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d – a Computer which is More Personal

구글에서 젤리빈 4.2를 내놓으면서 유저 변환 모드를 내놓았다. 요는 로그인 로그아웃을 함으로써 한 태블릿을 여러 사용자가 공유한다. 라는 것이었다. 처음에는 음, 이거 괜찮겠다. 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좀 의외의 일이 생겼다. 따끈따끈한 새 iPad 두 대를 빌리게 된 것이다. 즉 다시 말해서 iPad를 3대를 쓰게 된 셈이다.

음, 일단 두번째의 아이패드를 열어서 전원을 넣고 세팅하는건 어려운일이 아니다. 클라우드 시대니까. 앱은 간단하게 다운로드 할 수 있고… 메일이나 주소록, 북마크 등은 너무나도 간단하게 복원된다. 음 그래 뭐 됐네. 그러면서 몇가지 앱을 깔고 셋팅을 해서 익숙해지려고 한다. 그런데 이거 난감한건 애착이 가질 않는다는 것이다. 왜냐면 내가 몇개월, 아니 백업을 해서 옮겨쓰던 기간을 포함하면 근 2년을 쓰던 아이패드와의 이질감에 도저히 익숙해지질 않는 것이다. 수십, 수백개의 앱마다 내가 익숙해지도록 설정을 해놓았으니 말이다. 세번째가 되니깐 도저히 이거 쓸맛이 나지 않는다. 또 이걸  ‘내’ 아이패드는 단순히 말해서 세팅이나 북마크, 주소록 등이 중요한 게 아니다. 내 모든 컨텐츠와 커스터마이제이션 등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아이팟이 유행하던 시기에 미국에서는 이런 질문이 유행하곤 했다 “What’s in your iPod?(당신의 아이팟엔 무엇이 들어 있나요)” 다시 말해 아이팟에는 그 사람의 음악 라이브러리가 전부 들어가고 그의 음악 취향, 더불어 그의 인생관이 들어난다는 것을 사람들은 간파했기 때문이다. 시대는 바뀌어 What’s in your iPhone이 되었고, What’s in your iPad가 되었을지도 모르겠다.

나는 레티나 맥북프로를 빌려서 사용하면서 한달동안 아무런 저항감 없이 앱과 어플리케이션을 깔아서 쓰고 주된 일을 한 뒤 깔끔하게 지워서 반환을 했다. 그런데 지금은 분명 멋진 아이패드를 두개나 두고도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할때는 내 아이패드를 사용한다. 아이패드는 언제나 들고 다닐 수 있고 나만의 컨텐츠와 설정이 되어 있다. 나를 알 수 있는 내용이 가득한 것이다. 내 컴퓨터를 만지게 하는 것보다도 그런 까닭에 내 아이패드를 넘겨 주는 것이 더 예민해진다. 그러니 일시적으로 석대가 되었을때 이게 얼마나 난감한지, 그리고 왜 이질감을 느끼는지, 그리고 정이 붙지 않는지 알 수 있으리라.

한 대의 태블릿을 나눠서 쓰는 것은 멋진 아이디어일지도 모르겠으나, 태블릿은 퍼스널 컴퓨터보다도 더 퍼스널한 기기이다. 내 데이터가 전부 저장되어 있으니 말이다. 깔끔하게 나누는것은 좋지만, 음, 굳이 말하자면 지갑과도 같은 것이다. 지갑에 칸막이를 나눠놓고, 이 칸은 내 칸, 저 칸은 네 칸 해놓고 서로 상관하지 말고 거실 한가운데 놓고 사이좋게 사용하자 할 수 있는가? 나는 그 아이디어가 멋지다라는 생각을 철회해야 했다. 그 아이디어는 매우 기계적이고 정이 메마른, 애착을 찾아볼 수 없는 생각이다. 물론 태블릿을 1인 당 한 대 씩 살 수 있을 때의 얘기지만.

오늘도 우선은 ‘나의’ 아이패드를 켠다. 나는 태블릿PC의 미래가 상당히 전도유망하다고 본다. 빌 게이츠의 1가정의 1PC를 너머서 태블릿 시대로 말미암아 1인에게 1PC가 올지도 모른다고 생각한다. 정말 그렇다면 미래상도 참 많이 바뀌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