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IPO가 우리에게 주는 영향

트위터의 IPO 첫날이 매우 성공적으로 시작했다. 파이낸셜 타임스의 말을 빌자면 드디어 업계가 페이스북의 악몽을 떨쳐버려서, 심지어 페이스북 피로에 너무 눌려서 피가 거꾸로 몰려서 트위터 행복감에 취해 (twitter-phoria)에 달려 나가는것 아니냐는 애널리스트의 말을 인용하기도 했다. 어찌됐든 트위터는 이제 상장회사(public company)가 됐다. 이제 주주에게 이익을 내서 보고해야 할 의무가 생긴 것이다.

그렇다면 트위터는 어떻게 이익을 낼 것인가? 아마도 광고를 통해서 낼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절대다수[1]가 웹과 전용 모바일 클라이언트로 접속하는 페이스북과는 달리 트위터는 특히 많은 시간을 소비하는 파워유저일수록 트위터 웹 인터페이스나 공식 모바일 앱의 사용시간이 적다. [2] 그 말은 광고에 노출 될 시간이 적다는 말이다. 트위터는 그것을 막기 위해 API Token을 제한하는 바보 짓을 해버렸다. 나라면 API 콜에 광고를 섞는 방법을 생각했겠지만. 딱 본색 드러낸 짓이라고 밖에…

어찌됐든 지금까지 트위터의 바보짓을 볼 때 아마도 API에 대한 탄압은 더욱더 강화 될 것이라고 예측 가능하다. IPO를 앞두고 모바일 앱과 웹의 좀 더 텍스트 기반에서 멀티미디어를 수용한, 서드파티적인 인터페이스의 변화가 있긴 했는데 흐음 이게 욕을 얻어먹고 있어서[3] 걱정이긴 하다. 즉 우리가 걱정할 것은 탄압이 어느정도 더 심해질 것인가, 얼마나 더 거지같은 공식 인터페이스로 트위터가 우리를 맞이할 것인가… 이다.


  1. 일부 소수 서드파티 클라이언트가 있긴 하다.  ↩

  2. 물론 상당수 많은 라이트 유저들은 무료 공식 트위터 앱과 웹을 쓰고 만족하는 듯 싶다. 그건 트위터에게 다행인 듯 싶다.  ↩

  3. 존 그루버는 트위터로 이렇게 신랄하게 비평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