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캇 포스탈이 사라지고 iOS는

Scott Forstall(스캇 포스탈)은 모바일 소프트웨어 부문 Senior Vice President였다. 그리고 애플 리더십 개편과 함께 잘렸다. 그 자리는 크레이그 페더리기(Craig Federighi)가 Software Engineering이라는 자리로 차지하게 됐고, 디자인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통틀어서 존 아이브(Jonathan Ive)가 Industrial Design 부문 SVP로 하게 되었다. 간단하게 말해서 스캇 포스탈이 사라지고 나서 나는 조나단 아이브의 디자인이 씌워지는 것 못잖게 크레이그 페더리기의 엔지니어링이 덧씌워지는 것이 궁금해진다. 음. 베르트랑 세를레(Bertrand Serlet)는 연구를 하겠다라고 때려친걸로 알려졌지만 공공연히 현행 OSX의 노선이 맞지 않았다. 라고 알려졌다. 간단하게 말해서 iOS와 융합되는 것인데…

크레이그의 노선하에 맥이 대단히 폐쇄적으로 변화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지만…  앞으로 iOS(그리고 맥)의 내부 방향이 어떻게 변화할지는 쉽게 말해 이 사내의 복심에 달려있다는 얘기가 되겠다. 어떻게 바뀔지. 더욱더 폐쇄적이 될까? 아니면 어떤 방향이 될까? 지금까지는 iOS를 따라가는 방향이었다. 잘 감이 오지 않는다. 뭐가 됐던 껍데기를 어떻게 씌울지는 존 아이브의 마음이지만.

여하튼 아이폰과 아이패드가 정체 중이다. 이 정체 상태를 해결할 방안은 이 두사람, 그리고 지도와 시리의 난장판을 해결하라는 특명을 받은 에디 큐(Eddie Cue)라는 사내에게 달렸다라고 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