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 불감증’의 시대

내 아이폰에는 300개가 넘는 앱이 깔려있다. 30개가 아니다 300개이다 정확하게 말하면 311개이다. 이중에서 가장 활성화하게 사용하고자 앞면에 깔아놓은 앱이 32개이다. 그러나 이렇게 펼쳐놓은 ‘잘 사용하는 앱’중에서도 곧 잘 사용하는 앱은 17개에 그친다(아, 언론사 앱은 제외다, 닛케이나 아사히 신문, 뉴욕타임스 등등). 그야말로 앱들의 홍수 속에서 나는 무엇을 하고 있단 말인가? 아이폰의 용량이 커지면서 더 많은 앱과 더 많은 음악을 넣을 수 있게 되면서 작은 용량의 아이폰을 사용하기 어려워졌다. 앱에 사용하는 금액은 정말 많았다. 한때는 아이튠스와 아마존에 들어간 비용이 한달에 300불이 넘어간적이 있으니까(물론 여기에는 맥 앱 스토어 비용도 포함된 금액이긴 하다).

혹시 ‘게임 불감증’이란 말 들어본 적 있는가? 90년대 후반에서 2000년대 초반, 그러니까 플레이스테이션 시절부터 유행한 말로 콘솔 게임의 황금기에 유행하게 된 말로 생각한다. 고품질의 게임이 값싼 가격에 넘쳐나게 되자 사용자들은 게임 자체가 너무 많은 나머지, 예전처럼 게임 하나하나의 즐거움을 파고들기보다는 이 게임을 대충 해치우고 새로운 게임을 하게 된 것이다. 심지어는 하다가 재미없거나 어려우면 도중에 관두고 새로운 게임을 해버리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게임의 재미가 줄어들었고, 게임이 문자 그대로 산처럼 늘어봐야 만족도는 그에 비례해서 늘지 않았던 것이다.

지금의 상태가 흡사 ‘게임 불감증’ 시대인것 같다. 좋은 앱들이 너무 많아서 수백개의 앱들을 쌓아놓고 있다. 다 즐기거나 다 활용을 못할 지경이다. 하나하나 좋고 하나하나 유용할 것 같고 하나하나 재미있을 것 같아서 다운로드 받거나 구입했는데 막상 다 즐기거나 활용을 못하는 지경에 이르는 것이다. 그야말로 ‘앱 불감증’의 시대인 것이다. 나는 해외의 유수의 IT 미디어를 살펴보면서 정말 나날히 뛰어난 앱들을 접하고 있다. 점점 높아져 가는 앱들을 보지만 전반적으로 앱들은 상향 평준화 되어가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심지어는 ‘그’ 안드로이드 마저도 앱의 경험은 점차로 올라가고 있다.

다운로드 할 것이 얼마 없고 다대한 비용과 시간과 노력이 걸리던 피쳐폰 시대나 스마트폰 초기 시대와는 달리 수십만개의 앱이 있고, 쉽게 다운로드 받을 수 있고, 유료라 하더라도 가격이 저렴하다. 게다가 요즘은 유료보다는 무료로 받은 뒤에 인 앱 구매(In app purchase; IAP)로 수익을 거두는 경우가 더 많아서 저항도 덜하다. 그야말로 설상가상이란 것은 이런데다 쓰는 것 아닐까? 앱을 활용한다기 보다는 소모하는 시대가 온 것은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하게 되면서… 어떻게 하면 이 앱을 잘 활용할 수 있을까 궁리하기 보다는 앱의 개발자를 욕하면서 그냥 나쁜 별점 남기고 앱을 지워버리는, 그런 시대가 찾아온 것은 아닌가? 나는 그런 모습이 보이는 듯해서 걱정이다. 이 시대를 과연 어떻게 이겨나갈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