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는 퇴적한다. 블로거는 정의된다.

트위터가 할 수 없는 것들이 있다고 얘기 했던 것 같다. 바로 퇴적이다. 트위터는 후세에 기록으로 남지 않는다. 당장 이 링크만 하더라도 트위터에서는 이 시기의 글을 찾을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블로그는 기록되고 퇴적한다. 블로그는 기록된다. 블로거는 누구인지 정의된다. 트위터(twitter)는 누구인지 현재의 발언으로 정의되지만 블로거는 과거의 글로 평가된다. 나는 요즘 그것을 뼈저리게 느낀다. 왜 애플에서 나에게 연락했는지, 클리앙 맥당에서 내 블로그가 맥 관련한 블로그로 소개된 이유도 잘 모르겠다. 그간 맥을 쓰다보니 맥에 관한 글을 많이 쓰긴 했다지만.. 그게 애플에서 일부러 연락이 와서 신제품에 대해서 소개를 받고 대여를 받을 정도였는가, 맥 관련 블로그로 몇개 중 추려서 소개를 받을 정도였는가? 나는 의아하다. 블로그는 퇴적한다. 블로그와 블로거는 정의된다. 은연중에, 내가 쓰는 글에 은연중에 나는 맥에 관한 글을 써왔고, 은연중에 맥에 관한 블로거가 되었다. 정말 무서운 것 같다. 트위터를 살펴보면 어느새 나는 IT에 관한 트위터를 해왔지만 결국 생각해보면 애플에 관한 것들이 더 많았던 것 같다. 만약 블로그를 한다면 역시 애플이겠지? 라는 생각을 해본다. 결국 맥북 프로를 대여해서 글을 쓰겠다고 한 글에서도 한국의 Daring Fireball의 존 그루버나 MG Siegler, 그리고 빼먹었는데 Marco Arment 를 롤 모델로 삼겠다고 했으니… 물론 건강 문제로 여러가지 현안이 있는 관계로 그건 난점이 많지만 말이다. 꿈이 있다는 건 좋은 일이니까 말이다. 일단은. 몇 년 전에 나는 어떤 글을 쓸지, 어떤 블로그를 할지 고민했었었다. 블로그의 방향성을 두고 심각하게 고민했었더랬다. 그때는 정말 심각해서 블로그를 뒤엎고 뒤집을까까지 고민했었는데 지금은 다 쓸모없는 걱정이다. 내가 파워블로거도 아니고 전문 블로거도 아니지만. 그냥 쓰면 되는 것이었다. 자신이 원하는 것, 자신이 쓰고 싶은것, 자랑하고 싶은것, 잘하는 것. 뜨문뜨문이라도 좋으니 꾸준히 한달 두달 그리고 반년 그리고 일년 이년.. 그렇게 쌓아가면 된다. 그렇게 쌓여서 뒤돌아보면 훌륭한 기록이 되어 반추해보는 것이 즐거운 기록이 된다. 나는 가끔 예전에 썼던 글을 뒤돌아본다. 아, 나는 이런 글을 썼구나 하며. 2000년대 초중반에 썼던 글을 보며 웃는다. 그때는 시사에 관한 글을 쓰기도 했고 지금은 비공개로 한 시사관련한 글이나 개인에 관한 글도 있고… 2006년부터는 맥에 관한 글도 보이기 시작했다. 아, 이때부터 시작인건가 ㅎ 아무튼. 꾸준히 써보자. 나는 이렇게 시작했다. 이렇게 퇴적되었고. 이렇게 정의되었다. 당신은 어떤가. 블로그 해보지 않겠는가? 이상한 글이되었다. 뭔가 다른 말을 하려고 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