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 5(아이폰 5)의 듀얼 코어는 정말 문제일까?

가끔 YTN을 보면 기자가 중요한 순간마다, 애플에 풋 옵션(옵션)을 걸고 있는게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할 때가 있다. 정말 미묘하게 공정하게 정보를 전달하는 척하면서 무식한건지 유식한건데도 속이는건지 아닌지 모르겠지만 씹는다.  애플의 아이폰의 시장 반응을 소개한 기사에서

(전략)애플은 아이폰5가 스마트폰 중 가장 가볍고 얇다고 강조하고 있지만 성능은 삼성이나 LG 제품에 비해 훨씬 떨어집니다.

화면이 4인치로 가장 작은데다, 컴퓨터의 CPU격인 AP도 아이폰만 쿼드코어가 아닌 듀얼코어를 썼고 (하략)

하, 재미있다. 여기서 한가지 딴지요. 아이폰 5의 AP인 A6는 업계에서 처음으로 Cortex A15가 실전에 들어간다. 위키피디아, 그리고 그리고 위키피디아가 인용한 기사에서는  ARM사가 기존 Apple A5 계열이나 삼성의 엑시노스 시리즈(곧 엑시노스도 A15로 업그레이드 될거다 당연히)에 채택되는 Cortex A9 계열에 비해 40% 이상 향상되었다고 밝혔다. 코어향상으로 인하여 듀얼코어지만 단순히 듀얼 코어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컴퓨터로 말하자면 샌디브리지에서 아이비브리지로 업그레이드 됨으로써 성능이 향상되었다. 뭐 그런 셈인가? 애플은 그냥 페이지가 빨리 로드되고 게임이나 앱이 그냥 몇퍼센트 내지는 몇배 빨리 돌아간다고 홍보했지만 삼성이라면 Cortex A15이라서 기존 AP보다 40% 향상됩니다~ 라고 나발을 불었을거고 언론은 받아적으며 혁신적이다~! 와우! 그랬을테지 쯧쯧.

무엇보다도 이게 “세계 최초로 Cortex A15를 양산해서 실전 활용한 사례”라는 겁니다. 잘 들 새겨들으세요. 기자님들. 아, 그 좋아한다는 혁신 나왔네요. 이 말입니다.

추가: 미국의 기술 전문 사이트인 AnandTech가 기성코어가 아닌 Apple 독자 아키텍처라는 추정을 올렸다. 자세한 내용은 후속 포스트를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