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는 컴퓨팅의 변화를 일으킨 디바이스인데.

아이패드는 컴퓨팅의 변화를 일으킨 디바이스인것이 틀림없습니다. 그럼 뭘하는데요? 웹브라우징, 책읽기, 신문읽기, 트위터, 메일, 사진보기,  가끔 게임? 엥? 할겁니다. 아니 뭐 그래놓고 무슨 컴퓨터를 대체하냔 말이죠. 내 말이요. 컴퓨터를 대체하는 기계는 아닙니다. 다만 컴퓨터가 닿지 않는 그런 자리에서 컴퓨터가 어울리지 않는 그런 장소에서 자연스럽게 사용할 수 있는 그런거죠. 침대위에서 소파에서 라던가. 카페에 앉아서라던가. 특히 강조를 하고 싶은건 웹브라우징 경험인데요. 거의 컴퓨터로 할 수 있는 경험의 상당수를 할 수 있는 게 참 장점이지요. 물론 플래시가 안되는 점이 문제인것입니다만. 아직까지는 뉴스를 본다거나 그런일들을 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딱히 접해보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한가지 아쉬운건 뱅킹이나 쇼핑이네요. 그냥 아이패드로 물건 쇼핑이나 인터넷 뱅킹을 할 수 있다면 참 좋을 텐데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굳이 인증서를 써야겠다면 인증서를 웹기반의 정부등의 서버에 저장해서 ID로 접속해서 하면 되지 않나 싶기도 하고.. 카드는 어차피 이미 인증서 폐기를 허용한 마당이니.. 흐음. 잘좀 봐주십시오. ㅠㅠ 

뉴스보고 장보고 은행일 볼 수 있다면 아마 누워서 거의 대부분의 일을 다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이제 남은건 여성부와 다른 부서가 징그럽게 알력다툼중인 게임의 허가문제인가요 그르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