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Mac)의 보안과 일반 상식

바로 얼마 전에 맥의 주요 브라우저를 노리는 악성 코드가 유행했다. 물론 조기에 애플에 의해 봉쇄되었고 그다지 심각하지 않은 수준의 악성코드였으며, 다운로드를 받은 뒤에 실행을 하고, 관리자 권한을 주어야 했기 때문에 더더욱 그러하다.

이제와서 맥이 보안이 더 뛰어나다 라는 말을 하는 것은 그다지 현명하지 않아보인다. 윈도우 플랫폼에 와서도 Trustworthy Computing Initiative에 입각해서 상당히 운영체제 자체의 취약점은 많이 사그라들었다. 실제로 운영체제, 심지어는 마이크로소프트 제품보다는 거의 대부분의 취약점은 서드파티 어플리케이션에서 비롯된다는 보안 업체의 보고서가 얼마전에 나오기도 했다. 개중에는 자바나, 플래시, 아이튠스 같이 크로스 플랫폼 제품도 있다.

따라서, 결론부터 말하자면, 맥이 PC에서 유행하는 PC 실행 악성코드에 걸리지 않기 때문에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는 점은 사실이다. 하지만 자바나, 플래시 등을 이용한 취약점이 있을 수도 있고 OS X 자체나 그 어플리케이션 에도 취약점이 있을 수도 있다. 보안적으로 완전 무결한 시스템은 존재할 수 없다. 따라서 사용자는 일반적인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패치나 업데이트를 잘 받아야 하고 수상한 사이트는 들어가지 말아야 하고, 정품을 사용하고 다운로드를 받을 때는 조심해야 한다. 문서나 프로그램, 이메일을 열때도 수상한지 의심을 하는 습관을 버리지 말아야 한다. 맥이라고 해서 철저히 무장한 갑옷이 아니기 때문에, 자물쇠를 모두 풀고 두 팔 벌려 달려드는 것은 무척이나 위험한 행동이다.

집을 나갈때는 문단속을 철저히 한다. 누구나 다 아는 일반 상식이다. 위에 언급한 것은 윈도우나 맥이나 크게 다를것이 없는 일반 상식, 즉 커먼 센스이다. 의외로 상식을 지킬 때 안전이 보장되고 , 기본적인 상식을 지키지 않아서 안전이 흔들리는 경우가 종종 발견되곤 한다. 이것도 다를게 없다고 생각한다.

하여, 완전 무결한 컴퓨터가 없는 세상, 맥이 특별히 보안이 뛰어나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적어도 일반상식을 지킨다면 비교적 안전한 컴퓨터라고 생각한다. 덧붙여. 나는 기본적으로는 맥용으로 보안 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는다. 향후 어떻게 될지는 좀 더 지켜볼 생각이다만 아직까지는 기본적인 주의로도 충분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