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24 전산이 맛이 가다

한마디로 예스 24 전산이 맛이 갔습니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5월 한달 동안 주문한 모든 내역이 통째로 전산에서 사라졌습니다. 그래서 주문 확인 메일로 온 주문 번호로 조회를 해봐도 없는 주문이고 홈페이지가 안되면 ARS는 되나 싶어서 ARS로 걸어도 없는 주문입니다. 이 글을 쓰는 시점이 토요일입니다만, 토요일에는 직원이 근무를 하지 않습니다. 5월 주문이 통째로 사라졌는데 5월달에 주문해서 적립하거나 사용한 포인트/적립금은 있고 9만원밖에 쓰지 않았는데 로열 회원이 되어 있었습니다(원래는 그 두배는 써야 되죠).

사실 예스24와 요즘 트러블이 없었던건 아닙니다. 예스24에 저는 ‘상태 민감’으로 찍혀 있어서 국내 책을 사더라도 마치 마트에서 사과 고르듯 고른 것을 미친듯이 포장해서 보내더군요.

위의 만화책 한권(위)을 위해서 들어간 포장입니다(아래) 보통 인터넷 서점 써보신 분이면 이게 얼마나 극진한(?) 대우인지 아실겁니다. 그 연장선상인지, 이번에 직수입외서를 사는데 이 친구들이 받은 책을 상태를 자체 검수한 뒤에 “아니다” 싶으면 그냥 임의로 외국으로 반송을 해버린겁니다. 택배비가 아까웠을까요? 그짓을 세 번 반복했으니, 평소 책을 받는데 걸리는 시간이 일주일이니까 3주를 허비하고도 책을 받지 못한 상황입니다. 전액환불도 해주겠다는걸 3주차에 “급하지 않으니 구해달라”라고 했으니 뭐 제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습니다만. 좌우간 이 책이 도착하면 발송 준비중으로 돌아가고 다시 빠꾸를 맞으면 결제 완료로 돌아가는 프로세스가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아예 이번에는 이번 건을 포함한 5월달 주문이 전부 사라져버렸네요? 95년부터 썼으니 인터넷 오래썼다고 자부합니다만, 03년에 다음이 이메일을 유실한 사건 이래로 이런 황당한 경우를 보는건 처음이네요. 이걸 참 어떻게 대응해야 하나 매우 난감한 상황에서 주말을 보내고 있습니다. 얼른 월요일이 왔으면 좋겠군요. 아니, 내 책 좀 보내줘요.

추가 : 글을 쓰고 낮잠 한숨 자고 나니. 복구되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