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d 수리 – 진짜 재앙은 여기 있었다!

자, 우리는 iPhone의 리퍼 수리에 벌벌 떨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거에 대한 저항은 상대적으로 덜했습니다. 왜냐면 쇼폰케어(또는 안심보험)이라는 제도 덕분이었죠. 29만원이라는 부분손실(분손)의 경우 5만원 정도만 내면 되는 편리한 제도였기 때문이죠. 헌데. 이 제도가 iPad에는 없죠. 그래서 한번 궁금해졌습니다. 하필이면 일단 크리스마스 연휴라 서비스센터는 놀고 애플코리아는 서비스센터에 모든 가격 정보 공개를 일임해 놓은 관계로 웹에 가격표를 올려놓지 않았습니다. 해서 정확한 가격을 알 수 없습니다.  그리하여 한번 참고 삼아서 미국과 일본의 iPad 서비스(리퍼) 가격표를 올려 놓겠습니다. 참고 해보시길. 노약자나 심장이 약하신분은 심호흡을 한번하시기 바랍니다. 

뭐 대강 이정도 입니다. 가령 제가 64GB 3G를 가지고 있으니까, 자연적인 고장이 아니라 떨궜다거나 해서 수리를 받는다고 가정하면 대략 40만원 이상의 돈을 줘야 수리리퍼가능한다라는 얘기입니다. 헐~  그런데 진짜 가격은… iPad 수리 진짜 재앙은 여기 있었다 2 – 수리비 59만 9천원!

참고로 배터리는 $99불입니다. 굳이 뜯어서 교체를 하고 싶다고 바득바득 우기겠다면 아이패드부터는 배터리가 비교적 분리가 쉽게 변했습니다(ifixit을 살펴본 결과). 3GS 다음으로 아이패드 나오고 iPhone 4 나온건데 즉, 아이패드부터 좀 설계에 여유가 생긴셈이죠. 그러니 뭐 뒷판 갈아야 하니 소리는 안나올겁니다. 

3 thoughts on “iPad 수리 – 진짜 재앙은 여기 있었다!

  1. Raycat

    애플은 악세사리고 머고 다 비싼건 사실이죠.;;; 터치 깨진거 수리비나 새로 사는거나 큰 차이가 없어서 질러버린 일인.;;;

    Reply
    1. Purengom

      그렇죠~ 비싸옵니다 ㅠㅠ 야옹이를 기르려다가도 갑자기 드는 악몽. 내 애플 제품을 알흠다운 발톱으로 찌익 -_- ‘왜그랬어허헉-‘(갈라지는 목소리) 뭐 그런거 싫다고 발톱 없애는 양반들도 있다지만 그건 싫거든요… ㅠ.ㅜ 내 발톱 뽑아본적도 있는데 그건 할짓이 아닌데… 어떻게!

      Reply
  2. Pingback: iPad 수리 진짜 재앙은 여기 있었다 2 – 수리비 59만 9천원! | Purengom's Monologu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