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 사이트를 직접 인용하기가 꺼려지는 까닭

블로그를 하면서 용단을 내릴 때가 몇가지가 있다. 정치글을 안쓴다라던지, (최근에는 그냥 은근슬쩍 올리고 있지만) 사적인 내용은 분리한다던지. 그렇지만 아마 이 모든 것은 CMS를 텍스트큐브/티스토리 에서 워드프레스로 바꾼 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닐 것이다.

며칠을 고민했다. 랭킹은 떨어지지 않을까, 과거 링크된 글들은? 작성과 운영의 편의성을 생각할 것인가 방문객 유입을 생각할 것인가. 나는 내가 편한 것을 선택했다. 일단은 줄었지만 꾸준히 늘어났고 PV도 2011년 전환이후로 46만을 기록해서 2006년 이래로 100만을 기록했던 티스토리에는 못미치지만 적잖은 수준을 기록하며 순조롭게 행진중이다. 어떨때는 호스팅 부하를 염려해가며 말이다.

네이버도 전혀 노출을 해주지 않아서 욕을 처음엔 했지만. 뭐 이젠 어느정도 노출을 해준다. 맨앞에 해주던 호시기는 지났지만. 허허.

다음은 티스토리에서 떠난뒤로 나랑 완전히 연을 끊기로 작정한 모양이다. 내 블로그에 다다르는 것은 임정욱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소장(@estima7)님의 트윗 정도? 이럴땐 네이버가 과점사업자라 고맙다.

구글은 적절히 안배해주고 있다. 인기있는 글은 적당한 수준에 표시되고 있다. 다행이다. 사이트맵을 제시하는 등 정성을 들인 공이 돌아온듯하다.

결론은. 그럭저럭 돌아가고 있다. 라는 것이다. 전환은 거의 3년이 지난 지금 거의 안착했다. 검색은. 가끔 과거의 게시판이나 블로그 등에 링크된 링크를 타고 오는 경우 404가 나와서 죄송스럽게 생각하지만 말이다. 아마 절실히 필요하시다면 검색을 404 페이지의 검색창을 이용하시리라 믿는다.

그나저나 내가 이 이야기를 길게 한데는 이유가 있는데 의외로 많은 출처로 제시하는 곳이 링크가 깨지거나 문을 닫거나 한다는 것이다. 개인 블로그라면 이해를 하겠는데. 문제는 언론사라는 곳이 그런다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믿고 링크를 못걸겠다. 게다가 그 낯뜨거운 광고들. 마음 같아서는 원본을 걸어주고 싶어도 포털을 걸고 싶은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 여기는 퍼머링크가 쉽게 깨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개인 블로그도 아니고 언론사 정도 되는 곳이라면 퍼머링크(URL)의 변경을 할때 신중을 기해야 하는 것 아닐까. 내가 그 scheme을 변경할때 몇날 며칠을 고민했으며 그것을 유지할 수 없나 얼마나 조사했는지 아는지. 아무튼. 어떻게 해야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