능이 늘어나서 최적화 등 여러가지 일을 해줍니다. 윈도우에서 CCleaner를 떠오르게 하죠. Scan 버튼을 누르고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삭제하면 공간을 벌 수 있습니다.

한 번 돌려 보시면 시원하게 용량이 줄어들어서, 한 번 사용해보신분은 끊지 못하는 앱이기도 합니다. 연간 구독 방식과 일시 결제 방법이 있는데 둘 다 가격이 좀 비싼게 흠이지만, 어차피 구독하는 거라면 Setapp을 구독하면 다른 여러 앱을 같이 사용할 수 있어 저는 Setapp을 통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숨어서 저장공간을 차지하는 녀석을 찾아주는 기가막힌 녀석 — DaisyDisk

DaisyDisk의 역할은 간단합니다. 여러분의 하드 디스크를 이 잡듯이 뒤져서 어떤 폴더, 어떤 파일이 얼마나 많은 저장공간을 차지하고 있는지 그래프로 나타내 주는겁니다. 그러면 여러분은 필요없는 파일을 (분명히) 발견하게 되고 바구니에 모아서 한꺼번에 휴지통으로 넣어버릴 수 있습니다. CleanMyMac X 처럼 버튼 한번만에 되는 것도 아니고 빠른 SSD를 사용하지 않거나 데이터 양이 많으면 검색에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이걸 통해서 불필요한 내용을 청소해버리면 아주 개운하답니다.

그래프로 그려진 영역을 클릭하면서 세부 폴더로 폴더에서 파일로 파고들어갈 수 있습니다. 이 방법을 통해서 여러분 드라이브에 남아 있는 불필요한 파일을 반드시 찾을 수 있을 겁니다. 외장하드에 옮기거나 아니면 삭제하는 방법을 강구해서 데이터 공간을 벌 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