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로 이주, 그 후

제가 블로깅 툴에 관해서 상당히 오래전부터 고민을 해왔었나 봅니다. 2009년 9월 아카이브를 살펴보니 이런글이 있었습니다.

여기에서 제가 지적을 했었던 문제는  위지윅(WYSIWYG) 에디터의 정체였죠. 솔직히 말해서… 텍스트큐브의 위지윅 에디터는 정말 개발하시는 분들에게 죄송합니다만, 사용하는 5년간 기술적인 진보가 전혀 없었습니다.  뭐 사소한 드레스업이 있고 튠업이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솔직히 5년이라는 세월에 그정도 진보면 정체라고 부를 수준도 아니고 퇴보입니다.
2.0 마일스톤이 되면 나아질까 라는 기대를 2008년부터 했고, 에디터가 좀 나아질까라는 글을 1년전에 썼는데 결국 티스토리로 뚜껑이 열려서 옮길때까지 단 1%의 기능성의 개선이 없었습니다. 블로그를 보는 어떤 분이 그러더군요.

요즘 들어서 갑자기 포스팅의 레이아웃이 좋아졌습니다? 가독성이 좋아진 느낌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에디팅 툴 자체가 획기적으로 편리해졌기 때문에 쓰는 입장에서 당연한 것입니다. 같은 효과를 넣고 하더라도 수고가 훨씬 덜 들기 때문에 훨씬 공격적으로 효과를 넣어서 강조나 인덴테이션, 인용을 넣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혹시 실수를 하더라도 그것을 바로 잡는 것도 훨씬 쉽기 때문에 좀 더 적극적으로 사용해 볼 수도 있고, 그 효과 자체도 훨씬 다양합니다. 따라서 아마 지금이야 적응중인 초기라 그렇지 시간이 지나면 더 차이가 날지도 모를 노릇 입니다.
사실 저도 5년 가까이 잘 써놓고 이런 소리 하기 참 그렇습니다. 사실 아직도 서버 비용 내고 텍스트큐브는 유지하고 있습니다. 언제든지 원한다면 짐싸서 다시 돌아갈 수 있습니다. 서비스 중단 땜에 욕은 디립다 얻어 먹겠지만 말이죠.
하지만 당분간은 그러고 싶지 않습니다. 방금전에 실수로 블록을 설정 하고 글을 잘못 쳤습니다. 텍스트큐브 같으면 머릴 쥐어쌌을겁니다. 망했다. Undo 안되니까요. 그렇게 날린게 몇번 됩니다. 하지만 티스토리 에디터는 100% 복구 됩니다. 게다가 잠시 숨돌리고 있으면 항상 임시 저장되니 수틀어지면 리프레시 하면 그만입니다.
아마 좀 오랫동안 구독하셨다면 제가 이미지도 좀 늘렸다는 사실을 아실겁니다. 그것도 같은 맥락입니다. 이미지 올리기도 편리해졌습니다. 훨씬 수고가 덜 들기 때문에 좀 더 공격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이제 이전한지 일주일이 좀 더 되어갑니다만, 질이 전반적으로 향상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오픈소스 플랫폼인 텍스트큐브와 대기업에서 관리하는 서비스를 비교하는 것은 불합리하다. 라고 생각하실지 모르겠습니다만. 아마도, 워드프레스 정도만 되었어도 참았을지 모릅니다. 

이것은 까기 위한게 아닙니다. 오랫동안 사용한 연장에 대한 안타까운 탄식입니다. 물론 정작 바꾸게 된 계기는 사실 에디터 자체가 아니라 호스팅 트래픽이 넘쳐서 ‘겸사겸사’ 옮긴거지만 말이죠.

티스토리 앱에 약간 실망

제가 4.0을 업데이트하고 나서 티스토리를 이전했기 때문에 얼마전에 티스토리 앱이 업데이트 되고 나서야 티스토리 앱을 쓰게 되었습니다. 기대가 많았는데요..

2010/07/28 – [기술,과학,전자,IT/iPhone] – 티스토리 앱 4.0 지원 업데이트

기대가 클수록 실망이 큰 법이라는 말은 이럴 때 쓰는 말이겠죠. 워드프레스 앱을 기대한 저는 바보가 되었습니다. 워드프레스는 앱 차원에서 사실상 블로그의 글쓰기와 글의 공개 변경, 편집, 삭제가 다 되죠. 사실상 휴대하는 컨트롤 패널입니다. 근데 티스토리 앱은 차라리 그냥 API를 앱으로 옮긴거더만요… 쩝.

뭐 없는 것 보다는 낫겠지만. 이래서는 제어판을 통째로 웹으로 볼수 있게 변한 텍스트큐브보다 못하네요…

세컨드 블로그 – 블로그 생활에 리프레시를 주는 건전한 동거

세컨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잘 아는 블로거 분께서 개인적인 내용이 올라와서 이상하다는 글을 보고 결심, Pure하게 개인적인, 오만가지 사소한 내용을 담은 블로그를 따로 만들어서 가볍게 포스트하고 있다. 크록스를 신어도 춥지 않으니 봄이라는 둥.. 싸이월드 미니홈피와 비슷한것이다. 나이가 아직은 어린(?!) 곰은 이런 창구 하나 쯤은 있어야 소통이 가능한 세대인 까닭에… 싸이를 끊으면서 소홀해진 부분을 보충하고 있다. 회춘 비타민 같다고나 할까… 기분도 다르게 하기 위해서 플랫폼도 텍큐가 아닌 워드프레스로 하고 있다. robot.txt를 손봐서 이 사이트는 검색로봇이 검색하지 않도록하고 있고 메타블로그에도 일절 등록하고 있지 않아서 어느정도의 프라이버시를 유지하고 있다.

 푸른곰닷컴에 글을 쓰면서 너무 머리가 굳고, 어깨가 무겁고 힘이 들어가는 까닭에 요즈음 들어서 많이 지쳤지만 이 블로그를 하다보면 마치 레몬즙을 좀 짜넣은 얼음물을 들이키는 것같은 산뜻한 기분이 든다. 메타블로그나 검색으로 인한 불특정 다수를 신경써가면서 부담가지고 쓸 필요도 없고해서, 물론 덕분에 푸른곰닷컴이 좀 소홀해진 감이 있지만… 뭐 누구나 파워블로거가 될 필요가 있을까? 다른 사람에게 피해가지 않으면서 내가 좋은걸 하면 된다. 그게 다른 사람에게 참고가 되면 더 좋고… 아직 블로그의 주제를 확실히 갈피잡지 못한점은 좀 걱정이다, 사실… 마래바님(한가족)이나 도아님(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 컴치초탈님(컴치초탈) 블로그 같이 한가지 주제가 있으면 좋으련데. 중요한건 아직 내 인생의 주제도 못 잡았다는 것이다.

가끔 블로그를 소개하면서 제 이력서같은겁니다. 하면서 소개하곤 한다. 내가 요즘 뭘 생각하는지, 정치에 관해서, 기술에 관해서 어떤걸 관심가지고있는지(모두 요즘 좀 뜸해졌지만) 따위를 소개하면서 블로그에서 찾아봐 주십사 할때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의외로 활자로 더 많은 정보를 받아들이고 더 심사숙고하면서 이해할 수 있다. 마치 토론 수업의 사전 배부 자료 같은 것이리라. 사적인 내용은 분리해냈지만 충분히 ‘나’라는 사람이 이런 생각을 하는지 정도는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의 내용이다. 내밀한 사이라면 추가로 분리한 블로그도 알려드리곤 한다. 덕분에 몇몇 친한 친구들에게는 수고를 두배로 끼쳐드리는거지만. 어쩔수가 없다. 블로그의 특성상 전부 공개할 수 없는 것이 있고, 그러다보면 어떤 부분은 건들지 않거나 다른 터치로 접근하게 되고 그러다보면 ‘나’와는 조금 다른 하나의 페르소나가 생긴다. 요컨데 푸른곰은 오롯이 나는 아닌 것이다. 사이버라는게 그런것이다. 음. 아무튼… 불편을 느끼시는 분에게는 친절히 RSS를 이용해서 구독해보실것을 권유하고 있다. RSS라는게 익숙해지면 싸이의 일촌기능 못지않게 편리하면서도 뉴스나 게시판 등 더 많은 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데 이름부터가 생소해서 어려워하시는 분이 주변에 많이 있다.

현실에서 외도는 경우에 따라서는 범죄도 되지만 인터넷에서는 얼마든지 가능하다. 오히려 필요에 따라서는 권장되기도 한다. 또 본인에게도 리프레시가 되기도 한다. 이 블로그는 덕분에 내 친구들에게 ‘나 이렇게 지냅니다’라는 정보 발신창구가 되고 있다. 여러모로 궁리해볼 만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