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의 성공은 결국은 앱의 사용성입니다

저는 전자책을 리디북스에서만 사서 보고 있습니다. 솔직히 다른 사이트에서 구하는 경우가 유리한 경우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으나, 리디북스의 웹 스토어 프론트나 앱의 사용 편리성이 다른 곳을 압도하기 때문이지요. 기왕 사서 보는거 편하게 사서 편하게 보는 것이 좋은게 좋은 것이라는 판단입니다.

한편 저는 2010년대 초부터 지금까지 애니플러스와 애니맥스플러스(그리고 그 전신인 스핀에이)에 매년 일종의 ‘세금’을 냈습니다. 그 세금을 내지 않게 된 것은 라프텔이라는 서비스가 정액제 서비스를 시작하면서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애니맥스의 모바일 환경은 학생의 과제 수준이라고 하기에도 창피했고 그나마 iOS는 볼 방도가 없었습니다. , 애니플러스의 경우 앱은 하나 내놓았으나 민망한 수준이었죠. 두 회사에 모두 수시로 개선을 요구했으나 개선은 없었습니다. 이때 완성도 높은 앱으로 뭐, 굳이 비유하자면 오덕의 넷플릭스나 왓챠 플레이 같은 방향성을 추구해서 앱을 개선하고, 많은 요망이 있었던 Chromecast 지원(그리고 지원 후의 리파인까지 포함해서)을 실시한 라프텔이 여기 있었던 겁니다. 왜 제가 미쳤다고 애니플러스나 애니맥스에 ‘세금’을 내나요.

2019년 9월 현재, 라프텔과 리디북스는 같은 회사입니다. 리디북스의 운영주체인 리디가 라프텔을 인수하면서 라프텔의 창업자들은 몇년 되지도 않아 쉽지 않은 분야에서 성공리에 엑시트를 했어요. 대단합니다. 리디북스를 운영하는 리디의 형편을 보면 과연 이거 괜찮은건가 싶은건 사실이지만 말이죠.

주위를 보면 거의다 리디북스와 라프텔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서비스의 성공은 결국 앱의 사용성이라는 점을 상기하게 됩니다. 좋은 아이디어만 있으면 앱은 시한에 맞춰 만들면 되겠지 하는 분들에게 뭔가 생각거리가 되지 않을까요?

여러개의 가상머신에서 여러 백신을 깔아 돌리고 있습니다.

요즘 취미에 빠진게 있습니다. 8개쯤 되는 가상머신에 백신을 각각 하나씩 깔아서 행동을 지켜보는 겁니다. 가끔 멀웨어 URL을 던져주거나 하면서 말이죠. 그러면서 느낀 것은 노턴과 카스퍼스키의 완성도, 그리고 노턴/카스퍼스키/비트디펜더의 방어 성능이네요. 그 외에 어배스트도 잘 만들었고 잘 막는편인 것 같습니다. 어디까지나 부족함이 많은 제 테스트에 따른 겁니다만. 3자 기관에서 좋은 평가를 들은 Avira는 생각보다 웹에서 다운로드 할 때는 좀 부족함이 있는거 아닐까 싶었습니다.

슬슬 리얼 머신에 하나 골라서 설치해볼까 생각 중입니다.

에반게리온의 추억과 넷플릭스 그리고 바뀐 인터넷 사용에 대해 생각

넷플릭스에 에반게리온이 추가 되었을때, 트위터에서 (적어도 제 주위에선) 사방팔방 축제가 벌어졌습니다. 에반게리온을 물리적으로 볼 기회가 거의 없었을 젊은이들이 실시간으로 트위터로 감상을 올리는걸 보면서 서로 히죽히죽 거리며 네타바레를 참기 위해 노력하곤 했죠. 저도 기회가 기회인지라 다시 쫙 봤습니다. 근데 생각해보면 제 머릿속의 에반게리온은 처음 보았을때 불법 다운로드 해서 본, 저화질의 모습인지라 넷플릭스에서 트는 것처럼 Full HD에 리마스터링된 영상을 보노라니 Fly me to the moon이 사라진 것 이상의 어색함이 있더군요.

제가 에반게리온을 본게 언제인지는 정확하지는 않지만 아마도 2000년 전후라고 생각됩니다. HFC 모뎀을 달았을 무렵이지 않을까 싶은데 기억하시는 분 아시겠지만 잘 해야 8Mbps(1MB/s) 정도 나오는 물건이었죠. 비록 저화질이라 할지라도 26화의 TV 애니메이션 전편을 다운로드 받아 보는건 쉬운일이 아니었습니다. 올바른 것을 구하는 것도 그렇고 구하더라도 받는데 시간이 들어갔죠.

뉴스나 신문기사 따위에서 초고속 인터넷이나 모바일 브로드밴드에 대해 설명을 할때면 흔히 하는 말이 있습니다. “영화 한편을 다운로드 받는데 n초(혹은 n분) 걸린다”라는 말이죠. 마치 “여의도의 면적” 같은 추상적인 표현입니다(솔직히 여의도가 얼마나 큰지 아시는분 얼마나 계십니까?), 솔직히 장편 영화를 다운로드 받아보지 않아서 모르지만 영화 한편이라는 잣대도 사용된 코덱이나 해상도, 화질 등에 따라 천차만별이니까요.

하지만 이제는 그마저도 한물 갔다고 생각하는 것이 솔직히 요즘, 넷플릭스나 왓챠플레이, (글쓰는 시점에서 종료가 예정되어 있는)푹(pooq) 같은 서비스가 있으니 다운로드 받는게 더 번거로운 실정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을 보나요? 그러면 애니플러스나 애니맥스는 물론 이들 애니를 한군데에 모아둔 라프텔이라는 서비스도 있습니다. 실시간으로 현지 방송을 쫓는다면 지오블록을 건너서 아베마TV나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등을 보는 사람도 많습니다. 예전 같으면 영화를 보려면 당나귀에서 토렌트, 아니면 웹하드를 써야했지만 이제는 그냥 사이트에 들어가서 스트리밍 버튼만 누르면 얼마든지 볼 수 있습니다. 좀 더 최신 영화를 사거나 빌려 볼 수 있는 방법도 있고요.

분명 오늘날 이렇게 영상을 즐기는 것은 2000년대에는 상상하지 못했던 방법입니다. “주문형 비디오”가 있을 것이라고 90년대부터 말을 해왔지만 우리 생활에 이렇게 자리 잡을 줄은 저도 몰랐습니다. 인터넷의 사용방법이 바뀌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것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에서는 지난번에 기자들 집에 특수한 공유기를 놓고서 대부분의 경우 100Mbps 이상의 인터넷이 필요 없고 좀 더 빠른 스트리밍 등을 내걸면서 기가급 인터넷을 권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거의 필요가 없다는 기사를 올린바가 있습니다.

5G 시대랍니다. 1Gbps 가까이 나오는 속도를 집에서뿐 아니라 밖에서도 즐길 수 있다는군요. 그런데 사람들은 시큰둥하네요. 이해가 안가는 것도 아닙니다. 그거 어디다 써먹습니까?

도레이씨 등 극세사 천/안경닦이/렌즈닦이 세탁방법

저는 기본적으로 극세사로 된 안경닦이/렌즈닦이는 소모품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새거만큼 잘 닦이는게 없다는 것이 제 경험입니다. 하지만 새거라 할지라도 조금만 닦다보면 바로 더러워져서 닦는 성능이 떨어지고, 도레이씨 같은 고가의 제품 뿐 아니라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녀석이라 할지라도 세탁만 제대로 하면반복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기본은 손세탁

안경닦이/렌즈닦이 세탁은 기본적으로 손세탁을 합니다. 세탁기에 넣었을때, 세탁기 내의 다른 빨래의 오염물질도 걱정이지만 세탁세제의 잔여물도 우려스럽습니다. 또, 매우 섬세한 극세사 소재가 세탁기에서 손상을 입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입니다.

손세탁에 준비할 것은?

손세탁에 준비할 것은 개수대도 좋고 적당히 물을 받을 만한 그릇이나 양동이 등입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중성세제입니다. 제품 뒷면 등에 액성등을 보면 약알칼리성인지 중성인지 등을 알 수 있습니다. 쉽게 구할 수 있는 빨래용 중성 세제는 울샴푸가 있지만, 사실 그걸 구할 필요는 없습니다. 주방에서 사용하는 대부분의 세제가 중성세제기 때문입니다.

중성세제를 받아 놓은 물에 소량 푼뒤 잘 섞는다

미리 준비한 그릇에 미지근한 물(~40도 미만)을 받고 중성세제를 한 두 방울 정도 풀어줍니다. 그리고 잘 저어서 물에 녹여주세요.

절대 거칠게 비벼 빨지 말고 주무르듯이 빤다

세제를 녹인 물에 극세사천을 넣어서 빨아봅시다. 극세사천은 매우 섬세하기 때문에 거칠게 비벼빨지 말고, 조물조물 조물조물 주물러 가며 빨아 주시면 됩니다. 사실 중성세제가 그렇게 세탁력이 강하지 않은 것도 있고 거칠게 비벼빨지 않으면 세탁 능력이 떨어지는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천에 손상이 오는것 보다는 낫겠지요. 만약 오염이 특히 심하다고 생각되면 일정시간 동안 방치했다가 빠는, 이른바 불림세탁을 하는 것도 좋습니다.

화장 다음으로 중요한 것은 지우는 것, 세탁 다음으로 중요한 것은 헹구기

잘 빨았다고 생각되시면 이제 잘 헹궈주어야 합니다. 세제를 받아둔 물을 버리고 새로 물을 받아 조물조물 헹궈봅시다. 그리고 다시 버리고 새로 물을 받아 조물조물 헹궈봅시다. 최저 3회 이상 해주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헹굼이 완벽하지 않으면 닦았을때 세제 성분이 남아서 깨끗하게 닦이지 않거나 심지어 세제 성분이 렌즈 등에 상처를 입힐수도 있다는군요.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서 잘 말리자

보통 세탁을 생각하면 햇볕에서 뽀송뽀송하게 말리는 것을 상상합니다만 극세사천은 열에 약하기 때문에 그늘에서 말립니다. 바람이 잘 통하면 금상첨화죠. 그늘에서 잘 말린다음에 사용하면 됩니다.

정기적으로 세탁하자

매일같이 사용하는 경우 흔히 1주일에 한번 정도라고들 합니다만 사용에 따라, 얼마나 더 깨끗하게 닦이길 원하느냐에 따라 세탁주기는 달라 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올바른 세탁방법을 지켜서 렌즈는 더 깨끗하고 흠집없이, 극세사천도 오래 사용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맥의 저장공간을 확보하는 방법 — macOS 기본 기능 활용

컴퓨터라는 녀석은 신기해서 저만해도 꽤 커다란 SSD를 탑재한 맥북프로를 샀지만 용량이 무섭게 줄어드는걸 보면서 놀라곤 합니다. 그나마 용량을 넉넉하게 하기에 망정이지 안그랬다면 저장공간의 상당한 긴축 정책을 펴야 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맥북 가격의 절반 이상이 SSD 가격일 정도로 아이폰/아이패드 뺨치게 용량장사를 하는 애플인지라 저장공간은 정말 귀중하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2015년형 맥북 이후의 모든 맥은 저장 용량을 1바이트도 확장할 수 없는 구조로 되어 있죠. 그런만큼 저장공간을 낭비 없이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장공간을 확보하는 몇가지 팁을 소개해 드리니 귀중한 저장공간을 최대한 활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OS 기능을 활용하여 저장공간을 확보하는 방법

우선 macOS Mojave의 기능을 활용하여 저장공간을 확보하는 방법을 추천합니다. 별도의 유틸리티가 필요없이 최신 macOS만 설치되어 있으면 됩니다. 우선 애플 메뉴를 누르고 이 매킨토시에 관하여(About this Mac)을 누릅니다.

그리고 나오는 창에서 저장공간(Storage) 탭을 누릅니다.

어떤 종류의 파일이 스토리지를 차지하고 있는지 컬러와 그래프로 나타냅니다. 예를 들어 붉은 부분에 마우스 커서를 가져다 대면 iOS 파일(업데이트 파일, 백업 등)이 116.43GB를 차지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여기서 관리(Manage…)를 눌러 봅시다.

그러면 macOS가 제안하는 저장공간을 늘리기 위한 기능을 소개하는 창이 뜹니다. 우리가 공략해야 할 것은 왼편에 있는 탭의 내용물입니다. 각 탭을 눌러서 사용하지 않거나 오래되었거나 불필요한 것을 정리하도록 합시다. 예를 들어서…

응용프로그램(Applications) 탭을 누르면 무거운 앱 순서로, 언제 마지막으로 열었는지 여부를 보고 불필요한 앱을 삭제할 수 있습니다. 또,

문서(Documents) 탭을 누르면 덩치가 커다란 파일 순서로 표시해주고, 다운로드 받은 파일이 얼마나 오래 묵었고 얼마나 덩치를 차지하는지도 한눈에 알수가 있습니다.

iOS 파일(iOS Files)을 선택하면 지금까지 iTunes(장차 macOS를 통해)로 백업한 데이터와 iOS 운영체제 데이터가 있습니다. 제가 아이폰을 리퍼받으면서 예전 장치를 백업하고 복원했는데 그 과정에서 생긴 백업 데이터와 12.3.1이 깔려있던 리퍼폰에 복구를 위해 깔기 위해 받은 12.4 버전이네요. iOS 인스톨러는 필요가 없으면 부담없이 삭제해도 되고, 백업의 경우 필요에 따라 삭제할 수 있습니다.

물론 마지막으로 휴지통을 비우는 것도 잊으면 안되겠지요.

이상으로 macOS Mojave의 기능으로 저장공간을 차지하는 것을 찾아 삭제하는 과정을 살펴보았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서드파티 유틸리티를 이용해서 좀 더 심도 깊은 삭제를 하는 요령을 알아 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