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보안 정보의 애매한 보도의 위험성

최근 심심찮게 보이는 문제가 스미싱(smishing)이니 악성 어플리케이션에 의한 개인 정보 유출이니 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문제가 연일 자극적으로 특종 등의 표현과 함께 보도되고 있다. 그런데 십중 팔구는 ‘스마트폰’이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 스마트폰 보안이 위험하다. 스마트폰 결제가 어떻다는 둥. 살펴보면 역시 십중 팔구 안드로이드의 문제이다. 말할 것도 없이 아이폰이나 윈도우 폰, 블랙베리 등 여타 플랫폼의 스마트폰은 표적이 되고 싶어도 될 수가 없다. 이들은 스마트폰이 아니라 바보폰(dumbphone)인가? 물론 개중에서 일부는 아이폰 등의 보안 헛점을 이용한 타 스마트폰의 문제도 간혹 보인다. 그런데 그것을 명확히 드러내는 경우는 가뭄의 콩나기고 그냥 스마트폰이라고 하는 경우가 대반이다.

물론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안드로이드가 가장 점유율이 높다(90%). 90%나 차지한다면 과연 그냥, 스마트폰~ 해버릴 만도 하다만 정확한 정보를 알리는것은 중요한 일 아닐까? 어찌됐건 10% 사용자가 있기 때문이다.

또 솔직한 의견으로 제공되는 정보 또한 피상적이다. 상표를 언급해서 안되는 까닭인지 구글 플레이나 특정 통신사의 마켓에서만 받으라는 말을 하지도 않고 필요 이상의 권한을 조심하라는 가령 어떤 경우를 조심해야하는지(가령 게임에서 메시지를 보내는 권한을 요구하거나 주소록을 열람하는 권한을 요구한다던지를 경계하라 라던지, 알 수 없는 출처의 체크를 해제해야 한다던지) 도움말을 하지도 않고. 얼렁뚱땅 넘어가는 그야말로 유야무야 하는 경우가 많다.

다시 말해서 어떤 기기가 위험한지는 대충 얼버무리고 위험을 피하는 대책은 대충 넘어가버리는 그야말로 총체적으로 부실함의 극치이다. 한심할 지경이다. 가끔 IT 전문가가 기자가 되는게 아니라 문과 기자가 IT를 다룬다는 생각을 지울수가 없다. 그러잖고는 이런 해괴망측한 난리가 나올리가 없지. 하기야 언젠가는 Y모 텔레비전 방송국에서 정치부 기자가 보안업체에서 보도자료 받아다가 스마트폰 해킹기사 쓴적이 있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