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아이폰 점유율이 다른 나라보다 낮은 이유

전 포스트에서 왜 한국에서 유독 안드로이드가 잘나가는지 얘기했으니 반대로 왜 한국에서 아이폰이 죽을 쑤는지 얘길 해보도록하자. 일단 생각해볼 것은 가격이다. 애플은 제조사 보조금과 리베이트를 제공하지 않는다. 우리나라는 알다시피 기형적으로 높은 판매 리베이트와 보조금을 제조사가 유통채널과 통신사에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애플은 그러지 않는다(단 제품의 교체기에는 가격떨이가 시작하는 모양이다, 전세계적으로). 그러다보니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이 유지되고 또 적은 판매 수입은 적극적인 판매권유로 이어지지 않는다.

둘째는 안드로이드와는 달리 이동통신사가 적극적인 부가수익 창출이 곤란하기 때문이다. 가령 SK플래닛의 T스토어 같은 부가 마켓을 통한 부가 수입만 하더라도 상당하다, 안드로이드는. 그러나 아이폰은 그런 것을 깡그리 포기해야 한다. 물론 멜론이나 티맵 같이 아이폰에 맞게 수정해서 내놓을수도 있지만 애플의 정책에 맞춰 빌링 정책이나 어플리케이션 승린절차등을 따로 준비해야 하는등 어려움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동통신사 입장에서도 그다지 계륵 같은 존재이다.

사용자 면에 있어서도 이전 포스트에서 설명했듯이 아이폰의 쿼티 자판과 생경한 인터페이스와 설명과 번역에 대중적으로 접근하기란 어렵고, 직관적이라고 하나 예전에 쓰던 전화기와 다르기 때문에, 특히 아이폰도 아이폰 나름대로 몇가지 제약들이 존재하기 때문에(음악을 넣을때는 반드시 아이튠스를 쓰라거나 , 동영상은 인코딩을 하지 않으면 별도의 앱을 써야 한다거나, 벨소리를 바꾸려면 직접 편집하는 수고가 필요하다거나) 아무튼, 아이폰이 초기에 들어오던 시절에는 스마트폰 초기니 관심이 있던 사람만 사기도 했고 선택지가 적기도 했으니까 그렇다 쳐도 이제는 선택지가 충분히 또 여러가지 있기 때문에 아이폰의 매력이 희석된 상태이다.

앱의 장점이 있으나 해외의 앱은 거의 사용하지 않거니와 요즈음은 해외도 자금력이 있으면 그런 추세지만 특히 국내 앱의 경우 거의 동시 개발이나 안드로이드 개발이 많아서 굳이 열세를 논할 필요가 없다. 굳이 말하자면 해외 게임의 열세(와 전반적인 앱들의 퀄리티)가 눈에 띌뿐이다.

그런 이유로 적극적인 요금제 프로모션과 사용자 베이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한 어플리케이션 풀을 가지고 있는 해외와는 달리 우리나라는 그다지 아이폰의 사용자 층이 얕은것이다.

하지만 얼마전에 htc가 철수하고 소니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이 한 대도 신기종을 내지 않은 이 상황에서 우리는 애플이 이렇게 매년 신기종을 내면서 ‘안드로이드 공화국’ 아니 ‘삼성 왕국’에서 거의 유일하게 존재감 있는 경쟁자로 있는 것에 기대를 할 수밖에 없는것 아닌가? 나는 애플이 아이폰을 제발 내주기를 기대하던 3년전을 잊을 수 없다. 그때를 기억하며 나는 아이폰으로 이 글을 작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