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케어와 아이폰케어 등 통신사 상품의 중요한 차이점

아이폰의 가격이 미친듯이 폭등한 가운데, 수리 비용도 장난이 아니고 해서 애플과 통신사에서 각각 애플케어+와 보험 상품이 있습니다. 특히 SKT의 경우 애플케어+와 분실 보장을 패키지로 제공하고 있는데요. 부담금도 비슷하고 보장도 비슷하고 특히 SKT는 애플케어가 패키지다보니 착각하기 쉽지만 이들 통신사 상품을 고르실때 주의하실 점은 당연한 얘기지만 해당 통신사에서 기기를 사용할때만 보장이 제공된다는 점입니다. 애플케어+는 기기 일련 번호에 귀속되고 약관에 따르면 1회까지 계약자의 양도가 가능하므로 통신사를 옮기거나 해지하거나 매각해도 보장이 됩니다만, 통신사 상품은 해지, 기변, 번이 등을 하시면 그 즉시 해지되서 보장을 받으실 수 없고 이 상품은 양도도 안되고 재가입도 안되기 때문에 해지, 기변, 번이, 중고 매각시에는 1년 더 긴 보장기간이 메리트가 전혀 없습니다.

SK텔레콤의 아이폰 케어 상품 안내에서 발췌

따라서 “나는 3년간 통신사를 옮기지 않고 기기를 변경없이 사용하면서 중고로 판매하지 않겠다(더불어 2번 이상 기기를 아작내거나 만에 하나라도 잃어버릴지 모른다)” 라면 통신사 측 상품도 고려해 볼 만 하지만 2년 이내에 통신사를 옮기실 계획이 있거나 애플 매니아 들이라면 곧잘 있을 법한 2년 이내에, 구체적으로 말해 매번 신기종 나올때마다 기변하셔서 특히 구 기종을 중고로 매각하실 생각하실 생각이 있으시면 당연히 잔존가격 산정시 보상을 더 받을 수 있는 애플케어+가 한푼이라도 더 유리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보상을 받지 않아 횟수가 남아 있으면 더더욱 그렇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