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복귀, 삼성의 위기는 그게 아닌데?

과거 저는 소니에 대한 환상이 있었습니다. 사실 그도 그럴것이 과거 소니의 위세는 대단했기 때문입니다. 특히 1990년대까지의 소니는 그야말로 ‘찬란했던’ 시기였습니다. 여러 사람들의 이견은 있으리라고 보지만 소니의 태동과 급성장은 모리타 아키오와  이부카 마사루, 두 창업자의 시절에 이뤄졌다라고 판단됩니다. 천부적인 기술자며 애국자였던 그들의 리더십 하에 소니의 절반은 발전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을 완숙시킨것은 그를 이어 사장이 된 오가 노리오입니다. 오가 노리오는 두 창업자가 살아 있는 동안에 그들의 직접적인 간택을 받아 경영에 참여한 케이스입니다. 그는 기술자도, 경영자도 아닌 음악가출신이었지만, 그가 훗날 이데이 전 소니 명예회장에게 “나는 컴팩트 디스크를 만들었어, 미니디스크를 만들었어, 8mm 비디오를 만들었어, 플레이스테이션을 만들었어, 자넨 도대체 뭘했나?’ 라고 호통을 칠 정도로 그는 한창때의 ‘최첨단’의 상징을 지휘하던 그야말로 소니의 첨병이었습니다. 유감스럽게도, 창업자가 사망하고 오가 회장이 물러나자 소니는 기울더니 이데이 회장이 내려올 무렵이 되더니 급속히 몰락해버렸습니다. 그나마 ‘소니니까’ 이정도 버티는거 아닌가 싶을정도로.

이건희 회장(직함이 뭐든 간에; 이하통일)이 돌아왔습니다. 이 회장이 삼성을 급속히 성장시켰는지 모릅니다. 삼성은 소니의 모습을 잘 봐둘 필요가 있습니다. 사상 최대 실적을 낸 삼성이 위기인건지 헛갈리긴 하지만 설령 위기라손 치더라도 그 위기는 이건희 회장이 돌아온다 해서 극복이 될지 의문입니다. 도요타 사태를 들먹이는데 도요타 최대 위기가 창업자 손주인 도요다 회장 치하에서 이뤄지고 있음을 기억합시다. 오히려 이건희 회장은 삼성이 자신없이도 잘 굴러갈 수 있도록 전문 경영인과 전문 기술인에 의해 굴러가는 투명하고 전문적인 회사가 되도록 해야하지 않을까요?

다 집어치우고, 온갖 부정으로 인해 기소당하고 다른 사람이라면 진즉에 형을 살아야 할 것을 경제에 대한 공로로 ‘봐줬습니다’. 좌/우/진/보에 따라 옳으니 그르니 이견은 있어도 그가 삼성의 총수였으니 봐줬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그 책임을 지고 물러났으면 그걸로 끝났어야 마땅합니다. 은퇴도 아니고 직장인으로 따지면 징계면직이었습니다. 삼성전자는 징계로 짜른 사람도 여차하면 채용하는겁니까?
 
이 회장 복귀를 다룬 오늘 MBC 9시 뉴스 꼭지를 보니 기가 찬 분석이 있었습니다. 회장 복귀를 해서 평창 올림픽 유치에 힘이 쏟아진답니다. 어처구니가 이쯤되면 증발해버릴 지경입니다. 이 MBC가 어제 PD수첩에서는 도요타의 후진성을 깠습니다. 내가 보고 있는게 같은 회사방송이 맞는건지. 참 요지경 아닌가요?  

2 thoughts on “이건희 회장 복귀, 삼성의 위기는 그게 아닌데?

  1. Harry

    최근 언론과 기업, 그리고 정부의 작태를 보면 정말 속이 부글부글 끓는다는 말이 정확합니다.
    잃어버린 10년 이전에 이건 이제 눈가리고 아웅도 안하는, 대놓고 유전무죄 세상이 되버린 한국, 무섭습니다.
    그 무서운 사회에 길들여질대로 길들여져 당연한듯이 받아드리는 어린 세대들도, 순응하지 않으면 힘들게 산다는듯이 몇년 먼저 살았다는 잘난 경험을 나누는 기성세대도 다 아니꼽네요.
    정말 무슨일이 터지려고 나라가 이리 되었는지.. 걱정입니다.

    Reply
    1. 푸른곰

      으… 그렇습니다. 이제는 애들도 돈돈돈… 돈에 너무 목매는것같아요. 공부하는것도 왜하냐 ‘돈 많이 벌려구요’… 이런. 그 이유가 뭘까~요 쳇.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