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황

근황에 대해서 보고를 해야 할 것 같아서 씁니다.

  1. 379,000 PV 를 달성했습니다 .
    사실 텍스트큐브/티스토리에서 100만이었나 110만이었나를 달성하고 워드프레스로 이전한 이후로는 그다지 신경을 쓰지 않기로 했었지만(사실 기본적으로는 방문객의 Analytics를 제공하지 않기도 하고), 플러그인이 제공하는 Analytics가 카운트 하는 수치가 약 379,000PV를 집계 했습니다. 부족한 블로그에 분에 넘치는 수치라서 이래저래 감사할 따름입니다.
  2. 몸이 여전히 그다지 좋지 않습니다.
    최근에는 트위터도 그다지 할 맛이 안나더군요. 타임라인 보는 횟수도 좀 줄더군요. 어제는 응급실에도 갔습니다. 필요한 만큼의 글은 간단하게 쓰고 있습니다만… 요 며칠간 쓴 글의 상당수는 모바일로 간단하게 작성해서 올린 것이다보니 아마 길이가 그다지 길지 않다고 느끼셨을 것 같습니다. 지금도 약을 먹고 약기운에 쓰고 있습니다.
  3. 여러가지 면에서 부족함이 많지만 노력하고자 합니다.
    여러가지 면에서 부족함이 있지만 그래도 가능한 한 최대한 노력하려고 합니다. 모바일 환경으로던지 최대한 글을 채워 나갈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일단 몸과 정신이 온전치 않으니 쉽지가 않군요. 정말 좋은 분들을 많이 뵙습니다만. 그 분만큼 되고 싶은데, 라고 마음만 굴뚝 같을 따름입니다. 2011년에 잠시 차를 물려 받아서 잠시 운전을 하다가 팔고서 드디어 제 이름으로 된 신차를 샀는데 좀 돌아다닐 수 있을까, 그럼 좀 기분이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07년에 면허를 땄지만 아직 초보 수준입니다만 하하).

꽤 쌀쌀해 졌습니다. 건강 유의하시기 바라겠습니다. 저는 작년-올 초에 인플루엔자 백신을 한번 걸렀다가 무진장 고생했기에 재빠르게 맞았습니다. 지금이 딱 적기라고 하니 맞아 두시는건 어떨런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