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소니

나의 실수

나는 2005년에서 2006년까지 지금 생각해보면 커다란 실수를 했다. 소니가 이렇게까지 처참하게 망할 줄 몰랐다. 나는 컨텐츠와 하드웨어, 플랫폼의 컨버전스를 신봉하는 사람이었다. 플레이스테이션이란 훌륭하게 성숙한 컨텐츠와 하드웨어 플랫폼을 키워낸 경험이 있고, 컨텐츠 풀도 충분한, 전자회사가 이렇게 폭삭 주저 앉을 줄이야. 오히려 일본 내부에서는 ‘중대형 디스플레이 패널 사업을 삼성에게 맡겼기에 패널 단가 하락으로 대손해를 보는 샤프 파나소닉 보다 덜 손해를 보는거다’ 할 정도로 체면이 구겨져 버렸다. 그 요인은 여러 설이 있으나 내부의 협력이 안되는 관료주의설 내부정치설 등에 지난번에 언급했듯이 소니 자체가 2012년까지 ATRAC을 포기를 못할 정도로 정신을 못차린 면도 있고…

하여, 결과적으로 말해서 나는 삼성을 과소평가했고(물론 나는 2000년대 중반부터 주변인에게 삼성주식을 있는대로 매입하고 보유하라고 했었다, 들은 인간이 없어서 유감이다) 소니를 과대평가했다. 그걸 내 거의 치부라고 생각하고 있다. 당시에 내가 삼성을 평가 절하한 이유는 하드웨어에만 투자하고 있기 때문이다. 였다. 아이러니하게 재빠르고 맹렬하게 전략이 되는 하드웨어를 갈아타는 것이 삼성을 오늘날의 위치에 이르게 했으니 참 이 얼마나 짖궂은가(당시에는 액정TV를 비롯한 중대형 LCD에 조금씩 열을 올리기 시작했을 때 였을 것이다, 오늘날 액정TV는 포화시장이다).

재미있게도 소니가 몰락한 컨버전스의 왕좌를 애플이 꿰차고 있는데 그 ‘소니가 못했던 일’을 아마도 스티브 잡스라는 미치광이 독재자가 일도양단으로 해치웠기 때문이라고 나는 생각하고 있다(참고로 그것을 보좌해서 아이튠스라는 컨텐츠 제국을 이끌은 사람이 지금 애플의 현재 온라인 서비스를 총괄하는 에디 큐(Eddy Cue)였다. 그가 앞으로 뭘할지 아주 기대가 크다). 팀 쿡 조차 ‘애플에는 사내 정치가 없다’라고 잘라 말했고 스콧 포스탈이 짤렸던 이유 중 하나가 회사에서 파워게임을 하려던 게 아녔던 것 아니었나? 라는 언급이 있다.

소니가 이렇게 처참하게 망가지고, 소니에 대한 예측이 이렇게 처참하게 망가지고 나서, 나는 섯부른 예측이 얼마나 위험한지 알게 되었다. 그것이 단기적인 추측이던 장기적인 전망이던 말이다. 그런데 이 이야기를 꺼낸 것은 어떤 기시감에서부터다. 물론 소니의 몰락의 이유가 되는 일들은 거슬러 올라가면 그 2000년대 중반 이전부터 있었고, 사유 또한 복합적인 사유에서 비롯한 것이고, 회사의 규모 또한 소니와 애플의 규모는 차이가 크지만… 왜인지 애플 또한 뛰어난 컨텐츠와 플랫폼, 스토어, 하드웨어 등의 에코시스템을 두고 있고 견실하게 유지하고 있지만 방심을 해서는 안될 것 같다라는 생각이란 생각이 들어서이다. 일일히 단기적인 변동이나 흐름에 대해서 코멘트를 하지는 않겠지만 팀 쿡을 비롯한 애플로써는 고삐를 바짝 죄어야 할 것이다.

소니라는 이름의 개구리

J-POP 팬인 나는 갑자기 일본 아이튠스에서 구매하는 횟수가 급증했다. 다른게 아니다. 아이튠스의 라이브러리가 하룻밤만에 풍부해졌기 때문이다. 다름이 아니라 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저팬(SMEJ)가 드디어 백기를 들고 아이튠스에 공급하기 시작했기 때문인데 그간은 mora라는 전용 음원 사이트에서만 음원을 공급했었던 소니가 얼마전부터 mora에서 DRM을 푼 음악을 제공해서 아이폰/아이팟에 전송할 수 있게 하더니 결국은 아예 깔끔하게 아이튠스에 진출하게 된 것이다. 일본 특성상 서드파티 스토어에 참여하지 않은 아티스트는 여전히 있지만 그래도 소니 뮤직이 참여한 것만으로 검색창에 쳤을때 결과가 달라진다. 특히 애니메이션 쪽 장르가 되면 최근 소니의 힘이 미치지 않는 곳을 찾기가 오히려 드물기 때문에 이는 매우 중요한 변화이다.

아이튠스가 되면 장점은 명약관화하다. 소니뮤직 아티스트의 싱글이던 앨범이던 좋아하지 않는 곡까지 음반 단위로 떠안아 살 필요가 없고, 해외에 있는 나로써는 배송료까지 더해서 더욱더 커다란 장점이다.

자, 이제 의문은 자연스럽게 왜 아이튠스 저팬 스토어가 들어온지 거의 5년이 되어서야? 라는 의문이 드는 것이다. 여기에 사람들은 가설을 제시한다. 애플의 적이니까라는 설인데, 그냥 단순하다. ATRAC(DRM) 때문이다. 소니는 2012년 10월에서야 ATRAC을 폐지하고 AAC로 돌아섰다.

ATRAC… 이 단어를 들으면 벌써 머리를 싸매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 그렇다. 소니의 독자 음악 포맷이다. 거슬러가면 MD부터 시작해서, 2000년대의 네트워크 워크맨 시절 초기에는 MP3를 받지 않고(!) 모든 음악을 ATRAC으로 변환해서 사용해야 했던 시절이 있었다. 그 중심에 소니 뮤직의 압력이 있었고… 그외에 여러가지 실패에 힘입은바 있으나, 일단 ATRAC이 결정타가 되어 초기 장악에 실패했고, 후발주자들에게 시장을 양보했고 결과적으로 정신차리고 ATRAC 전용을 철회해 놓고 보니 이미 그 후발주자를 정리해 버린 아이팟에 시장을 통째로 넘겨주고 난 다음이다 라는 것이 정설이다.

자 다시 아이튠스로 돌아와서 애플의 경우에는 2012년 2월 22일까지 아이튠스 플러스(256kbps의 DRM 프리)를 하지 않았는데 흥미로운점은 이것을 실시함과 동시에 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인터내셔널(SMEI)의 곡이 들어왔다는 것이다. 우연일까? 그리고 소니뮤직저팬이 DRM을 품과 직후에 아이튠스에 소니뮤직저팬의 곡이 들어왔다. 아주 톱니가 착착 물려들어간다. 이로써 아이튠스 스토어에 일본 메이저 레이블이 완성 되었다.

뒷 사정은 알 수 없으나 이런 유추가 가능하다. 아이튠스 플러스를 실시하면서 소니 뮤직을 비롯한 일본 레이블과 곡 제공 협의가 시작/갱신되었고 밀고 당기기 끝에 소니가 일단 해외 레이블부터 양보했고, 결국 소니의 일본 국내 레이블은 최후까지 버티다가 DRM을 포기한 다음에 아이튠스에 곡이 제공되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자사 서비스에서도 DRM을 안풀었으니).

즉, 소니는 일본 모든 메이저 레이블 중 마지막까지 자사 전용 포맷과 DRM을 사수하려고 했다는 것이다. 물론 iTunes도 버텼고, 그걸 소니의 자존심이라고 할지 뭐라고 할지는 맘대로 해야겠지만 mora에서 제공되는 AAC 음원도 아직 라이브러리의 전부가 아니라고 하니 내 생각에는 소니의 자존심이라기 보다는 포맷 사수에 가까울 듯하다. 결국 포맷을 사수한 이유는 워크맨에 있지 않을까 싶지만, 이제와서 스마트폰은 커녕 윈도우에서도 전용 플레이어가 아니면 재생하기 쉽지 않은 ATRAC을 사용한 것은 결국 DRM이나 이런저런 제약이 없는 음반판매에 있는것 아닌가 싶다. 음반판매는 해치고 싶지 않고.. 그러다보니 어영부영 한 형태가 된 것 아닌가. 그러다 결국 시류를 못이기고 제일 마지막으로 DRM을 풀고 독자포맷을 포기하고 아이튠스로 들어온 것이다.

뭐 단순히 그냥 한 음반회사가 한 서비스에 늦게 참가했네 라고 하기에는 너무 큰 회사가 너무 커다란 서비스에 너무 늦게 참여했다. 소니라는 조직이 얼마나 폐쇄적이고 느려터졌는지 알 수 있다. 그러는 동안 적자는 쌓여가는 것이다. 소니라는 개구리는 열탕에서 익어가고… 내 아이폰에는 어찌됐던 소니 뮤직 저팬의 음원이 차오르고 있다. CD 값은 물론 배송료가 굳어 얼마나 좋은 일이란 말인가. 뒤늦게나마 경사로세 경사로세.

나는 완벽을 추구한다.

블로거라는 ‘직업’은 사실 자신의 이름를 파는 직업이다. ‘나의 지혜를 웹에 덜어서 자랑함으로써 자신의 이름을 파는’ 직업인 것이다. 지금까지는 사생활을 추구하기 위해서 ‘푸른곰’이라는 가명을 사용하고 있으나 언제 내 실명을 사용해서 프로로 돌아갈 지 모르는 노릇이다.

이름을 파는 직업에서 당연히 신경을 써야 하는 것은 자신이 어떠한 평판을 얻느냐는 것이다. 나는 자체적인 분석툴을 쓰기도 하고 Google Analytics 툴을 쓰기도 하고 각 페이지의 소셜 툴을 통해서 얼마나 많이 공유되었는지를 살펴보기도 한다. 특히 어떤 페이지가 많이 검색되었는지와 어떤 페이지가 많이 공유되었는지는 그 페이지가 얼마나 인기있었는지 얼마나 유익했는지를 살펴보는 지표가 된다. 그런데 한 페이지가 눈에 띄었다. 바로 투니버스판 도쿄 매그니튜드 8.0의 더빙에 관한 트위터 코멘트였다. (사생활 보호를 위해 프로필 사진과 이름은 삭제했다)

솔직히 말해서, 나는 단순히 더빙판을 까려는게 아니다.

보통 ‘더빙판’에 대한 비판이라고 하면 흔한 오타쿠의 난리로 여겨지기 일쑤라 나로써도 참, 깨름직하다.  (본문 중)

우선 첫째로 본문에서도 말했듯, 전반적인 품질은 우수했다. 다만 그 장면의 질이 기대를 저버렸기 때문에 그를 비판한 것이다.

물론, 나는 마지막회 연기를 보면서 잠시 눈시울이 시큼해졌다. 분명 성우들은 매우 훌륭한 연기를 했다. 그러나 이 장면을 보면서 마음이 차가워졌다.

나는 완벽을 추구한다. 특히 프로의 작업이라면 더더욱 완벽을 추구해야 한다고 믿는다. 블로그 글 하나를 작성하면서도 조사를 거듭하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영영 Draft 상태에 머물거나 Trash로 들어가기도 한다. 이 ‘까는 글’ 하나만 하더라도 수 차례의 초고작업과 수정과 작성을 통해 몇 시간의 집중을 거친 작업 끝에 작성된 글이다. ‘이렇게 디테일하게 까는’ 글은 결코 쉽게 나오지 않는 것이다.

나는 남의 부탁을 매우 신중하게 받아들이는 편이다. 완벽을 기할 수 없다면 나는 그 일을 맡지 않는다. 물론 나와는 달리 녹음 현장의 프로페셔널은 타협을 해야할 때가 있다. 비용과 시간과 능력의 효율 밸런스를 조절해야 한다는 말이다. 단순히 완벽만을 추구하는 것은 아마추어의 사치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나는 디테일에 대한 완벽주의, 그것이 무언가 다른 것을 낳을 것이라고 믿는다. 여기에 이런걸 붙이는게 구차하게 느껴지지만, 내가 스티브 잡스와 애플, 그리고 한창 때의 소니를 좋아했던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것이 ‘그렇게 디테일하게 깠던’ 이유이다. 나는 그만큼 투니버스에 애정을 가지고 있다. 투니버스 태그를 검색해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