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Lex가 페이스북에 대해 말하길

(이 글을 주말에 써놓고 발행하는걸 까먹었다. 그리고 나서 아주 멋지게 페이스북 주가가 무지막지하게 가라앉았더라 -_- 역시 49달러를 낼 가치가 있는 서비스라는 생각이 들었다. )

파이낸셜 타임스의 지면 구독자나, 49달러(!)를 내고 프리미엄 독자가 되면 볼 수 있는 Lex Column이 있는데 18일자 Lex Column에서 페이스북의 장 마감 후 컬럼을 내놨다(말했지만, 가입자만 볼 수 있는 점을 유감으로 생각한다).

대강 요약을 하자면, ‘(주식)시장’의 장점은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가치가  유동성을 띔으로써 가격의 수준을 발견할 수 있고, 그로 인해 합리적인 자본의 할당을 낳는다는 것이다. 허나, 페이스북의 가치라는 것은 금요일에나 정해졌고 종가라는 38달러는 매우 급작스럽게 정해진 것이라는 것이어서 누적된 정보와는 매우 다르다는 것이다. 주식이라는 것은 단순히 주가를 받아들이거나 말거나의 문제가 아니라 그 회사에 대해 평가를 하는것이고 그것이 주식이 수요가 금속과는 달리 주가에 따라 올라가는 것이라는 것이라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페이스북은 참고지표가 매우 나쁘다는 점이다.

페이스북은 4억2천만주가 거래되었지만 20억주가 아직 미 매각 상태로 남아 있고 페이스북 규모의 회사 중에서 이렇게 많은 규모의 미매각 주식을 가진 회사는 반국영 상태의 석유회사 정도밖에 없다고 한다. 더 심한 것은 그 주식을 가진 사람들은 모두 이득위에 앉아 있고, 휘발성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투자자는 이득을 볼 수도 있지만 그 이득은 풍향의 변화에 따라 위협에 처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리고 일이 잘못되면 결국 주식을 팔수 밖에 없다. 라고. 게다가 2중 주식 구조 때문에 일반적으로 거래되는 주식은 통제권도 전혀 없다.

해서 결과적으로 그 어마어마한 가치의 회사, 매출의 수익구조가 아직 확립되지 않았다. 라는것. 따라서 며칠전까지도 그 가치는 확실치 않았고 지난 몇시간 동안에도 그렇다는게 그 글의 내용이다.

공감되는 내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