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손목형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만든다면?

개인적으로 싫어하는 것이 있다. ‘스티브 잡스가 있었다면’ ‘스티브 잡스라면’ 운운하는 것이다. 요컨데 스티브잡스라면 이렇게 만들지 않았을텐데, 라거나 스티브 잡스라면 이렇게 했을텐데 류의 말 말이다.

지금 나는 손에 조본(Jawbone) UP을 차고 있는데 꽤나 유연하고 부드러운 재질인데도 불구하고 나는 이 녀석을 며칠 차다가 그냥 집어 던졌다가 다시 잠깐 찼다가를 반복하고 있다. 이 작고 부드럽고 편안한 녀석이 이럴진데 만약 스티브 잡스가 크고 둔탁한 갤럭시 기어를 봤다면 어땠을까. 예의 AllThingsD 컨퍼런스에서 청중들과 화자들 앞에서 파안대소하듯이 웃었을지도 모르겠다. 아니면 시니컬하게 상대할 가치도 없노라고 웃었을지도 모르고.

그렇다면 스티브는 애플에게 답이 있다라고 생각했을까? 그럴지도. 미안하지만 이제는 애플은 스티브의 회사가 아니다. 조너던 아이브는 어떨까. 스티브의 단짝이라고 불리우던 그는 ‘키’를 가지고 있을까? 애시당초 왜 웨어러블로 한정되어야 하며 그게 손목으로 집중되는것인지 모르겠다. 아이폰을 쓰는 사람중에는 단순한 긱(geek)뿐 아니라 롤렉스나 오메가를 차는 사람도 있는 법이니까. 아 혹시 IWC가 좋은가? 아니면? 혹시 카르티에를 원하시나요, 숙녀분? 아니 다 떠나서 내 손목에는 몇 년간 쓴 카시오 시계가 있다.

뭐 어디까지나 예상의 범주일 뿐이다. 수많은 스티브 잡스 운운하는 사람이 어디 한 둘인가. 그리고 그들 태반이 그러하듯 나 또한 시간이 지나면 실언 했네. 라고 돌이켜볼지 또 아나. 그게 애플을 즐기는 도락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