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의 ‘로켓와우’를 보면서

누군가가 그러더군요. 쿠팡에서 아마존을 의식하는 것 만큼이나 아마존도 쿠팡을 의식한다고. 그말의 진위를 파악할 도리는 없지만 최소한 쿠팡이 아마존을 매우 의식하고 있다는 점은 확실히 알겠습니다. 쿠팡은 그야말로 한국의 테슬라, 현금을 태워가며 장사를 하는 회사라고 할 수 있는데 손마사요시 사장의 비전 펀드는 뭔가 비전이 있다고 생각했는지 돈을 더 부어줬죠. 

그것과 일치하는 움직임인지는 모르지만 요번에 쿠팡에 들어가보니 ‘로켓와우’라는 걸 시작했더군요. 한마디로 일정 시간(제가 사는 곳은 20시까지더군요)까지 주문하면 그 다음날 새벽(여기는 7시)에 문앞에 배달을 해놓고 사라진다는 서비스였습니다. 

제가 처음으로 주문한건 어머니가 쓰는 티스 클렌징 오일이었는데 시내의 올리브영에 나가야 하나 생각하던차에 지금 주문하면 내일 아침에 일어날 즈음이면 배달되어 있다는 얘기를 하니 한번 시도해봤습니다. 일어나보니 정말 문 앞에 박스가 있었더라 하는 일화입니다. 

이걸 하기 위해서는 회원에 가입을 해야하더군요. 한달에 2,900원이었던가요. 고정비용이 나가는 점은  좀 골치 아프지만 9,800원이든 19,800원이든 최저 금액을 맞추지 않아도 된다는 점(그것 때문에 묶어서 사거나 필요가 떨어지는 것 까지 한꺼번에 주문하기도 하고)을 생각하면 오히려 수지가 맞겠다 싶었습니다. 예전에 쿠팡 로켓 배송에 대해 글을 쓰면서 이렇게 썼었네요. 

쿠팡이 로켓 배송 최저금액을 9,800원에서 19,800원으로 올렸습니다. 올리기전에도 그 금액에 맞추지 않으면 배송해주지 않아서 포스트잍을 몇개씩 왕창 산다거나 칫솔을 몇개씩 왕창 사는 일이 종종 있었습니다만 이제는 그 허들이 더 높아졌습니다. 얘네는 배송료를 내고서라도 배송이 안되기 때문에 아주 짜증나는 상황입니다.

저는 쿠팡을 한국의 아마존이라고 생각한 적이 있습니다. 사실 물건을 직접 창고에 쟁여놓고 판다거나 하는건 아마존의 특기거든요. (그래서 재고 떨이할 때 싼 값으로 장만할 수 있을 때가 있습니다)

사실 쿠팡의 로켓배송과 창고 직영은 고 비용 구조라서 쿠팡의 채산성 자체가 말이 많았습니다. 쿠팡의 로켓 배송 자체는 만족스러웠지만 갑자기 최근에는 택배사로 넘기거나 하는 일이 있었는데. 결국 이렇게 올렸네요.

기왕 아마존을 닮은 김에 아마존 프라임(Amazon Prime) 처럼 유료 회원에 가입하면 당일/익일 배송을 무료로 무제한으로 쓸수도 있고, 프라임 회원에게만 사는 특가 상품을 구입하거나 타임세일에 우선권을 준다거나 하는게 있거든요? 쿠팡 많이 쓰는 분이라면 그런 회원 가입 받아서 기존처럼 9,800원이라거나 하한선 없이 배송이 가능하게 했다면 좋았을 텐데요.

예, 아마존 프라임 회원이 이럴겁니다. 일본을 기준으로 2천 몇백엔 이하인 주문의 경우 배송료로 기본 3백엔 언저리를 내야 합니다만 프라임 회원이 되면 무제한 공짜죠. 거기에 당일 배송 등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마음껏 말입니다. 뭐 이 회사 저 회사 한국의 아마존을 꿈꾸고 있지만 지금까지는 비록 현금을 불태우고 있다고는 하지만 쿠팡이 가장 가깝다는 평가를 내릴 수 밖에 없습니다. 

나머지도 화이팅. 

에어팟(AirPods)의 배터리에 관해서

에어팟의 배터리의 소모가 급격해졌다는 얘기를 이미 했습니다만, 처음에 에어팟을 사용할 당시에는 이렇지가 않았군요. 인용해보면. 

  • 배터리는 생각보다 오래 갑니다. 스펙대로 4~5시간은 사용할 수 있을 듯하고 케이스에 넣으면 (특히 배터리가 다 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는) 생각보다 금방 완전히 충전됩니다. 20%를 남기고 케이스에 넣고 약간 있다 보니 완전히 충전이 되어 있었고 그때 케이스는 87% 남아 있었습니다. 물론 20시간을 지원하는 보스 QC35나 40시간대인 Beats 와는 차이가 있겠으나 어지간한 경우라면 케이스와 같이 휴대하면 하루 정도는 음악을 듣는데 불편함이 없겠지요. 이 정도 크기에 이런 사이즈라니 놀랍군요. iFixit에 따르면 93mAh 배터리가 왼쪽 오른쪽 이어폰에 들어있고(여담으로 아이폰7 배터리 충전용량의 1%에 해당하는 크기라고 합니다),  케이스는 1.52Ah(1520mAh) 배터리가 들어 있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대략 이어폰 하나의 16배 용량이고 이어폰이 2개이니까 (손실없이 충전한다면) 8번 충전할 용량이 있습니다.

이런 상황이었는데 어쩌다 이렇게 되었담… 싶었습니다만. 서비스센터 가서 교체를 받아야 하나 싶었으나 그냥 새 에어팟을 뜯었습니다. 확실히 오래가네요.

추기: 애플의 홈페이지에서는 배터리를 오래 쓰려면 이렇게 하라고 하면서 아래와 같이 적고 있습니다. 

배터리 사용 시간 늘리기

AirPods는 케이스 안에서 충전되며 덮개를 열어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 AirPods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케이스 안에 넣어 충전된 상태로 유지합니다.
  • 충전 케이스로 AirPods를 충전할 때 iPhone 또는 iPad USB 충전기를 사용하거나 Mac에 연결하면 가장 빠르게 충전할 수 있습니다.
  • 충전 케이스를 반복적으로 여닫을 경우 케이스의 배터리 충전량이 줄어들 수 있습니다.

확실히 그렇죠. 잠깐이라도 안쓸때는 케이스에 넣어두면 늘 각 이어폰 유닛의 배터리가 고속으로 다시 충전되니 배터리가 소모되었다는 느낌이 덜 들겠죠… 사실 저도 배터리가 0%에 근접해서 충전한 적이 한번도 없기 때문에 새 제품이든 헌 제품이든 얼마나 오래 사용이 가능한지 정확히 모릅니다. 좌우간 애플이 아이폰도 그런 마당에 배터리 문제를 알고 있을 거라는데 500원을 걸죠. 

덧. 그런데 새걸 뜯고 나니 왠지 힘을 내는 것 같은 기분적 기분을 지울 수 없습니다.  

기록을 위해서 남겨두는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2018, 애니판)”의 IPTV/VOD 공개 시기

미디어 캐슬에 문의를 해봤습니다. 뭐 이래저래 사무처리가 미숙하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나도 미숙하니 제눈의 들보라는 생각이 들었구요. 좌우간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2018, 애니판)의 IPTV나 VOD 공개는 2019년 2월이라고 합니다. IPTV, VOD 동시라고 합니다(거듭 확인). 아마 그때 즘이면 블루레이도 나오려나요. 

여담으로 2018년 12월 현재 정~말로 다시 보셔야겠다고 생각하신다면 VPN을 켜시고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등에서 1800엔을 내고 다시 보실 수가 있습니다. (관련 공지) 정말 비싸군요. 참고로 영화 한번 볼때 표값과 똑같이 책정했다나요. 하기사 우리나라 IPTV도 극장동시개봉인 경우 거의 상영관에서 보는것 만큼 비싸게 받으니 남 뭐라고 할 계제는 못되네요. 

2018년 12월 현재 푸른곰 닷컴의 현재 모습에 관해서 그리고 삽질들

2018년 12월 현재 푸른곰 닷컴은 리노드에서 우분투 18.04 LTS에 PHP7를 얹은 다음 굴러가고 있습니다. (추기: Linode 2048입니다. 2GB RAM에 50GB 용량)  좌우지간 최신 사양으로 굴리도록 했습니다. 덕분에 16.04하고 많은 것들이 달라진 까닭에 처음에는 애 좀 먹었습니다. purengom.com에서 바로 직접 리노드에 연결되는건 아니고 CloudFlare사를 거쳐서 접속되도록 하고 있습니다. 클라우드플레어는 이런저런 속도 향상 기능 때문에 주로 채택을 하는 경우가 많지만 저의 경우 보안을 위해서 유지하고 있습니다. TLS 인증서를 비롯해서 웹 방화벽과 등 보안 기능과 몇가지 네트워크 관련 기능을 클라우드플레어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워드프레스는 며칠전에 5.0으로 업데이트한 상태고 백업은 BackWPup과 Jetpack에 내장된 VaultPress를 통해서 받고 있습니다. 예, 저는 Jetpack에 유료 가입한 상태고 Automattic사의 여러가지 기능을 또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런 기능을 사용함으로써 보안과 블로그 유지 관리 등에 필요한 수고를 많이 덜었습니다만… 그건 겉으로 드러나는 부분의 얘기고.. 

혹시 여러분중에서 며칠전에 블로그가 접속되지 않았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다른게 아니라 Modsecurity2를 설치하는걸 까먹었다는 정신나간(?)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서 Modsecurity2를 설치하다가 OWASP 룰셋 파일의 위치를 아파치 환경설정 파일에서 잘못 설정하는 바람에 아파치가 시동되지 못했던 것이었습니다. 

그 문제를 해결하느라 한동안 다시 Modsecurity2를 끄고 사용하다가 작정하고 Modsecurity2를 다시 설치하고 OWASP 룰셋도 지우고 다시 받아서 위치를 지정하는 등 이래저래 손을 봤습니다. 다운되었을 때도 그랬지만 정말 맥북프로의 버터플라이 키보드가 불을 뿜었고.. 맥북프로의 키보드는 피드백은 확실하다는 것을 알았지만 정말 힘을 주어서 치게 되면 판때기 위에서 두드리는 느낌이라는 것을 체감했습니다. 

좌우간 이래저래 서버를 몇번 다운시키고 나서야 Modsecurity2와 OWASP 룰셋을 적용시켰다고 생각했었는데…. Gutenberg(워드프레스의 차세대 포스트 편집기)가 파일을 저장못하는 사태가 벌어지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 글을 써도 저장이 되지 않는 것이었죠. 

Gutenberg 도입 초기에는 CloudFlare 사의 웹 방화벽이 구텐베르크를 막았기 때문에 그것 때문이려나 하고 클라우드플레어를 만지작 거렸지만 이미 클라우드플레어는 문제를 해결했더군요. 흠.. 하면서 혹시나 싶어서 Modsecurity2를 끄니 잘 되더군요. 세상에나. 문제 분리를 위해서 Modsecurity2와 OWASP 룰셋을 지우고 Modsecurity2를 다시 설치하니, 이 상태에서는 잘됩니다. 결국은 OWASP 룰셋과 친하지 않구나 하고 이걸 이래저래 하다가 다시 재설치했는데(말은 간단하지만 그 와중에 환경설정이 꼬여서 아파치가 다운되서 복구하느라 키보드가 불이 납니다) 그러니 짜잔하고 다시 작동하더군요. 잘됐습니다. 며칠뒤에 나온 5.0은 구텐베르크가 기본 에디터였거든요.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면 Classic Editor를 사용할 각오까지 하고 있던 참이었습니다.

사실 요즘 VPS에서 워드프레스를 돌리는건 턴키에 가까울 정도로 설치와 유지 관리가 간단합니다만 역시 간단한 기초지식은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사실을 체감하게 되었습니다. 아무나 막 리노드나 라이트세일에 WordPress를 권하는건 삼가해야겠어요. 

여담으로 OWASP Top 10 공격 리스트에 들어가는 공격과 알려진 많은 공격패턴은 CloudFlare가 방어를 해주긴 합니다. 로그인 보안도 Jetpack의 기본기능이구요. CloudFlare와 함께 Akismet을 쓰니 Akismet만 쓸때에 비해서 스팸이 급격하게 줄었더군요. 한달에 대역폭을 11GB 아꼈다는 메일을 얼마전에 받았습니다. 

설명서는 잘 읽고 볼일, 도레이씨의 세탁에 관하여.

RTFM라는 말이 있죠. Read The Fucking Manual이라는 단어의 약자입니다. 뭐 이곳저곳에서 쓰이지만 포럼에서 RTFM을 보게 되면 정말 얼굴이 화끈해지죠. 그래서 되도록이면 구글 검색과 포럼의 검색을 매우 신경써서 검색하곤 합니다. 이번의 경우 포럼에서 지적받은건 아니지만 매뉴얼을 소홀히 읽어서 돈은 돈대로 날리고 10년간 스트레스를 잔뜩 안고 산 경우의 이야기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도레이씨의 세탁과 관련된 얘깁니다. 제가 안경과 예민한 물건을 닦는데 도레이씨를 사용하고 있는 것은 아시는 분은 다 아실겁니다. 10년도 더 되었습니다. 그 기록이 블로그에 고스란히 나와 있습니다. 처음 쓴 관련 글은 10년이 지난 지금도 찾는 분들이 계시다니 정말 대단할 따름입니다. 

그런데 이 녀석이 처음에 사서 쓸때는 그렇게 성능이 좋더니 사용하다보면 특히 세탁을 반복하다보면 미세한 잔여물을 렌즈에 남기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음… 하면서 계속 세탁하다가 참지 못하면 새걸 뜯기를 반복해서 10개가 넘는 도레이씨 재고가 집에 있습니다만. 사실 도레이씨의 장점이 세탁해서 여러번 반복해서 사용할 수 있다라는 점을 생각하면 무언가 잘못 된 것이었죠. 

그래서 일본에까지 문의를 했었던거고요. 그런데도 왠지 영 아니올시다였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생각이 미쳤고 세탁 방법을 바꿨더니 그간 완전히 잘못 세탁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사실 이건 제품 포장내에 적혀있는 설명 탓이 크긴 합니다만… 지난번에 도레이사에 문의를 했을때 ‘도레이사의 권장 방법’에 사실 답이 나와있었던 것입니다. 답변내용의 일부를 인용하면… 

  • 중성세제나 비누를 푼 미지근 한 물에서 부드럽게 비벼 빨아 주십시오.
  • 세탁 후에는 세제가 남지 않도록 충분히 헹궈 주십시오.

지금까지는 비누나 세제를 직접 천에 묻혀서 닦았었습니다. 충분히 헹궜다고 생각할 정도로 헹구긴 했지만… 흠. 갑자기 생각이 미친 것은 세제의 종류하고 물에 풀어 빤다. 는 것이었습니다. 충분히 더운 물을 받아서 슈퍼에서 이것저것 찾아서 액성이 중성인 주방세제를 찾아서 물에 푼 다음에 비벼서 빨았습니다. 그리고 충분히 행궜죠. 주방세제가 그렇듯이 잘 씻겨나갑니다. 

그랬더니, 왈라…. 아아, 저는 10년간 헛 썼던 거였군요. 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매뉴얼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실감하게 되었습니다. 간단한 천조각(만들기 간단하지는 않지만)에도 이러니 복잡한 컴퓨터는 어떠랴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