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밍으로 인디 음악을 즐기다

아이폰에 20기가가 넘는 곡을 넣고 듣기에 처음에 32기가 모델을 사다가 4S이후로는 64기가를 사는 나로서도 듣는 음악만 듣기에는 역시 지겹기에 벅스뮤직 앱으로 새로운 음악을 듣기로 했다. 나는 국내 서비스를 통해 MP3를 다운로드 하지는 않는다(그렇다고 해적질을 하는건 아니다) 일단 그게 합당한 가치를 지불하는건지 의문이 들기도 하거니와. 들을 일이 있다면 스트리밍을 하는 편이다.

미국에서도 판도라 라디오, 일본에서는 레코쵸크가 주로 하고 있는 서비스인데 CD나 다운로드가 자릴 하던 일본에서도 점점 주류가 되고 있다.

음… 내가 얘기하려던건 스트리밍이 주류가 되고 있다. 라는게 아니고. 역시 이런식으로 하다보니 음악의 지평? 이런게 넓어지는 느낌이다. 들었던 음악은 인디 음악들이었는데 새로운 인디 음악을 들어보면서 ‘아, 이런 음악이 있구나.’ 금새 꿈속에서처럼 빠져들었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역시 사용료 부분이겠지. 아무리 내가 스트리밍으로 그냥 스치듯 듣더라도 가수들에게 돌아가는 금액이 얼마일까. 인상이 된다지만 실제로 돌아가는 퍼센티지는 얼만가… 안타까운 노릇.

2014년 7월 추가: 나는 되도록이면 인디음악을 듣지 않기로 했다. 그 불공평한 수입분배가 놀라운 수준임을 알게되었기 때문이다. 나는 아이튠스에서 많은 곡을 구입하는데, 적어도 이정도의 분배는 되어야 하지 않나 하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