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아이폰 X의 특징에 관한 토막글을 포스트로 올리고 있습니다.

옛날이라면 하나에 묶어서 길게 했을텐데요. 사실은 아이폰으로 떠오를때마다 즉흥적으로 올리고 있습니다. PC 없이도 어느정도는 굴러는 갑니다. 아이폰 X 좋습니다. 잭 도시도 그런가 봅니다. (아이폰 X 리뷰 어쩌죠?)

http://www.itmedia.co.jp/news/spv/1711/21/news058_0.html

매직 노치 – 아이폰 X의 토끼귀와 노치에 관해

그동안 아이폰을 상징하는게 둥근 사각형의 원형 버튼 모노그램이었습니다만 아이폰 X을 상징하는 모노그램은 좀 다르지요.

벨킨 액세서리 상자의 이 모노그램을 보면 아이폰 X의 성격이 확 드러납니다. 둥그런 상자는 어떤 스마트폰도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노치가 있는 스마트폰은 아이폰 X뿐인거죠.

꺼져있을때와 당연히 전체화면 동영상을 사용할때, 그리고 가로로 사진이나 웹사이트를 띄울때는 어찌 할 도리가 없이 존재를 드러내는 노치입니다만 실제로 이 글을 쓰고 있는 워드프레스나 제가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트위터, 그리고 뉴스 앱을 읽을때는 저는 노치 밑에 온전히 집중할 수가 있습니다.

노치가 없던 시절에는 직사각형의 일부는 반드시 상태를 나타내는 것들의 위치여야 했습니다. 안테나 픽 시계 배터리 인디케이터 등등. 지금은 다 ‘토끼귀’에 가 있고 필요할때 쉽게 눈에 띄지만 필요하지 않을때는 전혀 거슬리지 않게 자리 잡고 있습니다.

아이폰X을 처음 사용하신분들은 보통 며칠 지나면 토끼 귀를 의식하지 않게 된다고들 하시죠. 애플은 토끼귀 밑을 개발자들이 쉽게 채울 수 있게 하면서도 함부로 채우지는 못하게 하고 있는 듯 합니다.

애플 워치에 대해 말할때 올해 산 시계의 디자인이 겨우 몇년 지났나고 싹 바뀌면 말이 안된다고 말씀드린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수년을 내다보고 하지 않으면 안된다고도 말이죠. 누가보아도 아 저건 애플 워치구나 싶은 디자인이 되어야 한다고도 말했습니다.

비슷한 전망을 아이폰 X의 노치와 토끼귀에 대해서도 전망해 봅니다. 정말로 노치가 필요없을때까지는 말이죠.

사족. 이러다가 어떻게 하나로 정리된 리뷰를 쓸까 머리가 아파옵니다. 포기하면 편해… 라고 생각중이에요.

미래와의 조우

별의 목소리를 보면 항성간 비행을 하는데도 흑백 휴대폰이 쓰이죠. 반면 2016년 개봉한 너의 이름은. 속의 2021년 가을의 휴대폰은 어딘가 우리가 쥐고 있는것과 흡사합니다. 미래와의 조우라는 걸까요. 애플 말마따나.

물론 밀어서 잠금해제는 사라졌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