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갤럭시S4

포화된 시장

Flurry의 보고서가 오늘 우리에게 약간의 파문을 던졌다. 한국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스마트폰의 포화 시장이 되었다. 라는 것이다. 아이폰이 2009년말에 나온 이래(솔직히 그 이전에도 스마트폰이 없다고 할 수는 없으나 큰 의미가 있을까? 그 당시 사용자로써 의문이다)로 사실상 더 거의 성장할 여지가 없다. 라는 얘기이다.

긴 말을 하지 않고 내가 썼던 몇가지 포스트를 한번 읽어 보시기 바란다.

하지만, 갤럭시S3를 구입한 입장에서 아직 할부금이 많이 남아 있어서 구매가 좀 망설여지는 것이 사실이다. 뭐 그럼에도 궁금해서 살지 모르지만. 나는 자비를 털어서 리뷰를 하는 편이니까. 그러나 모두가 그러지는 않을 것이다. – 갤럭시 S4발표에 대한 단상 중

그리고 그 다음 포스트… 스마트폰의 일상재화 라는 포스트의 일부를 발췌해 보겠다.

솔직히 말해서 갤럭시S3나 갤럭시 노트2 등이 ‘너무 많이 팔렸다’. 그리고 물론 갤럭시S4가 개선점이 분명히 있으나, 갤럭시S3 등 고성능 스마트폰을 산 사람들이 잔여 보조금을 포기하고 할부금을 청산하고 위약금을 물어가면서까지 기계를 새로 사야 할 정도인가? 라는 질문은 하게 만든다. 더욱이 지금처럼 초기에 가격이 비싼 시기에. 게다가 나를 포함하여 갤럭시S3 가격 폭락의 트라우마를 겪거나 목격해온 사람들이 수두룩 빽빽하다. 막는다 이젠 그런일이 없다라고 해왔지만 그걸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마치 집값 오르기를 관망하는 것 마냥 그저 관망할 것이다.

더 중요한 것은 스마트폰의 성능 인플레인데… 최근 1~2년 내에 나온 스마트폰의 성능은 사실 꽤 좋기 때문에 어지간한 사용자의 취향을 충족하는데 큰 무리가 없다. 그야말로 일상재화라고 할 수 있는데 그냥 칫솔이 벌어져서 칫솔을 갈거나 아니면 전동 칫솔의 칫솔모를 갈거나, 아니면 전기면도기의 쉐이빙헤드를 갈거나 아니면 아예 면도기를 갈듯이 그냥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물건이 되어버리고 그냥 불편해지거든 갈아버리는 물건이 되어버렸다. 특히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전문가나 마니아를 제외하면 일반인들에게는 사실상 거의 피쳐폰화가 되어버렸고, 아이폰은 애플 매니아가 아니고서야 그냥 사이클을 채우는 기계가 되어버린 듯하다(그러다가 안드로이드를 사던가 아니면 새 아이폰을 사던가). 그런 이상 고성능 기계가 굳이 필요하지가 않다. 더욱이 갤럭시S3나 갤럭시 노트2 같은 고성능 단말기가 그렇게 게걸스럽게 팔린 직후다. 온 국민이 그렇게 스마트폰을 새롭게 사댈 것 같지 않은 이상 스마트폰 성장율이 이렇게 높은 나라가 없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이미 올해의 국내 스마트폰 시장 성장률을 8% 대로 예측하고 점점 정체에 빠져 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0년의 717%, 2012년의 75%에 비하면 비참한 수준이다. 그래도 한자리 수 숫자의 성장을 하는 다른 선진국이나 두자릿 수 성장을 하는 신흥국에 비하면 더더욱 그러하다.

안타깝게도. 내 주변의 ‘그’ 애플 팬 조차도 이번 아이폰5S를 건너 뛸 것인가 말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다. 물론 나는 아마도 살 것 같다. 그러기 위해서 주판 알을 열심히 튕기고 있다. 역시 앞에서도 말했듯이 어지간한 열혈 팬이 아니라면 전화기를 매년 갈아치우는 기현상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애플이 전화기를 Tick-Tock(3G-3GS-4-4S-5-5S)으로 갈아치우는 가장 커다란 이유가 24개월 약정 때문이라는 설이 그럴싸 해보이는 걸 생각해보면. 한국이 인도네시아나 방글라데시 같은 신흥국도 아니고 이제는 교체를 위한 수요에 응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팬택 경영진이 절실한 우리를 살려달라는 호소에도 불구하고 100만원에 가까운 가격을 매긴 신제품을 보면. 음… 아무래도 뭔가 현 상황을 잘못 판단한것 같다. 100만원짜리 소비재를 매년 흔쾌히 사는, 그것도 삼성이나 애플 같은 브랜드도 아닌데, 살 사람이 얼마나 될까? 아마 다른 팬택 제품이 그렸던 비슷한 궤적을 그리겠지. 그 주장은 그 가격에 대한 수많은 우려와 조소가 뒷받침 해준다.

스마트폰의 일상재화(보충) – 내가 갤럭시S4에 주저하는 이유

스마트폰의 일상재화라는 포스트는 솔직히 말해서 갤럭시S4를 ‘노리고’ 쓴 포스트이기도 하다. 사실 이미 여러차례 갤럭시S4가 마이너 업그레이드 같다고 얘기했었다. 발표 당시에도 그랬고. 일상재화 포스트에서는 아예 모스버그와 포그의 의견까지 덧붙여서 내 의견을 뒷받힘 했다. 개인적인 의견을 덧붙이면 “S3를 사용하는 입장에서 S4를 업그레이드 해야돼?” 라는 강력한 소구를 느끼지 못하는 까닭이 드는 까닭이다. 나는 발표 당시 포스트에서 이렇게 썼다.

하지만, 갤럭시S3를 구입한 입장에서 아직 할부금이 많이 남아 있어서 구매가 좀 망설여지는 것이 사실이다. 뭐 그럼에도 궁금해서 살지 모르지만. 나는 자비를 털어서 리뷰를 하는 편이니까. 그러나 모두가 그러지는 않을 것이다.

솔직히 말해서 요즘 나도 휴대폰에 돈을 들이는 데 주저하고 있다. 넥서스S 할부금을 갚고 토치 할부금을 갚고 갤럭시S2 할부금을 다 갚고, 아이폰4S 할부금을 다 갚고 등등등. 휴대폰 할부금을 갚는데 정말 많은 돈을 쏟아붓고 있다. 만약 이 돈을 어디 생산적인데 쓸 수 없을까? 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아무리 내가 ‘리뷰하는 제품을 산다’라는 일차적인 원칙을 가지고 있지만 말이다. 모두가 그렇게 휴대폰에 미치지도 않을 것이고, 모두가 최신 휴대폰을 갖고 싶지도 않을 것이고, 모두가 최신 휴대폰을 필요로 하지도 않을 것이다. 이건 미안한 말인데, 아직까지는 애플의 최신 휴대폰을 기다렸다가 꼬박꼬박 사는 것만큼 삼성의 최신 휴대폰을 사는 이른바 열성(die-hard) 팬도 적을 거라고 생각한다. 

다 때려치고 나 자신도 갤럭시S3에 만족을 하고 있기 때문에 갤럭시S4를 사야하는거야? 라는 생각이 좀 가물가물하고 있는데다가 무엇보다도 아이폰 만큼 안도감이 들지 않는다. 뭔말인고 하면 아이폰을 새로 사거나 리퍼비시를 받으면 그냥 아이튠스에 백업을 받았다가 새로 사거나 교체 받은 전화기를 꽂아서 복원을 하면 바로 예전 전화기를 거의 99% 동일하게 이어서 사용할 수 있다. 그렇지만 안드로이드는 거의 불가능하다. 뭐 요번에 Carbon이란 녀석이 나온 모양인데 도통 어떻게 사용하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 우선 아이튠스(iTunes)의 백업처럼 100% 가능한 것인지도 잘 모르겠다. 애써 잘 가꿔놓은 갤럭시S3 환경을 전부 포기하는 것은 정말 짜증나는 일이다.

확실히 갤럭시S2에서 갤럭시S3는 어마어마한 차이가 있었다. 그래서 그 위의 모든 것을 포기하고 갤럭시S3로 갈아탔다. 그런데 갤럭시S3와 갤럭시S4는 어떤것인지 확 다가서지 않는다. 일단 실기를 만져봐야 알겠는데 지금까지는 잘 와닿지를 않는다. 만약 만져보고 나서 ‘우왓’ 할지 모르겠다만… 현재로써는 여기에 어마어마한 갤럭시S3 할부금을 갚고(혹은 얹혀서) 갤럭시S4를 사야하는건가 고민을 하게 되는 것이다. 나 자신이 고민이기 때문에 그런 글을 쓰게 된 것이다. 블로거란 그런 직업인 것이다.

스마트폰의 일상재화

갤럭시S4의 판매수치에 함구령이 내려졌다고 한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다고 기사에서도 밝히고 있고, 나 또한 믿고 싶다, 애플 또한 일찍이 그렇게 하고 있으니까. 그러나 한편으로는 다음이나 네이버 등 포털 댓글에서는 기대에 못미치는 초기 판매량 때문에 그런것 아니냐 라는 인식 또한 없는 것이 아니다. 글쎄 뭐 진실이 뭐가 됐던간에 내가 걱정이 되는 것은 일단은 갤럭시S4가 좋은 제품일 것이긴 할 것 같은데 월트 모스버그가 말한대로 대단한 전화기는 아닐 것이라는 점(“Is a Good, but Not a Great”)과 데이비드 포그의 S4가 아니라 S3S로 불리었어야 했다(“Samsung might have called this phone the Galaxy S3S”) 같은 평가가 울려 퍼지는 까닭이다. 솔직히 말해서 갤럭시S3나 갤럭시 노트2 등이 ‘너무 많이 팔렸다’. 그리고 물론 갤럭시S4가 개선점이 분명히 있으나, 갤럭시S3 등 고성능 스마트폰을 산 사람들이 잔여 보조금을 포기하고 할부금을 청산하고 위약금을 물어가면서까지 기계를 새로 사야 할 정도인가? 라는 질문은 하게 만든다. 더욱이 지금처럼 초기에 가격이 비싼 시기에. 게다가 나를 포함하여 갤럭시S3 가격 폭락의 트라우마를 겪거나 목격해온 사람들이 수두룩 빽빽하다. 막는다 이젠 그런일이 없다라고 해왔지만 그걸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마치 집값 오르기를 관망하는 것 마냥 그저 관망할 것이다.

더 중요한 것은 스마트폰의 성능 인플레인데… 최근 1~2년 내에 나온 스마트폰의 성능은 사실 꽤 좋기 때문에 어지간한 사용자의 취향을 충족하는데 큰 무리가 없다. 그야말로 일상재화라고 할 수 있는데 그냥 칫솔이 벌어져서 칫솔을 갈거나 아니면 전동 칫솔의 칫솔모를 갈거나, 아니면 전기면도기의 쉐이빙헤드를 갈거나 아니면 아예 면도기를 갈듯이 그냥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물건이 되어버리고 그냥 불편해지거든 갈아버리는 물건이 되어버렸다. 특히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전문가나 마니아를 제외하면 일반인들에게는 사실상 거의 피쳐폰화가 되어버렸고, 아이폰은 애플 매니아가 아니고서야 그냥 사이클을 채우는 기계가 되어버린 듯하다(그러다가 안드로이드를 사던가 아니면 새 아이폰을 사던가). 그런 이상 고성능 기계가 굳이 필요하지가 않다. 더욱이 갤럭시S3나 갤럭시 노트2 같은 고성능 단말기가 그렇게 게걸스럽게 팔린 직후다. 온 국민이 그렇게 스마트폰을 새롭게 사댈 것 같지 않은 이상 스마트폰 성장율이 이렇게 높은 나라가 없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이미 올해의 국내 스마트폰 시장 성장률을 8% 대로 예측하고 점점 정체에 빠져 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0년의 717%, 2012년의 75%에 비하면 비참한 수준이다. 그래도 한자리 수 숫자의 성장을 하는 다른 선진국이나 두자릿 수 성장을 하는 신흥국에 비하면 더더욱 그러하다.

뭐 이러한 위기는 굳이 다른 메이커나 특히 애플이라고 다를게 없다. 과연 한국 시장에서 스마트폰이 어떻게 흘러갈 것인가 매우 흥미롭다. 해외 메이커가 하나 빼고 다 짐싸고 나간 한국에서…

Tick-Tock

갤럭시S4의 발표를 보았을때 여러가지 소프트웨어 기능에 인상을 받았으며 스펙의 나열에 인상을 받았으나 전반적으로 “지루했다”. 아니 솔직히 말해서 졸렸다(물론 내가 그 때 잠을 자지 못해서 그런것도 있다). 나는 그 때의 감상을 점증적 업그레이드라니, 삼성이 벌써 애플을 쫓는 선두자로써 위치에서 안도를 하기 시작했는가? 로 아쉬움을 표한 바가 있다. 한마디로 벌써 삼성이 Tick-Tock 전략을 택한 것에 놀라움을 표한 것이다. 나는 이후 한가지 더 놀라운 반응에 직면했는데, 삼성의 Tick-Tock 전략에 대해서 여론의 반응이 꽤 호의적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애플이 스펙을 업그레이드해서 비슷한 디자인의 다음 세대 제품을 내놓으면 호되게 질책 당하고 실망을 한다는 사람들이 의외로 담담하거나 오히려 기대를 하는 사람들이 많았다는 것이다. 무슨 차이일까?

이 차이는 한 달 쯤 지나서 월 스트리트 저널이 이번 분기에 다음 비슷한 디자인의 아이폰을 생산한다는 사실을 보도한다는 것에 대한 반응에서 더욱 더 극명해 진다. ‘방향을 못잡는다’ ‘실망할 것 같다’ 같은 반응 일색이다. 이상하다… 분명히 세대를 거듭할때마다 바뀌어 오던 폭발적인 추진력을 잃고 실속(失速)한 것은 삼성인데 왜 페이스대로 흐르는 애플이 문제가 되고 있을까? iPhone 3G와 마이너 체인지한 3GS 그리고 페이스리프트한 4와 4S, 그리고 페이스리프트한 5 그리고 그 다음 모델이 마이너체인지한 다음 모델이 이번 모델이 될 것이라고 보여진다. 메트로놈처럼 정확하다(물론 몇몇 애널리스트들은 이러한 제품 출시 사이클이 지나치게 느긋하다는 점을 지적한다, 좀 더 신속하게 많은 제품을 내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객관적이고 공정한 안목을 가지고 볼 필요가 있다. 이렇게 비뚤어진 잣대로 보는 것 자체가 애플과 삼성을 사람들이 공정한 잣대로 보지 않는다는 가장 커다란 증거겠지만… 어찌됐던 사람들이 애플에게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으나 가끔 ‘혁신 만능주의’에 빠진듯, 사람들의 머릿속은 ‘혁신 환상’ 내지는 ‘혁신 강박’ 수준인 것 같다. 물론 혁신은 좋은데… ‘혁신 피로’에 빠지지나 말았으면 좋겠다.

갤럭시S4 발표에 대한 단상

갤럭시S4가 발표됐다. 밤을 샜던 나는 삼성 언팩(Samsung Unpacked 2013) 행사를 일부러 시청했다. 일단 대체적인 느낌을 보자면, 삼성이 소프트웨어의 향상에 노력을 기했다라는 점을 매우 강조했다는 점이다. 이것은 갤럭시S2 때도 그랬고 S3때도 그랬지만 유난히 S4에 와서 더욱더 심해졌다는 것이다. S3에서는 Designed for Humans라는 테마였고, 이번에는 Life Companion이었다.

아무튼, 시작은 하드웨어였다. 커진 액정임에도 사이즈는 거의 비슷하면서 두께는 얇아지고 무게는 줄었다. 그러면서도 배터리가 늘어났다. 동 세대 경쟁기기 중 가장 크지 않을까? 게다가 교체형이다. 칭찬할 부분이다. 거기에 최신형 옥타코어 CPU(최신 A15와 A9 코어를 번갈아 사용해 전력 소모의 최적을 노린다)와 5band LTE, 그리고 4.9″ Full HD Super AMOLED는 기대되는 대목이다. 거기에 모바일 기기인데 802.11ac라는 최신 규격을 지원한다. 거기에 카메라도 13메가픽셀을 탑재했다. 상대적으로 일본 제품에 비해 떨어졌던 것을 완전히 따라잡았다. 하드웨어적인 개량은 삼성이 자랑을 여겨도 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삼성은 그 다음으로 소프트웨어적인 자랑을 잊지 않았다. 듀얼 촬영이나 여러가지 촬영 부가기능이나 번역 기능 건강 관리 기능 등 부가 기능과 함께 눈으로 스크롤하거나 손대지 않고 미리보거나 넘기는 기능 등이 선보였다. 그러나 여기에 대해서는 말이 많다. 글들을 보면(AP기사, Gizmodo) 우선 카메라 기능에 대해서는 대체적으로 일반적인 반응이나 눈으로 스크롤하는 기능은 잘 작동하지 않는다라는 내용이 여기저기서 속출하고, 손대지 않고 미리보는 기능이나 넘기는 기능 등은 삼성 어플리케이션에서나 작동하는 갤럭시 탭이나 갤럭시 노트 등에서 이미 널리 지적된 문제가 여기서도 발생했다. 특히 미리보기 기능의 경우에는 터치를 원하지 않았는데 터치를 인식하는 오작동이 속출했다고 보고되고 있다. 제대로 작동하는건 화면을 떠났을때 동영상이 멈추는 스마트포즈 정도라고는 하지만 그건 갤럭시S3의 스마트스테이의 연장선상 정도라고 생각한다(그건 놀랍도록 잘 작동한다). 물론 이러한 문제는 삼성의 갤럭시S4의 시작기(試作機)이므로 추후 고쳐질 가능성이 있지만 ‘요란한 수레’라고 밖에 볼 수 없다. 뭐 지금껏 삼성 전화기의 ‘장난감 기능’처럼 꺼진채로 남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정작 커다란 문제는 디자인에 있는데, 물론 얇아진 디자인과 큰 액정을 똑같은 사이즈에 넣는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2012년과 2013년 사이에 벌어진 스마트폰 업계의 스마트폰 업계의 변화를 따라잡지 못했다는 느낌이 든다. 경쟁업체들, 가령 htc나 소니, LG의 파격적인 변화, htc ONE이나 Xperia Z, Optimus G/ G Pro 등의 디자인에 비해 크게 달라지지 않은 디자인은 아마 사용자들에게 실망을 가져다 줄 것이다. 에라이 다른 업체와의 비교는 다 관두고, 갤럭시S2에서 갤럭시S3만큼의 파격이 갤럭시S4에서는 보이지 않았다. 많은 사용자가 2년 사이클로 디자인에 변화를 주는 애플을 두고 비판을 하는데, 벌써 애플과 견줄만큼 성장한 삼성이 애플의 이런 것을 따라하는건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것만으로도 파격적인 기대를 해온 소비자(‘팬’)에게 비판을 들을 소지는 충분하다. 그만큼 삼성의 입지가 커졌다라는 것을 의미한다. 삼성의 신종규 부회장이 등장할때 박수를 받는것을 보면서 감회가 새로웠는데, 업계와 언론이 갤럭시S4에 발표전부터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었다. 이러한 디자인적인 정체는 다름이 아니라, 매 기기마다 새로운 디자인으로 애플을 위협했던 ‘선두자로써 정체’라 난감할 따름이다. 뭐 다른 회사라면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을 법한 문제였을지도 모른다. 벌써 점진적인 업그레이드라니 안도하는 것인가? 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음? 내 말이 지극히 자기본위 적인 주장으로 들릴지 모르겠다. 하지만 생각해보라 아이폰4S도 아이폰 디자인에 CPU와 메모리, 모뎀만 업그레이드 해서 나왔다. 그랬을때 우리나라 언론이나 일각의 반응은 어땠던가? (뭐 하긴 인정할건 인정하자, 디스플레이는 그대로였으니) 뭐 그때도 아이폰4S도 잘 팔렸었다. 하여튼 내가 주장하는것은 갤럭시S4가 실패작이라거나 안팔릴 것이다라는 것은 절대로 아니다. 갤럭시S4는 좋은 전화기이며 변함없이 잘 팔릴 것이라고 예측할 수 있다. htc의 ONE이나 엑스페리아 Z, 옵티머스 G Pro 등 경쟁작이 있으나 뭐 경쟁은 있을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안타깝게도 전세계적으로 볼 때, 크게 경쟁이 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아이폰과 두고 보면, 일단 소프트웨어 면에서부터 3개월도 더 남은 WWDC등을 지켜보아야 알 수 있기 때문에 너무 변수가 커서 뭐라 말 할 수 없다.

일단 지금 현재로써는 발매 되기전의 상황이라 정확한 진단을 내리는 것은 보류해야 하겠지만, 기대가 되는 제품이라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갤럭시S3를 구입한 입장에서 아직 할부금이 많이 남아 있어서 구매가 좀 망설여지는 것이 사실이다. 뭐 그럼에도 궁금해서 살지 모르지만. 나는 자비를 털어서 리뷰를 하는 편이니까. 그러나 모두가 그러지는 않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