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미니의 빈자리

2주 전에 아이패드 미니를 반환했다. 구매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여러가지 사유로 인해서 잠시 미루고 미루고를 반복하고 있는데 내가 이 녀석에 익숙해졌다라는 사실에 놀랄 따름이다. 무엇보다 생각보다 아이패드 클래식을 한손에 들고 거실을 왔다 갔다할 때, 아이패드 미니가 참 작았구나. 라는 사실을 느낄때. 트위터를 하더라도 전화기로 할때와 아이패드로 할때의 효율의 차이가 다르고 몇가지 작업을 할 때 아이패드와 아이폰의 효율이 다른데 아이패드를 들고 왔다 갔다 할 때와 아이패드 미니를 들고 왔다 갔다 할 때의 무게감은 전혀 다르다. 그리고 바깥을 나갈때… 아이패드를 들고 나갈 생각을 하면 음. 역시 고민에 잠기게 된다. 아이폰만을 챙기는 경우가 많다. 물론 가만히 차분히 앉아 있거나 누워 있을때는 아이패드가 참 좋은데. 움직일 때는 아이패드 미니의 빈자리를 좀 생각하게 된다.

구매를 하시는 분들에게 참고가 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