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의 우편 통관 안내문 괜찮은가요?

지난 주 금요일에 일본에서 오는 EMS를 받았습니다. 이 녀석의 내용물에 대해서는 나중에 차차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만, 일단 관부가세가 부과된 물품이었습니다. 당연히 간이통관신청, 관부가세납부 등을 거쳐서 받은건데요. 보통 이럴때는 세관으로 넘겨지는 시점에 SMS(MMS)나 우체국앱의 푸시로 통관을 하라는 알림이 오고, 그 내용을 친절하게 편지로도 보내준다는 내용의 휴대폰으로 옵니다. 그리고 그 메시지의 링크에는 절차 등이 너무 친절하게 나와 있어요. 좌우지간 근데 이상하게 이번에는 우체국으로부터 ‘러브레터’가 오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아니나 달라, 오늘 아침에 이런 안내가 왔습니다.

UntitledImage 

한마디로 익일특급(구. 등기)으로 국제우편물류센터에서 발송한 통관 안내문을 오늘 배달한다는 것인데… 다시 말씀드리지만 이미 지난주에 통관 된 물건을 위해 보낸 것이죠. 도착해서 신청서 수리하는 하루, 통관하는 이틀, 집으로 보내준 하루 동안 어디서 무얼한걸까요?

문제는 익일특급 한 통에 전자우편이라 하더라도 가볍게 천 원은 넘어가는데요. 한 술 더 떠서 통관절차를 밟을 때 우체국 측에 수수료로 3~4천원을 내야 한다는 겁니다. 거기에 이 ‘뒷북 고지서’ 요금도 포함되어 있을것이구요.

우체국이 요즘 전자공문서나 전자고지 때문에 줄고 있는 우편물량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건 잘 알고 있습니다. 게다가 모든 사람들이 휴대폰에 빠삭하고 IT에 익숙한건 아니니 종이 고지를 없애서는 안됩니다. 하지만 이런건 받을 필요가 있는 사람만이 받을 수 있도록 선택을 하도록 하는게 봉투와 인쇄용지에 들어가는 자원과 배달하는데 들어가는 인력 등을 감안할때 여러모로 나아보입니다만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기가 인터넷’ QoS 이대로 좋은걸까?

Http 14 63 148 85 html mail image 20181031140737270050

우리의 한국통ㅅ… KT한테서 메일을 받았습니다. 아이패드와 PC에 원신을 받고, 새로 갈아엎은 맥에 프로그램 몇개 다운로드 받으니 자중하라는 메일이네요. 그러잖아도 이제는 전세계에서 가장 빠른 인터넷도 옛말인데… 150GB면 Switch가 아니고서야 게임 하나로도 아작날 수 있겠는데 말이지요… 

프린터 토너를 교체하면서 느낀 점

저는 HP Color LaserJet Pro MFP M277dw라는 컬러 레이저 복합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2015년 쯤 출시되서 2016년경에 구입한 기종인데요. 이 기종의 토너를 얼마전에 주문했습니다. 컬러 레이저 복합기의 정품 토너를 사는 사람이 바보라는건 알고 있지만, 그래도 6~7년만에 ‘시공품’으로 준 토너를 너무 잘 썼으니 정품으로 한번 사주자. 싶어서 정품 대용량 토너를 주문했습니다. 기기와 온 토너의 용량이 검정 카트리지를 제외하고 표준 카트리지의 50%라고 알고 있으니… 그 표준 카트리지 보다 더 용량이 많은 대용량 토너라니. 몇년이나 더 쓰게 될까요? 

카트리지를 사면서 느낀건데. CMYK 4색 다 갈자니 프린터 한대 값이 그냥 나오더라는 말입니다? 참 대단하더군요. 그런데 문제는 이 프린터라는 것들이 사실상 코로나 시국 걸리면서 거의 갱신이 안되어 있습니다. 2019년~2020년 정도에 나온 모델들이라는거죠. 좀 새 모델이라면 차라리 그냥 프린터를 새로 갈자, 라고 생각하겠는데 어차피 3년전 모델인지라… 게다가 컬러 레이저 복합기의 무게는 제원표 기준으로 18kg나 합니다. 이걸 어떻게 처분할지도 고민입니다. 

새 제품이 별로 나오지 않는 것도 그렇고… 프린터의 전성기가 지나가는걸까요? 동생 녀석도 드디어 인쇄해서 보는걸 포기하고 iPad를 사용하기 시작했거든요. 

일본 쇼핑몰에 ‘승인’ 관련 문의할 때 참고할 점

최근에는 일본에서도 꽤 많은 카드사가 승인 즉시 메일이나 앱으로 알림이 오도록 바뀐 카드 회사가 늘고 체크카드, 이쪽 표현대로 데빗카드(デビットカード)가 늘어서 아마존 등 쇼핑몰 측에서도 그렇게 당황하진 않지만 예전에는 한국처럼 실시간으로 사용시간과 장소가 일/시/분 단위로 SMS나 메일로 날아오고 앱으로 실시간 조회되는 경우는 드물어서 승인은 떨어졌는데 이게 뭐지? 싶은 상황에 저쪽에 얘기하면 십중팔구 당황했다. ‘인출(引き落とし)은 되지 않습니다. 안심하십시오’ 라고 말하지만 그건 한가한 소리다. 체크카드인 경우 잔액이 이미 빠져나간 다음이고(돌려주는것도 최소 보름 뒤다), 신용카드라고 해도 한도가 보름간 홀드 된다.

아무튼 일본 아마존에서 알 수 없는 청구가 있거나 승인 문자가 와서 물어봐야 할때는 몇월 며칠 몇시에 카드회사에서 ‘オーソリ’ 혹은 ‘オーソリゼーション’ 알림이 왔다라고 얘기하면 얘기가 스무스해진다. 그러면 대개는 채팅일텐데 잠시 있으면 어떤 명목으로 아마존에서 결제가 되었는지 알려준다. 다른 곳이라고 해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인터넷에서 ‘중국의 반응’을 믿을 수 있는가 하는 문제

2000년대 이후부터 인터넷이 보급되고 여러 나라 인터넷 커뮤니티가 생김에 따라 각국의 커뮤니티에서 특정 사안의 반응을 ‘렉카질’ 하는 경우를 종종 본다. 대표적인게 2채널 번역 같은 거일텐데, 그 비슷한 걸 중국에서도 하는 것 같다. 사람들이 착각해서는 안되는 것이 2채널이나 하다못해 디씨인사이드 같은 우리나라 사이트는 그래도 익명성이 어느 정도 있고, 무엇보다도 언론의 자유가 있다는 점이고 중국은 그렇지 못하다는 점이다. 중국의 검열은 우리의 상상을 초월한다. 뭐 단순한 가십이라면 ‘참고’ 정도는 해도 될지 모르지만 중국의 인터넷 여론은 언제나 정교하게 컨트롤되고 있으며 그것은 중국 정부, 더 나아가 중국 공산당에 한 치라도 유리한 방향을 향하게 되어 있다. 안주거리 이상도 될 수가 없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