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창살에 위협 받는 열린 웹

사실 저는 트위터를 좋아합니다. 하루에 몇 번이고 트위터 타임라인을 들여다보고 트윗도 여러번 합니다. 하지만 남들이 다 그렇듯이 페이스북도 최근에는 많이 합니다. 특히 페이스북의 타임라인은 뭔가 신기한 마술 같은게 있어서 “난 너를 알고 있다” 이런 식으로 구미가 당길만한 글을 먼저 보여줍니다. 거기에 더해서 “나 이거 먼저 보고 싶어” 라던지 “나 이거 그다지 보고 싶지 않아” 하면 그것도 반영해서 보여줍니다. 그러다보면 ‘오호 이거 그럴싸 한데’ 싶은 기사를 꽤 자주 발견 하곤 합니다.

트위터도 그렇지만 페이스북의 경우 (iOS의 경우) 자체 브라우저로만 링크가 열리는데 이게 아주 고약한 것이 공유버튼이 내부 브라우저에 있지만 페이스북 밖으로 공유를 할 수가 없습니다. 가령 트위터로 링크를 공유하고 싶다면 사파리로 링크를 열어서 따로 공유를 해야하는 수고가 따로 필요합니다. 가끔은 이래도 우리 울타리 밖으로 끌고 나갈거냐? 라고 하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페이스북으로 꽤 괜찮은 동영상이 올라올 때가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페이스북 비디오가 유튜브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라고 합니다만 예전에는 페이스북에 유튜브 동영상을 엠베드 했다면 이제는 페이스북 자체 동영상으로 업로드 하고 있습니다. 이런 경우가 제일 고약합니다. 페이스북 동영상은 페이스북 밖으로 가져갈 방법이 아예 없기 때문입니다. 별도로 사이트가 있어서 열어서 공유할 수 있으면 다행인데 몇몇 매체는 링크고 자시고 그냥 덩그러니 동영상만 올리기 때문에 언감생심할 수 밖에 없습니다.

월드 와이드 웹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는 팀 버너스 리는 페이스북이 오픈 웹에 울타리를 치는 것에 경계를 해왔습니다. 그 와중에 올해 저커버그는 전혀 엄한날에 웹의 25주년 축하를 해서 어그로를 끌었습니다.

페이스북의 컨텐츠는 페이스북 밖에서 검색할 수도 없고 페이스북은 자신의 통제 안에서 모든 컨텐츠를 유통하고 싶어합니다. 막대한 사용자 수를 바탕으로 컨트롤하고 질서를 정하려고 합니다. 페이스북이 타임피드에서 뉴스 노출을 줄이겠다고 하니 거의 모든 기성 언론들이 집단 히스테리를 일으키고, 가짜 뉴스 파동이 일어나자 페이스북을 맹공하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이 때문입니다.

같이 가짜 뉴스 파동에서 공격을 받는 구글이 역시 불투명한 PageRank 알고리즘으로 공격을 받고는 있지만 구글의 통제력을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아주 간단한 예로 우리나라에서는 구글 보다 네이버 검색이 훨씬 영향력이 셉니다. 적어도 한국어 검색에서는 구글에 절실하게 매달릴 필요가 없습니다. 서구 언론들이 구글을 공격하는 것은 적어도 한국보다는 구글의 영향력이 세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페이스북에서는 페이스북의 영향력을 벗어 날 수가 없습니다. 게다가 우리나라의 SNS는 사실상 페이스북이 장악했기 때문에 검색에 네이버가 있다면 SNS에는 페이스북이 있고, 페이스북이 서구에서 벌이는 패악은 우리나라에서도 그대로 재현 가능합니다. 이미 일부 언론사들은 페이스북 비디오로 페이스북에 포스트하고 페이스북에 보기 편한 형태로 이미지를 올립니다. 심지어는 페이스북 타임라인에 맞춰서 세로로 길거나 정방형 동영상을 만드는 회사도 있습니다. 탭하지 않아도 자동재생으로 볼 수 있도록 자막까지 다는 경우도 있더군요. 게다가 요즘같이 어지러운 시국에는 하루에도 몇번씩 페이스북으로 라이브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거 페이스북 안하는 사람은 어떻게 보라는 거죠? 사실은 위의 모든걸 다 하는 회사가 JTBC입니다만 JTBC에 국한되지는 않습니다. 정도의 차이지 다 합니다. 조선일보가 자사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 하면서 장난기 있는 멘트를 넣어서 화제가 되고 트래픽이 오르니깐 상습적으로 소위 ‘개드립’을 치고 그걸 보고 너도 나도 따라하고 있습니다만, 너도 나도 페이스북의 수렁에 빠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이 과연 바람직한 것인가 매우 궁금해졌습니다. 뭐, 솔직히 말하자면 공유하기가 귀찮아서 빡친거지만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