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내다 보는 것

요즘 집을 치우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이것저것 발견합니다만 개중에는 컴퓨터 잡지가 있습니다. 21세기초에 발행된 잡지는 과감하게도 미래를 예측하는 내용입니다. 일일히 맞고 틀리고를 적지는 않겠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빌게이츠와 MS가 반독점법을 피해서 인도로 본사를 옮기는 일은 없었습니다. 어디서부터 어디를 정정해야할지 모르겠군요. 애플이 MS보다 더 가치있는 기업이 되었다는것? 빌 게이츠가 물러난지 한참 되었다는 점? 등등.

너의 이름은. 을 정말로 많이 봤습니다. 처음 부천에서 보고 나서 여러가지 기묘한 인연을 거쳐서 말이죠. 한 예닐곱번 되지 않나 싶습니다. 같은 영화를 이렇게 본것도 이렇게 단기간에 영화관을 찾은것도 정말 오랫만입니다. 아마 처음인것 같은데…

지금 이 글을 쓰면서 ‘별의 목소리’ 사운드 트랙을 듣고 있습니다. Through The Years And Far Away라는 주제가가 들려오고 두번째 트랙으로 옮겨가고 있네요. 별의 목소리는 항성간 이동이 가능한 시점을 다루고 있습니다. 워프를 하고 광속으로 건너 뛰죠. 그런데 주인공들의 휴대폰은 흑백의 바 형 휴대전화입니다.

휴대전화는 신카이 마코토 작품에도 간간히 나왔고 흡사 말하는 배경왕이라는 말에 어울리듯 현실에 존재하는 설정을 따르듯 작품이 제작되는 시점의 물건을 베이스에 두고 있습니다. 2013년에 유키노의 휴대전화는 매우 리얼하죠. 너의 이름은. 의 휴대전화도 실재하는 물건을 바탕으로 적당히 꼬아놓은 것을 모두가 알고 있습니다.

이런 배경 설정은 ‘시대성’을 나타내는 좋은 소품임과 동시에 세월을 느끼게 해주는 물건입니다. 초속 5 센티미터에서도 마지막에 나온 미즈노 리사의 휴대폰을 생각해보지요. 휴대폰은 또 우리에게 너무나도 친숙한 물건이고 늘 가지고 다니는 물건입니다. 만약 우리가 너의 이름은. 에서 주인공의 휴대폰이 단박에 아이폰을 꼬아 놓은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된 것은 그거 때문이지 않을까요.

이 영화는 오랜만에 미래가 나오는 신카이 영화입니다. 2021년이 나오는데 여기서도 iOS를 따른 듯한 휴대폰이 나오지요. 그런데 Slide to Unlock(밀어서 잠금해제)가 나오는군요. 재미있는 얘깁니다만 이 영화가 공개되고 머지 않아서 밀어서 잠금 해제는 사라졌습니다(사실 그 이전에 이를 알리는 WWDC가 있었습니다만).

흑백 휴대폰을 쓰는 항성 여행 시대와 몇 개월뒤를 예상 못한 너의 이름은.의 근 미래 휴대폰. 그 단순한 녀석이 용케 이렇게 발전했구나 싶으면서도 휴대폰의 미래를 예측하는건 정말 어렵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여느 미래가 안그러겠냐만서도요.

그래도 시공을 초월한 두 작품의 사랑은 두 작품의 10여년간의 시간적 간격을 뛰어 넘었네요. 올 유 니드 이즈 러브(All You Need Is Love)입니다.

2 thoughts on “미래를 내다 보는 것

  1. 열매맺는나무

    친근한 사물로 시대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더 나아가 시간의 흐름을 느끼게 하는 것은 참 똑똑한 발상입니다. 응답하라 시리즈에서도 그런 장치가 있지만 수준차에 따라 공감할 수도 있고 고증이 잘못되었다고 할 수 있는 것도 있었죠. 특히 석유곤로 같은 것이 그렇습니다. 하지만 휴대전화는 그런 면이 훨씬 덜 하죠.

    Reply
    1. 푸른곰 Post author

      아무래도 거의 20년전부터 늘 함께해 온 사물이니까요. (제가 최초의 제 휴대폰을 가진게 97-8년경이네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