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어영부영하다 새해를 맞이했네요. 한국 나이를 안세려고 극력 노력하고 있건만 결국 한 살 더 먹었습니다, 나이에 비해 부끄럽기 짝이 없지만 세월은 기다려주지 않네요. 사실 작년이 가기전에 ‘올해 산 가장 좋았던 물건’ 같은 기획도 좀 했었습니다만 느릿느릿하는 새에 해가 밝아 버렸습니다. 이런. 이 기획은 못쓰게 됐지만 대신 좋았던 물건이나 그런건 좀 올려보려고 합니다. 지난해 2017년 감사했습니다. 써먹을 데 마땅찮은 블로그입니다만 올해도 잘 부탁 드립니다.

푸른곰 드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