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맥북으로 쓰다보니…

서비스 센터에 입고한 동안 MacBook Pro의 대리로써, 지금 이 글은 2006 Early MacBook으로 Snow Leopard 10.6.8 위에서  작성하고 있다. 쉽게 말해서, 최초의 맥북에서 지원하는 최후의 메이저 OS 버전으로 작성하는 글이라는 얘기다. 이 녀석은 2.0GHz Core Duo에 2GB RAM, 250GB HDD로 업그레이드 되어 있다(본디 사양은 512MB/60GB). 이미 서비스 센터에 입고했다고 말했을때 간단히 밝혔지만 소감을 좀 더 정리하자면.
  1. 첫째 일단 부팅이나 가벼운 어플리케이션을 돌리는데는 지장이 없다. 부팅도 쾌적하다. Safari를 기동하는 것 또한 쾌적하다.
  2. 다만 부하가 좀 가해지면 GMA950을 사용하고 있는 내장 그래픽 탓인지 팬이 아주 시원하게 돌아간다.
  3. 그 외의 실용상의 지장은 없다. 5년 된 기계 치고는… 내가 그렇게 캐주얼한 유저였나…?
  4. 32bit Only인데다 프로세서 파워가 떨어져서 Lion은 쓸 수 없다.
  5. Multi-Touch를 쓸 수 없다보니 정말 불편하다. 페이지를 앞뒤로 넘기거나 Exposé를 쓸 수 없다거나..
  6. Lion에서 익숙해진 ‘자연스러운 스크롤’에서 다시 역으로 적응해지려니 또 이것도 고역이다.
  7. 키보드 레이아웃이 미묘하게 달라서 실수가 생긴다. 가령 오른쪽 커맨드 키 옆에 Option키 대신 enter키가 있다. 그리고 home-end/page up-down이 인쇄되어 있고 iTunes 기능키와 대쉬보드 키등이 인쇄되어 있지 않고 numlock 키와 숫자키가 인쇄되어 있다.
‘인텔 초호기’다 보니, 아무튼 재미있는 녀석이다.

“2006 맥북으로 쓰다보니…”에 대한 한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