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잡지

내가 겪었던 가장 짜증났었던, 시사인의 홍보 전화

홍보전화에 관한 포스트를 하니 이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가 없겠다. 원래는 가장 빈도가 잦은 홍보 전화에 관한 전 포스트에 이어서 쓰려고 했는데 워낙에 길어져서 따로 쓰기로 했다. 얼마전까지는 가장 성가시고 잦은 것은 시사인이었다. 관심없다고 그렇게 짜증나게 했는데도 몇번씩 걸어서 좋은말로 해도 걸고 또 걸어서 거의 빚독촉하듯이 자기네 회사가 어렵네, 나꼼수가 어떻네 주진우 기자가 어떻네 하면서 그랬다. 좋은말로 끊으려고 해도  보통은 물러나는데 몇분을 늘어지더라. 지독하데? 그리고 나중에 또 걸어서 물고 늘어지고… 지금은 받기 어렵다고 하면 반드시 다시걸고… 안받으면 나중에 또 걸고. 또 걸고…

물론 나는 시사인 잡지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하고 기사도 좋아하는 편인데 고재열 기자가 개인적으로 싫어서(트위터로 비아냥거리고는 일방적으로 블록했다) 내 구독료가 그 사람 월급으로 가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 날 블록한 사람 잡지 내가 ‘블록’하는 셈이다. 애당초 저널리스트가 트위터를 함부로 놀린것 자체가 어떤 영향을 가지고 있는지를 그는 잘못 판단한 것이다. 아사히신문의 경우에는 데스크 편집장이나 20년 이상 경력 기자만 트위터를 만지도록 회사에서 ‘승인’하고 있다. 사고치지 말라고. 그리고 그 기자들의 목록을 회사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 BBC나 CNN의 경우에는 ID에 아예 자사 이름이 들어간 경우도 많다. 다른 회사의 경우에는 verified 계정도 있다. 그런 사람들은 절대로 함부로 입을 놀리지 않는다. 자신의 입이 회사에 얼마나 큰 누를 입히는지 세상에 얼마나 혼란을 일으키는지 알기 때문이다.

솔직히 잡지를 많이 읽지도 않거니와, 학생이 잘 읽지 않는 잡지를 15만원이나 되는 돈을 덜커덩 낼 형편도 아니고. 웹으로 읽으면 공짜다. ‘블록’한 사람 잡지 돈내고 볼 생각 없다.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닛케이, 아사히신문, 파이낸셜타임스,이코노미스트 등등은 돈내고 있다. 다 기억을 못하겠다. 솔직히 돈없다는 말은 뻥이다. 명백히 복수다. 고재열씨가 관두면 생각해보겠다. 혹시 시사인 관계자 보시거든 말하시길. 참고로 시사인에 악감정은 전혀 없다. 아무튼 고재열씨만 아녔다면 그 정성 깊은 아주머니 외판원에게 카드번호를 불러주고 ‘다썼다간 파산할 정도의 넉넉한’ 한도의 신한카드의 할부를 이용해볼 생각이 있었지만 경박한 어떤 중년기자의 키놀림으로 독자 한명을 잃으셨습니다. 불쌍해라, 누구때문에 입은 입대로 놀리고 헛수고 하셨어요. 욕하려면 나를 말고 고기자를 탓하세요. 결국 그 아주머니에게 한 마지막 통화는 “그 잡지 관심없으니까 더 이상 통화하지 마세요.” 뚝. 이었다. 그 이후로는 한동안 오지 않고 있다. 또 모르겠다. 경험상 그 아주머니는 잊을만 하면 또 전화를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렇게 글을 마무리 하려던 참에 갑자기 떠오른 한가지 놀라운 사실을 얘기해주자면, 그 아주머니는 내 이름을 알고 있었는데, 나는 시사인에 회원 가입을 한적이 없었다. 그리고 이 전화기는 내 동생 명의이다. 그리고 처음에 말하기를  ‘무작위로 걸었다’라고 했다. 그런데 어떻게 그 아주머니는 내 동생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서 내 이름을 알고 있었던 걸까? 이 잡지사는 고재열 말고도 뒤가 캥기는 짓을 하고 있는게 틀림없다. 아무래도 구독하지 않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악감정이 없다는 말 취소다.

아이패드로 잡지를 읽으면서 느낀점…

아이패드를 받아든지 1달여 만에 이미 iPad는 읽기를 위해 존재한다 라고 정의한 바가 있다. 이래저래 어려움이 있었지만 여러 미디어 회사가 iPad를 위해 잡지를 내놨다. 나는 Businessweek와 NewYorker, Economist를 구독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Wired를 추가로 구독했다. Economist는 원래 웹을 위해서 구독하고 있었던 것을 iPad 앱이 생기면서 어부지리로 볼 수 있게 되었는데 앱이 워낙 훌륭해서 잡지를 안보아도 될 정도로 뛰어나게 된 케이스고… Businessweek나 NewYorker는 앱 자체가 정말 쇼케이스라고 할 정도로 잘되어 있는데 값도 저렴하다. 구독료가 1부 가격보다 저렴하니 구독했다 끊어보는게 어떨까 싶다. 뭐 다시 구독한다고 혼내는거 같지는 않으니 -_-; Businessweek를 제외하고는(물론 Economist는 별도로 사이트에서 가입하는거니까 이것도 예외라면 예외고) 인앱으로 구독이 되고, 구독시에 이메일로 가입하면 웹사이트에서도 구독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아무튼… 잡설은 그만하고. 앱 자체가 워낙 훌륭하고 컨텐츠 자체가 즐겁다. 동영상도 간간히 곁들여가고 애니메이션이나 종이에서 볼 수 없는 ‘스크롤’ 편집도 같춰가면서… 편안하게 앉아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Wired라는 잡지가 내 관심분야에 맞는것인지는 몰라도 시간이 후딱갔다. 아무래도 계속 구독해서 볼 것같다. 재미없는 시사잡지만 보다가 이런잡지도 보니 좋구나 싶었다.

한편으로, 이런 생각도 들었는데. 우리나라 잡지 업계가 고사직전인데… 만약 ‘아이패드가 조금만 일찍 나왔다면’, 만약 ‘우리나라에도 스티브 잡스 같은 사람이 있어서 아이패드 같은 기계가 있어서 이런 컨텐트가 소비될 수 있는 발판이 조금만 더 일찍 마련될 수 있었다면…’ 어땠을까? 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이미 컨텐트 프로바이더가 황폐화되었으니까.

아쉬움은 아쉬움이고. 지금 남아 있는 회사라도 잘 해야하는데.. 볼만한 곳이 없구나. “돈 줄테니까. 보여줘!” 라고 해도. 씨네21이 있는 모양인데 일단 내가 영화를 잘 보지 않거니와 비즈니스위크는 3달러/월 와이어드는 2달러, 뉴요커는 한달에 6달러다. 연간으로 선불로 끊으면 더 싸다. 한부 요금은 훨씬 비싸지만 구독을 하면 훨씬 싸다. 구독을 유도하는 것이다. 시네21은 한부로만 그것도 2달러인가로 알고 있다. TIME/FORTUNE이 5달러씩 받고 있는데 상당히 잘된 컨텐트에도 불구하고 도저히 못사보겠더라…

아무튼 아이패드로 잡지를 보는 경험은 정말 즐겁고 아이패드를 아이패드 답게 만드는 경험인것 같다. 나는 아이패드로 블로그를 읽거나 뉴스를 읽거나 트위터를 하거나 메일을 보내곤 한다. 플래시는 뭐가 어쨌든 좋아~에 가깝다. 사실. 아무튼… 우리나라에도 많은 뉴스, 잡지 어플리케이션이 생겼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덧말, 우리나라에도 신문 어플리케이션이 있지만 ‘뉴스’어플리케이션이지 신문 어플리케이션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 편집도 그렇고… 짧게 짧게 스트레이트 치는 느낌이라 ‘읽는다’라는 기분이 들지 않는다. 어쩌면 우리나라 기사들이 짧아서 그런건지는 모르겠다.

시사인 아이폰 1주년 기사를 읽었습니다만, 유감…

이번호 커버스토리로 시사인에서 아이폰 1주년 기사를 다뤘기에 오는길에 가판에서 사서 읽어봤습니다. 그냥 가벼운 터치로 소감을 말해보려고 합니다. 전반적으로 고재열 기자님과 다른 분께서 잘 쓰신것 같은데.  일단 첫번째로 든 인상은 고 기자께서 쓰신 글은 나름대로 일상을 트위터를 통해서 반영하려는 시도자체가 신선했다는 점에서 좋았습니다만,  1) 지면매체의 특성이 있어 분량 문제가 있다 2) 고 기자의 트위터를 팔로우 하며 오가는 얘기를 봐왔다 라는 사실을 감안해보아야 겠지만. 트위터로 팔로워 가지고 수선을 떨었던거에 비하면 결과물이 너무 초라하기 그지 없다. 라는 점이었습니다. 하지만 돌려서 생각해보면 신선한 감은 있습니다. 생각하는 관점에 따라 어떻게 볼지. 

오히려 만족스러운 기사는 그 다음 꼭지였습니다만. 그 기사는 정리를 잘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이폰 출시 당시 KT 관계자의 50만대 판매 예측 대목으로 시작하여 전반적인 스마트폰 판세까지 정리한 꼭지는 적절했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허나 이 기사에도 흠이 있는데 “아이폰 미국에서 출시된지 3GS가 15개월이나 지난 구형이다(48페이지)1” 라는 대목은 외부 기고자가 기초적인 팩트 조사 조차 안하고 글을 쓰고 데스크가 이를 받아들여 검수도 안하고 잡지를 냈다라는 것을 보여주는것 같아 씁쓸하군요. 교열만 하는게 데스크가 아닐텐데… 아쉽군요. 
헌데, 가장 불만족스럽고, 도대체 이걸 왜 한건지 싶은건 아이패드 꼭지입니다. “더 가볍고 뛰어난 아이패드를 부탁해” 꼭지는, 중언입니다만, 도대체 이걸 넣은 의도가 뭐야? 싶은 글입니다. 가령, 이글은 한상기 카이스트 문화기술 대학원 교수가 쓴 글인데, 아이패드가 나왔으니 아이패드에 대한 소개를 적었다, 라면 오케이. 싶은데 이 글은 아이패드에 대한 정통적인 비평을 적었습니다. 문제는 주제가 아이패드로 책읽기가 킨들보다 불편해 입니다. 얼리어답터들이 구입 나도 한사람 -> 청탁이 줄이었지만 거절 -> 판매가 어쩌구 혁신이 어쩌구 근데 판매가 주춤하네? -> 이유인즉슨 뭔가를 읽는 기계인데 꺼내서 읽기에 무겁더라. 해서 두손으로 쓰는 기계라 길거리에서 쓰긴 힘들고, 시크하게 보이긴 좋아도…. 그런고로 나는 아이패드를 킨들과 맥북프로보다 안써. 
… 사실 아이폰 얘기에 이게 나온것도 좀 생뚱 맞습니다. 일단 여기까지 한페이지 반.  아이폰 1주년에 교수가 아이패드가 불편하다는 감상문이 왜 나온건지..? 제가 에디터라면 이걸 자르고 아이폰 얘기를 더넣을 참입니다. 귀중한 2페이지를 이딴 소리를 적을참이라면. 근데 개인감상문 이어집니다. 
솔직히 배터리나 액정은 좋아, 허나 책은 별로 없드라, 카페에서 책 읽으러 킨들 들고 나가. 가볍고 책이 많아서, 킨들 책이 70만권인데 아이북스는 6만권 밖에 없어. 책이 킨들에선 몇만권 팔릴동안 400권 팔렸어. 나는 이걸로 10페이지도 못읽겠어. 왠줄 알아 벼라별 잡다한게 다있어 앱도 있고 웹도 되고 (이하 생략)… 
참. 사설이 깁니다만. 여기서 이 교수인지 뭔지 하는 분이 실수를 하고 데스크가 간과를 한 두번째 실수가 있는데.. 저 아이폰으로도 킨들 보거든요? -_-;;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미려하게 볼 수 있습니다. 아마존 웹사이트로 킨들 사이트 들어가시면 아이패드로도 볼수 있다고 나옵니다. “No Kindle Required”라고 친절하게 나와 있죠2. 왜냐 킨들은 하드웨어가 아니라 전자책 솔루션의 총칭3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제가 해봤는데, 앱스토어에서 킨들 앱 받고 아마존 로그인 한다음 버튼 누르면 와이어리스로 다운로드 됩니다. 아주 쉬워요. 왜냐 아이폰의 탭한번 결제가 애플이 아마존에서 돈주고 라이센스받은 특허(1-Click)이기 때문입니다. 아이튠스 스토어 관련 약관이나 문서에 잘 찾아보세요 나와 있습니다.  아마존이 못할 이유 있습니까?  아니 안해보셨다면, 지금 킨들 앱을 받아서 아마존 계정 넣고 샘플북이라도 하나 받아보세요. 한번 사면 그게 자동으로 무선으로 다운되서 디바이스간에 페이지까지 동기화 되는게 얘네 특허입니다. 
뭐 무겁고, 보기 힘들다. 그건 필자 개인 취향입니다만. 적어도 팩트가 틀렸다는 사실은 엄연하죠. 6만개밖에 없으므로 아이패드론 책보기 글렀다. 라고 단정지었는데, 너무 쉬운걸요. 70만권인지 세보지 않았으나. 그거 다 할 수 있고 멋진 아이팻 앱과 웹을 다 할 수 있으니 말이죠, 스티브 잡스투로 “Gorgeous” 아닌가요?  차라리, E-ink가 아니라 LCD라 오래보기 불편했어, 그럼 신빙성 있는 비교였을텐데요(비록 완전히 주제와는 벗어나는 뻘글이 됐겠지만). 유감입니다. 아주 유감이에요. 

거기에 난 10시간 못보는게 그런 이유인줄 알았는데 할게 너무 많아서라니… 이 교수님한텐 맥북프로 드리면 안되겠네. iPhoto로 휴가사진 보고 iMovie로 영화편집하고 개러지밴드로 음악 편집하고 iChat하고 트위터하다가 언제 논문 쓰십니까? 아이폰은 전화로 쓰실수 있습니까? 
그래놓고 “애플은 초기 모델 보다 다음 모델을 멋지게 만드는 회사이다.  (중략) 다음세대 아이패드에 기대를 거는 이유이다.” 더욱이, 한국에서 아이폰의 변화를 가져온 기사에서 아직 한국에 나오지도 않은 기계”들”의 사용기를 잔뜩 적어놨다는것도 우습군요. 킨들은 미국책과 잡지를 보는 기계고, 아이패드는 아직 한국 소프트웨어도 거의 없죠. 한국신문은 이제 몇개 신문사 나온게 없는데 뭐 비교 하고 자시고. 나와 봐야 하는거 아닙니까. 앞에서는 앱이 한국인의 생활을 바꿨네 어쨌네, 1년새 폭증하며 어떻게 변했네 하면서 아직 나오지도 않은 기계를 논하면서 미국 책 읽고 미국 신문 읽은 이의 평을 실고 다음 기계 기대해~ 이 무슨…  그래서 지금 아이패드 사지 말라는 겁니까. -_-;  아이폰 성공못한다고 떠들던 기성 언론하고 다를게 뭔지 세련되게 외부 필자 끌어다가 사용기 들어쓰면 좀 나은가… 이러다 아이패드가 반년뒤에 성공하면 이 잡지 들고 시사인에 이런 기사 나왔는데 라고 따지면 아주 신날듯. 
음… 아주 유감이에요. 한마디로. 기대를 잔뜩 안고 샀다가. 실망을 한톤으로 샀습니다. 고재열 기자님께, “학생 할인 없냐”라고 할정도로 했으나 기초적인 수치가 틀리지 않나, 팩트가 틀리지 않나. 기대 했던 부분은 지면 할애 안하고 엄한 사용기를 실어놓지 않나. 뭐 제대로 된게 없으니. 그냥 기분 잡쳐서 나머지는 보지도 않고 접었습니다. 

  1. 동 기종은 동 년 6월에 발매된 기종임.

  2. http://www.amazon.com/gp/help/customer/display.html/ref=hp_navbox_top_kindleiphonei?nodeId=200298460

  3. Amazon Kindle is an e-book reader. More precisely, it is a software, hardware and network platform developed by Amazon.com (subsidiary Lab126) for the rendering and displaying of e-books and other digital media. – 영문 위키백과 “Amazon Kindle”

내 블로그는 뭘 쓰지? 라는 고민을 하는 당신께!

처음 블로그를 시작한다면, 이런 고민을 합니다. 
아 나는 어떤 글을 쓰지? 나는 어떤 블로그를 유지할 것인가 어떤 블로거가 될까? 라고 말이죠. 
저도 이런 고민을 몇년을 했는지 모릅니다. 그런데 오늘 문득 생각했습니다. 아. 커피가 맛있다. 카페에서 커피를 먹으면서 맥으로 글을 썼던 내용을 포스트 한것이 생각났습니다. 그렇습니다. 저는 어느새 며칠동안 맥과 커피 얘기만 잔뜩 했던거죠. 그럼 이 블로그를 최근 구독하는 분은 푸른곰=커피를 좋아하는 맥  블로거로 생각하실겁니다.  지난날의 카테고리를 어떤 계기로 전부 날려버리고 일일히 수작업으로 재분류했는데 보니까 그게 상당수가 IT 더군요. 네. 저는 커피를 좋아하고 맥과 iPhone을 애용하는 IT 블로거였습니다. 언제 생각하지도 않았고, 그렇게 하자! 라고 한적도 없는데 저는 그렇게 되어 있었던 것입니다

Again, you can’t connect the dots looking forward; you can only connect them looking backwards. So you have to trust that the dots will somehow connect in your future. You have to trust in something — your gut, destiny, life, karma, whatever. This approach has never let me down, and it has made all the difference in my life.

다시 말합니다만, 앞을 바라보며 그 점을 이을 수는 없습니다. 뒤를 돌아보고 나서야 그 점들이 이어지는걸 알 수 있죠. 그러니 당신의 미래에 어떻게든 그것들이 이어질 거라고 믿으시기 바랍니다. 당신은 무언가를 믿어야 합니다. 용기, 운명, 인생, 운명, 뭐든간에… 이런 방식은 단 한번도 내게 실망을 준 적이 없었습니다, 이것이 내 인생의 모든 것들을 변화시켰습니다. 

– 스티브 잡스의 ‘그 유명한’ 스탠포드 졸업식 축사(원문) 중에서.   

그러니 블로그를 시작하셨습니까? 그렇다면 여러분은 여러분이 좋아하는걸 하세요. 그리고 그걸 뭐든지 쓰세요. 그러면 곧 여러분의 블로그는 여러분만의 어떤 블로그가 될 것입니다. 
그러다보면 주제가 바뀔까 두렵다구요? 걱정마세요. 제가 좋아하는 잡지가 있었습니다. 한동안 구독을 관뒀습니다. 그러다 다시 읽었죠. 그런데 그 레이아웃이나 그 내용이 그게 아니었습니다. 넵. 편집진이 바뀌고 편집장이 바뀌면서 잡지가 바뀌었습니다. 같은 제호인데 말이죠. 
하물며 블로그는 어떨까요? 더욱더 자유롭습니다. 블로그는 여러분의 삶을 담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여러분 자신을 블로그의 프레임에 가둘 필요가 없습니다. 그냥 맘에 안들면 이렇게 써보고, 저렇게 써보고 해보세요. 자유롭게 여러분의 인생을 즐기세요. 그리고 그 인생을 적어서 공유하세요. 그러면 누군가와 즐거운 만남을 시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의 블로그가 만약 변화했다면, 변화한 모습을 본 또 다른 누군가와 만나게 될 것입니다.  
명심하세요. 상당수의 파워블로그는 어떤 이야기를 하나둘 쓰다보니 그걸로 유명해진겁니다. 제가 마루라는 고양이에 하악하악 하는데 그 고양이, 싸구려 카메라로 찍었던 동영상을 유튜브와 블로그에 꾸준히 올렸던게 인기를 끌자 전세계적으로 유명해지고 책도 두권이나 내고 DVD도 냈습니다. 지금도 수많은 사람들이 마루의 블로그와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고 있고, 그러다보니 전국구, 아니 세계구급 인기 고양이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고양이 주인 부부도 처음에는 자기네 둥그런 스코티시 폴드가 그렇게 인기를 얻을지는 몰랐을거에요. 실제로 마루 블로그 처음에는 “주인이 왠지는 모르지만 블로그를 전부 지웠다”라는 마루의 모노로그 같은 내용이 있답니다. ^^;;  
 

뉴타입 8월호가 왔군요.

뉴타입 정기구독자입니다. 사실 애니메이션에 관심이 있는것도 아닙니다. 아마 뉴타입을 펼쳐보면 아마 거의 대충 훑어보는 정도라고 생각합니다. 남들은 나를 오덕이라고 하지만 저는 이걸 읽을때마다 나와 오덕의 갭을 느낄 뿐이지요. 마 제 입장에서는 그 방향으로 향하는 미싱 링크 같은 존재긴 하지만요. 아무튼 각설하고, 제가 이 잡지를 구독하는 이유는 클램프(CLAMP)의 연재작품인 코바토 때문입니다. 나머지는 그냥 덤이죠. 매달 연재되는 이 만화를 볼 수 있기 때문에 이 잡지를 구독하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코바토 4권은 언제나 번역될까요… 나왔나?
 


방학이고, 부록땜에 값이 좀 올랐군요. 정기구독이라 이럴때는 이득보는 느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