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PSP를 꺼내보고 PSP와 DS의 차이에 대해서 생각하다(下)

(이어서…)
물론 게임을 열심히 즐기시는 분들께는 좋은 그래픽이나 거치기의 그것을 흡사하게 재현한 조작계가 만족스러우실 수 있겠지만, 저를 비롯한 대다수의 일반인은 그렇지가 않습니다. 게임기의 버튼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고 조작계를 외우기도 어려워졌습니다. 저도 십대때는 메탈 기어 솔리드 2 같이 PS2의 16개 버튼과 아나로그 스틱 두개를 모두 활용하는 복잡한 3D 게임을 꽤 열심히 붙들고 플레이했습니다만, 지금은 도저히 그때와 같은 감각으로 플레이하기는 어렵습니다. 아무래도 나이를 먹었나봅니다.

확실히 게임의 고품질화는 PS2 같은 6세대 하드웨어의 등장으로 인하여 폭발적으로 증가했습니다만, 캐주얼 게이머들에게 많은 장벽을 가지고 있었던것이 사실입니다. 그리고 이는 게임의 보급에도 장애가 되었다는 점도 인정해야만 할 것입니다. 그렇게 발생하게 된 게임과 일반 대중과의 괴리를 허물어야만 앞으로 게임의 폭넓은 성공을 거둘 수 있음을 Touch Generations로 대표되는 닌텐도의 일련의 소프트웨어 군(群)으로 인해 촉진된 NDS의 폭발적인 보급이 잘 보여줍니다.

한글화 부재의 큰 벽
PSP를 보면서 한가지 느낀점은 더 있습니다. 이건 오로지 한국 사정에 국한된 이야기입니다만, 한국 닌텐도와는 달리, 소니 컴퓨터 엔터테인먼트 코리아(SCEK)를 비롯한 PSP용 게임 퍼블리셔들은 한글화에 거의 무관심한것 같습니다. 제가 2006년에 PSP를 봉하기 전에 구매했던 소프트웨어는 그나마 한글화가 된 것이었습니다만, 불법복제가 많아서 그런 것인지, PSP의 판매가 예상보다 부진한 까닭에 시장성이 모잘라서 그런 것인지는 몰라도, 제가 요번에 손에 쥔 소프트웨어는 일본어와 영어로 되어 있었습니다. 설명서는 잘 되어 있었고 루리웹이라던지 사이트를 뒤져보면 얼마든지 정보를 얻을 수는 있는 것입니다만, 이래서는 게임의 재미를 100% 즐길 수 없을 뿐 아니라 어린이나 어른들은 물론 저처럼 캐주얼 한 사용자에게도 거리감이 생길 수 밖에 없습니다.

 100% 한글화 발매를 고집하면서 앞서 소개한 뇌트레이닝이나 ‘DS 영어 삼매경’ 시리즈, ‘뉴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같은 캐주얼 지향 게임은 물론이고, ‘어서오세요, 동물의 숲’에 이어서 ‘포켓 몬스터 DP’ 그리고 ‘젤다의 전설’ 등 기존 게이머들에게도 어필할만한 타이틀을 지속적으로 한글화 해서 공급하고 있는 점이 NDS의 상황과 다르다고 하겠습니다. NDS는 국내에서 플레이스테이션이 몇년 걸려서 이룬 100만대(콘솔 업계에서 100만대라는 수치는 플랫폼의 초기 정착 및 성공의 지표라고 합니다)를 단 1년 만에 이뤄냈고, 장착률도 1:2 정도로 불법 복제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제법 양호한 편이었습니다. 루리웹에 가보면 과연 한국 닌텐도가 다음에는 무얼 한글화 할까를 걱정할 정도로 한국 진출 후 1년간은 무척 바쁜 한해였다고 평가할 만합니다.

혹자는 PSP 본체, 혹은 소프트웨어 판매량이 감소함에 따라서 한글화 타이틀이 감소했다고 합니다만, 저는 이것이 악순환의 고리라고 생각합니다. 한글화 되지 않아 게임을 플레이하기 어려우면 게임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줄어들 테고 구매하는 사람이 적으면 한글화 타이틀을 더 적게 내놓을 것입니다. 이것이 계속 반복되는 것이지요. SCEK가 한국 닌텐도처럼 뚝심을 가지고, 플랫폼 홀더로써 시장이 활성화 되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습니다. 물론 퍼스트파티인 닌텐도가 상당수의 게임을 공급하고 점유하고 있는 NDS와는 달리 PSP는 퍼스트파티 게임은 거의 없고 서드파티가 대부분을 차지합니다만, 서드파티에게도 일관적으로 100% 한글화를 요구, 관철하고 있는 점에서 봤을때, 무척 아쉬운것이 사실입니다.

구입하기 어렵다
유통에 있어서도 PSP는 별로 선발주자로써 한국시장에서 신통한 편은 아니었습니다. 어떤 게이머가 루리웹에 자조섞인 표현을 빌자면 ‘우리나라 비디오 게임 시장은 서울의 일개 건물의 한 개 층이 전부’라는 말이 있을 정도인데, 한국 닌텐도가 전통적인 게임가게 말고도 서점이나 음반점, 할인점을 통해서 적극적으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팔았던데 비해 PSP는 용산이나 국전을 통한 기존 판매망에 많이 안주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래서는 일반인 대상으로 공격적인 판매가 불가능합니다. 이쯤되면 PSP도 할인점이나 다른 채널에서 판매했다라고 하는 반론이 기대됩니다만, NDS의 신작 게임과 홍보물이 꽤 신속하고 꾸준하게 제가 살고 있는 도시의 할인점이나 서점에 공급되었던데 비해서 PSP는 그렇지 못했다는 점에서 사실상 PSP 게임의 주된 판매 경로는 용산이나 국전, 온라인(이라고 해봐야 결국 용산이나 국전의 업자가 온라인에 출품한 것이겠습니다만)에 한정되는 것이라고 보아야겠습니다. 둘 중 어떤 정책이 성공했는 지는 말할 필요도 없겠습니다.

플랫폼 비즈니스의 공전(空轉)
NDS나 PSP 같이 게임을 돌릴 수 있는 환경 즉 하드웨어을 플랫폼이라고 하고 그러한 플랫폼을 소유한 회사를 플랫폼 홀더라고 합니다. 닌텐도나 소니같이 하드웨어를 만드는 회사를 일컫는 말이지요. 플랫폼 홀더는 단순히 하드웨어를 판매하는 역할만 하는 것이 아니라 플랫폼 전체를 팔아야 합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소프트웨어 판매를 도모하고 소프트웨어를 팔때마다 수수하는 일정액의 로열티를 받아 플랫폼의 수익을 거둘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를 플랫폼 비즈니스라고 일컫습니다. 대체적으로 하드웨어의 마진은 박하거나 오히려 손해를 보는 경우가 많으므로, 소프트웨어가 많이 팔려야 많은 이득을 보는 것이 정설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플랫폼과 킬러 애플리케이션의 효과적인 홍보가 필수적입니다. 이러한 플랫폼의 홍보는 게임회사 뿐만 아니라 게이머에게도 궁극적으로는 도움이 되는데, 플랫폼이 활성화 되어서 많은 사람이 게임기와 소프트를 구매해야 앞으로도 더 많은 게임이 선보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비디오 게임 시장이 거의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에 게임 자체의 홍보가 필요합니다. 닌텐도가 한국시장에 들어오면서 유명한 연예인을 활용하여 ‘닌텐도 = 오락기’ 라는 인식을 주입하면서 널리 알려진것과 달리 PSP는 선발주자임에도 불구하고 커다란 대중적 인식을 쌓는데 실패 했다는 점은 한글화 부재와 더불어 PSP의 침체를 불러일으킨 요인이라고 생각합니다.

PSP의 성과와 과제
분명히 PSP는 닌텐도가 게임보이를 소개한 이래로 위협적인 경쟁자가 없었던 휴대용 게임기 시장에서 상당한 점유율을 점유하면서 견제하는데 성공했으며, 이정도면 첫 도전치고는 나쁘지 않다고 할 수있습니다. 또 상당한 그래픽 성능을 휴대용 게임기에서 구현했다는 점을 높이 살만합니다. 저는 PSP를 2005년에 NDS를 2006년 1월에 구입했습니다. PSP를 먼저 구입했었다는 말입니다. 처음에는 NDS의 그래픽적 성능의 부족함과 ROM 카셋트를 사용한 점에서 어쩌면 PSP가 현세대의 휴대용 게임기의 주도적인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만, 결과적으로 그 생각은 틀리게 되었습니다. 저의 경우 PSP로 4개의 게임을 가지고 있을 무렵, NDS로는 18개의 게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는 객관적인 판매 수치로 보았을 때도 쉽게 나타납니다. 단순히 기기의 판매 대수로만해도 PSP가 42만대 판매되었을때 NDS가 100만대 판매 되었다는 점을 보면 이를 잘 알 수 있습니다. 물론 PSP와 NDS가 지향하는 바가 상당히 다르다는 점을 인정합니다만 단순히 PS2나 PS3의 인기 시리즈를 PSP로 이식하는 것 보다는 뭐랄까, PSP만의 휴대용이라는 특징을 살리는 소프트웨어를 절실하게 느낍니다. 그걸 이미 소니도 알고 있는지, 로코로코나 파타퐁 같은 소프트웨어에서는 그런 문제점을 인식하고 수정하고자 하는 노력이 보여서 다행입니다.  

긴 글이라 2부로 나누었습니다만, 결국 요약하면 조작하기가 복잡했다, 한글화가 되지 않았다. 구입하기가 어렵다 한국에서 열심히 팔지 않았다. 이 이야기입니다. PSP는 훌륭한 플랫폼이고 그곳에서 나오는 게임들도 훌륭합니다만 개선이 필요하다는 말을 하고 싶었습니다. 게임 플랫폼 비즈니스는 결국은 게이머에게 몸을 흐르는 피와 같아서 끊임없이 새로운 게임이 투입되어 돌고돌아 게이머를 만족시키지 않으면 정체하고, 응혈해 파열에 이르는 산업입니다. 유감스럽게도 적어도 한국에서의 PSP 비즈니스는 정체와 응혈의 사이의 선상에 있습니다. 이를 의지를 가지고 개선을 해 나가야 PSP 비즈니스는 다시 정상궤도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감히 생각합니다.

5 thoughts on “오랜만에 PSP를 꺼내보고 PSP와 DS의 차이에 대해서 생각하다(下)

  1. 아스라이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PSP와 NDS에서 고민하다가 PS, PS2의 추억때문에 PSP를 샀습니다만, 지금은 조금 후회가 됩니다.

    무엇보다도 새로운 소프트를 사볼까 하도 게임샵에 가보면 한숨만 나오더군요. 옆에 NDS는 군침도는 소프트가 그득한데 말입니다.

    Reply
    1. 푸른곰

      확실히 국전이나 용산에 나가지 않는다면 DS쪽이 각양각색의 소프트웨어가 준비되어 있는 편인것은 사실입니다. 포켓몬스터DP라던지 기대가 되는 소프트웨어가 많이 준비되어 있다는 것이 사실입니다.

      Reply
  2. 춘화

    글 잘 읽었습니다.
    닌텐도, 소니와의 비교: 공부가 되었습니다
    종종 들르겠습니다 ^^

    Reply
  3. ZTR

    글쎄…
    PSP와 NDS는 일단 휴대용게임기라는 공통된 부분 외에도 차이점이 많이 존재하니까;
    NDS는 말 그대로 ‘가벼움’을 추구한 ‘게임기’에 그쳤다면, PSP는 소니가 항상 그래왔듯이, 본래 목적 그 이상의 가치를 추구하는 데에 의의가 있지 않을까?

    실제로 PSP를 사용하는 유저들은(나를 포함해서) 오디오 또는 비디오 감상의 목적으로도 상당히 많이 사용하고 있어.
    이런저런 툴을 이용해서 소설책까지 보는 사람들도 있지.
    이런건 다 고퀄리티를 추구하는 PSP의 특성이 반영되는 사용이라고 할 수 있겠지.

    단순히 ‘게임기’로서의 가치만으로는 당연히 NDS가 앞서겠지만, 단지 게임기로만 끝나지 않고 Multi-Play의 가치로 봤을 때에는 PSP가 가지는 가치는 상당하다고 생각해.
    뭐, 나만 이렇게 생각할 수 있지만 말야.

    [솔직히, 한글화에 신경을 별로 안쓰는 내 특수한 상황도 고려해야겠지ㅋ]

    Reply
    1. 푸른곰

      에… 확실히 영화를 본다거나 MP3를 듣는 데 사용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나같은 경우에는 MP3P도 있고, 통학을 안하는 나로써는 영화를 휴대해서 보기위해서 수십분을 대기하는 것이 불필요하지(인코딩을 위해서)… 커스텀 펌웨어의 경우에는 솔직히 텍스트를 읽는 등의 기본적인 목적을 떠나서 보통은 메모리스틱의 ISO 게임을 로드하는 용도로 변질된지 오래고…

      게임기는 일단 게임을 즐겁게 즐길 수 있어야 한다는게 내 생각이야. 아이러니하게도 플레이스테이션이 마츠시다의 3DO와 달리 성공한 게임 플랫폼이 된것은 플레이스테이션 게임만 할 수있고, 후에 마지못해서 음악CD 정도만 들을 수 있도록 기능을 한정해서 ‘집중’한 것이 큰 요인이겠지.

      Wii에 대해서도 들어봤을거야 일본 시장 미국 시장을 떠나서 PS3나 Xbox 360을 멀찌기 따돌리고 물건을 못댈정도로 팔리는데 이 기계는 DVD-ROM이 달려있지만 DVD 비디오 조차 재생이 안된단다 ㅡㅡ; 7년적에 나온 PS2에서도 되는 기능인데…

      한글화 유무를 떠나서 게임 유통을 체계적으로 정비하고 판매하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고 봐 ㅎ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