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에포트의 함정 – 일본의 통신 양극화 3

베스트 에포트(best effort)라는 말을 들어 보신적이 있으신지요? 사실 우리나라에서도 ‘한때’는 썼던 말입니다. 근데 우리나라에서는 사실상 사어가 되어버렸죠. 뭐 다른 말로 바뀐 까닭도 있지만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베스트 에포트라는 말이 뭔 말인고 하니… 예를 들어 여러분이 100Mbps 급 회선을 계약했습니다. 통신사에서는 각종 제반 사정, 가령 동시 접속 부하라던가 이런저런 연유로 인해 속도가 떨어지더라도 문자 그대로 ‘최선’을 다했다는 것입니다.

“베스트 에포트형 서비스ベストエフォート型サービス”는 그러니까 100Mbps로 계약을 해도 100Mbps가 나오지 않을 수 있다는 뭐 면책 나쁘게 말해 면피 같은 겁니다.

사실 이게 어쩌다가 100Mbps가 나오지 않거나 우리나라처럼 현실적으로 80~90Mbps 정도 나오는 상황에서 100Mbps가 나오지 않았지만 ‘베스트 에포트’임으로 허는수가 없다. 라고 하면 어쩔 수 없지 하는 겁니다만 문제는 일본에서는 베스트 에포트라는 단어를 거의 매직워드로 남용하고 있다는 겁니다. 1000Mbps 급 서비스가 10Mbps가 안나와도 “베스트 에포트”고 150Mbps 급 MVNO의 LTE에서 1Mbps가 나오지 않아도 베스트 에포트인겁니다.

업체에서는 그냥 베스트 에포트입니다. 한마디로 클레임을 방어할 수 있는거죠. 부글부글 끓는건 사용자일 뿐입니다. 사연을 접해보면 기가급 인터넷이 사용자 많이 몰리는 시간엔 느려지고 새벽에 빨라지는… 제가 FTTH를 설치한게 06년이고 00년 경에 케이블 모뎀을 설치했는데 케이블 모뎀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경우조차 있습니다.

대문짝만하게 1Gbps 광 회선, 175Mbps ‘고속’ LTE라고 써놓고 자그마하게 베스트 에포트라고 적어놓고는 실제로는 느릴수 있다 깨알같이 써놓고나서 실제로는 그것에 턱도 안미치는건 둘째치고 실사용에 지장이 오는 수준이 종종 올라오는 현실입니다.

MNO의 서비스는 그래도 2~30Mbps, 못해도 10Mbps 대가 나오는 경우가 일반적이지만 MVNO는 그 조차도 나오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요즘은 전문가들도 모두가 그냥 점심시간 때 등 피크 시간대에는 속도가 떨어진다는걸 감안하라고 조언할 정도거든요. 그게 1Mbps도 안될때도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유선의 경우에는 SLA(최저보장속도제)가 있기 때문에 계약서상의 속도(가령 저희집은 115Mbps입니다)를 보장해주고 있지만 일본에서는 그런것도 없으니까요.

우리나라를 보고 초고속 인터넷만 강국이냐. 라고 비아냥 대지만 초고속 인터넷이나 모바일 인터넷이 멀쩡한 것만으로도 생각보다 대단한것이 사실입니다.

동네에서 광대역 LTE가 시작됐는데.

광대역 타령.

그 지긋지긋하게 해대던 광대역 타령의 혜택이 내가 사는 촌동네에도 드디어 내려왔다. LTE의 속도가 802.11n과 비등비등해진 것이다. 50메가비트/초 속도가 나온다. 음, 빠른 것 같다. 근데 이걸 어따 써먹지?

음, 빠른 것 같다. 근데 이걸 어따 써먹지?

뭐 웹사이트 로딩은 원래 빠르다. 그래도 와이파이에 비교하면 웹이던 뭐던 셀룰러라 어차피 접속하는데 걸리는 레이턴시가 있는건 감안해야 한다. 결국 동영상이나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인데. 흠. 그거 쓸일이 몇이나 있으려나.

LTE를 사용하면서.

갤럭시S3를 구입함으로써 4G LTE를 사용하게 되었다. 사실 LTE를 사용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얼마나 빠른지 시험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과연 LTE는 상상대로 빨랐다. 집에서 3-40Mbps의 속도가 나왔고(더 빠를 때도 있었다) 유튜브 동영상이 전혀 버퍼링이 없이 재생되었다. 인터넷이 바가 나타나는 것 없이 나오는 진풍경도 나타났다.

그런데 사실 문제가 하나 있다. 어머니께 안드로이드를 소개했을때 4G 기종이 있었음에도 갤럭시 S2를 소개했던것은 사실 무제한 요금제 때문이다. 어머니는 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을 많이 보실 작정이었고 4G로 보시다간 파산할 것이 틀림없었고 역시나 2일만에 안드로이드의 데이터 사용량 경고가 나왔다.

나의 경우, LTE가입 사흘만에 600메가바이트 가까이를 사용했다. 첫 두날에 400메가바이트를 사용해서 훗날 와이파이로 돌려서 절약이 가능했다. 나는 무제한이 풀리자 용량에 신경을 쓰기 시작했는데 이 용량의 속도가 장난이 이니었다. 수 메가 바이트는 눈깜짝했고 수십메가 바이트도 순식간이었다. 유투브에서 고양이 마루 동영상 2분어치라도 볼라치면 15메가바이트가 소진된 다음이었다. 앱의 다운로드도 실수로 눌렀는데 십 메가 다운로드도 깜딱할새에 완료..

3G 시절에는 이렇게 무섭게 사용하지도 않았고 4G에 와서는 데이터귀신에 홀린듯이 게걸스럽게 데이터를 사용하게 된다. 나는 3G시절에는 한달에 몇십메가 많아야 3-400MB 단위를 썼다. 무제한요금제는 그냥 보험차원에, 그리고 음성 사용에 대비해서 들어둔것이다. 그러나 4G 데이터 용량은 제한이 걸려있다. 나는 이렇게 캡이 걸린(capped; 상한이 걸린) 상황에서 진지하게 데이터 용량 상향을 고민하고 있다. 아아.. 그러잖아도 3G시절보다 만원 비싼 요금 더 비싼 요금을 써야하는데 요금은 캡이 걸려있고 그걸로도 답답해서 더 비싼요금을 강요 한다니. LTE란건 통신사가 돈을 벌기 위한 수단이구나. 라고 생각하게 된다.

KT의 2G 종료를 두고 생각

우선 한가지 확실히 해두어야 할 것은 지난번에 있었던 주파수 경매의 건이다. 2.1GHz 주파수를 두고 일어났던 주파수 경매는 1조원을 육박하는 거액에 달하게 되었고 KT가 패를 던져버렸다. 당시에 업계에서는 2.1GHz를 얻지 못하는 패자도 곤란하지만 금액이 1조원을 바라보는 지경에 다다른 이상 이미 ‘승자의 저주’라는 말까지 나오면서 이렇게까지 경매를 방치하게 만들었던 정부를 탓하고 있었다. 결국 그 1조원이 4G 서비스를 위해 사용되는데, 그 1조원이 어디에서 나올까? 도라에몽 주머니?

여하튼, KT가 1조가 넘어가니 그냥 2.1GHz를 포기했던 모양이다. 지난 번에 말했듯이 LTE 서비스를 하기 위해서는 대역이 두 군데가 필요하다. 헌데, KT는 900MHz밖에 할당받지 못한 상태이다(SK는 800MHz를 CDMA 1x를 위해 사용하고 LTE용으로 일부 추가 할당받은 상태이고 LG U+가 신규 할당 받았다). 덕분에 1.8GHz를 이용하기로 작정한 모양이다.

옆의 일본의 경우 서비스 종료를 하기 위해서는 최소 1~2년 정도의 유예를 두고 충분한 공지를 하고 깔끔하게 종료를 했었다. 물론 KT도 1년인가 훨씬 전부터 가입을 받지 않았었지만 이렇게 깔끔하게 장비를 내릴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던 것이다.

법원의 판결은 KT가 가입자에게 충분한 시간 동안 이전을 할 여지를 부여하지 못했기 때문에가 가장 커다랗다고 생각한다. 번호를 유지한채로 타사로 이전을 한다거나 여러가지 방법을 강구 할 수도 있을텐데, 그러한 방법을 주지도 못하고 단지 14일 정도 안에 ‘정리’한다는 것은 너무 하지 않았는가. 생각해본다.

허나 나는 기본적으로 이전을 찬성하는 입장이다. SK텔레콤은 800MHz CDMA 1x를 유지할 예정이라고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면 몇년이 지나면(대강 2017년깨라는 보도를 본적이 있는데,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다 이유는 후술), 역시 비슷한 운명이 될 수 있다. 왜냐하면 800MHz에서 LTE 대역폭이 LGU+의 절반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만약 가입자가 증가할 경우 압박을 받을 것이고 결국 800MHz가 ‘앓는 이’가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LG U+는 1.8GHz에서 기존 CDMA 가입자가 앓는 이가 될 수밖에 없다.

더 나아가서, 4G 이후, 그러니까 현재의 3G는 어떻게 할 것이며, 디지털 방송 전환에 대한 저항이나 지금 사용되고 있는 디지털 방송 그 이후의 기술 표준은 어떻게 할 것인지 묻고 싶다. 이전 포스트에서 주파수나 번호는 자원이라고 거론했었는데, 물론 기술이 발전한다고 해서, 자원이 부족하다고 해서 무작정 ‘갈아엎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소비자에게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해서 언제까지고 비효율적으로 전파를 많이 차지하는 아날로그 방송을 유지하는 것은 낭비라고 생각한다. 비슷한 이치로 기술의 발전을 포함한 장래의 서비스를 위해서 이전을 꾀하는 것은 옳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끝까지 아쉬운 것은 KT로써. 조바심이 나는 것은 이해가 가지만 급할 수록 서두르라고 했는데, 너무 서두르고, 가뜩이나 속상하고 감정적이 되어버린 사용자들을 달랠 줄 모르는 세심하지 못한 서투른 일처리를 해버렸다. 아쉬운 대목이 아닐 수 없다.

[닛케이] 스마트폰에 뒤쳐진 LG의 역습 열쇠는 LTE와 디스플레이?

니혼게이자이 신문의 이시카와 스스무 칼럼니스트는 자신의 컬럼에서 이번에 일본에 출시되는 LG전자의 Optimus LTE에 대한 감상과 평가를 적고 있다. 우선 그는 가장 커다란 특징으로,  NTT 도코모의 LTE 서비스인 Xi(크록시)의 런칭 휴대폰인 갤럭시 S2 LTE에 없는 오사이후케이타이(교통카드 및 결제기능)와 원세그(DMB) 등 일본 특화 기능의 완비를 들었다.

디스플레이에 첫째로 역점

갤럭시S2 LTE의 약간 청색의 기조를 돌고 색농도가 진하게 보이는 화면과는 달리 자연스러운 색조를 보여주는 True HD IPS 액정에 높은 점수를 주었다. “본래의 색에 가깝게 표현하여, 인터넷 쇼핑이라던가 등에서 화면으로 볼때 실제로 받아보는 것과 타사 제품은 다를 가능성이 있다”라는 담당자의 코멘트를 인용했다. 담당자의 실제 보이는것과 거의 비슷한 발색이 가능하다라는 코멘트와 150%를 넘는 AMOLED의 발색률, 73%의 재현율을 보이는 iPhone 4S 등 경쟁제품을 의식한 선전 담당자의 코멘트를 전했다.  저자는 LG 스마트폰에 있어서 그룹의 일관된 구조를 언급했는데 가령 디스플레이는 LG 디스플레이 배터리는 LG화학, 내부 기판도 그룹 회사가 제조했다고 언급했다. 따라서 공통된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하지만 차별화에 노력하고 있으며, 그룹내에서 디바이스를 개발하고 있는 LG로써는 상당한 어드밴티지를 가지고 있다. 라고 평가하고 있다. 특히 디스플레이의 경우, iPhone 4S에 탑재 된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기술을 살려 옵티머스 LTE에는 레티나 디스플레이보다도 아름답다고 가슴을 폈다. 라고, 디스플레이에 중점을 두고 있다.

스마트폰에 뒤쳐진 점을 뒤집을 찬스는 LTE

LG는 옵티머스 LTE에 상당한 기대를 걸고 있다는 사실을 적고 있으며 그 배경은 스마트폰 시장에서 뒤쳐졌다는 사실, 특히 피쳐폰 시장에서 전환이 늦어졌기 때문이라는 점을 적고 있다. 그러나 한국 국내의 경우 월산 400만대의 생산 능력이 있고 80%가 스마트폰으로, 착착 전환이 이뤄지고 있어, 같은 모델이라도 다양한 사업자의 니즈와 커스터마이즈에 착착 대응할 태세가 되어 있다는 점을 인용하며 ‘개별 사양을 하나하나 세어 내면 공장내에서 110개의 모델을 생산하고 있다(공장생산책임자)’고.

LG로써는, 옵티머스 LTE야 말로 세계는 물론 일본에서 스마트폰 시장에서 떠오를 찬스라고 느끼고 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저자는 말하고 있다. LG는 LTE 관련해서 풍부한 노하우와 특허를 가지고 있으며 타사를 상당히 리드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적고 있다. “LG전자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LTE밴드칩을 개발했습니다. LTE 기술에 관련된 특허 중 전체 약 23퍼센트를 보유하고 있고, 2위가 21퍼센트인 미국 퀄컴입니다. LTE의 기술력에 있어서는 어디에도 지지 않는 자신이 있습니다(LG 관계자)”

실제로 저자는 2010년 12월에 NTT도코모가 크록시 서비스를 시작했을때 데이터 통신 단말기(일본에서 LTE 서비스를 시작했을때는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데이터 전용이었다; 주)가 LG 제품이었다. 여름 모델로 발매된 크록시 대응 휴대용 포터블 무선 랜 라우터(우리로 치자면 에그와 비슷한 제품; 주)도 LG의 제품이었다. 동 카테고리의 제품은 타사의 제품도 발표되었지만 현재까지도 미발매 상태며 시기 미정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이 분야에 있어서는 리드하고 있다. 라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그 외에 반응이 빠르고 터치감 좋은 것을 어필했는데 이에 대해서도 저자는 프라다 시절부터 쌓아온 실적이 있지 않았는가. 라고 얘기하고 있다.

저자는 이제까지 쌓아온 LTE 기술을 발휘해 풀어온 Optimus LTE가 일본에서 선행 발매된 갤럭시 시리즈나 다른 스마트폰 시리즈를 앞지를 수 있을까 없을까를 갸늠할 수 있는 시금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내 개인적인 생각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 LTE 기술에 LG전자가 상당히 무게를 두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그리고 일본 시장의 특수성에 상당히 잘 파고 들고 있다는 생각이다. 고르고13와 아오이 유우가 나왔던 피쳐폰 시대의 일본 특화모델 전략은 참 괜찮은 어프로치였는데, 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전반적으로 피쳐폰에 안주하다가 스마트폰에 전세계적으로 다 늦어버려서 한국이나 미국이나 일본이나 다 삼성에 뒤쳐져버렸다… 라고 생각한다. 아무튼, LG라고 하면 특수한 시장을 잘 파고 들기로 유명하니 만큼 잘 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다만 지나치게 많은 모델수를 언급한 부분이 조금 걸리는 부분이다. 물론 그것이 지역에 맞는, 고객의 니즈에 맞는 제품을 제공한다는 면에서는 부합할런지는 모르겠지만 그것이 전반적으로 제품의 생산을 늦추고 있는 것은 아닌지, 내지는 완성도를 떨어뜨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아니면 세계적인 일관성을 떨어뜨리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볼 일이다. 내가 일전에 언급한 블랙베리의 업그레이드가 늦어지는 사례를 생각해 볼 일이다. 노키아의 경우에도 수많은 모델을 만들다가 스티븐 엘럽 CEO 아래로 결국 몇가지 모델로 딱 떨궈버렸지 않은가? 소프트웨어가 어떻게 될지는 제품이 아직 나오지 않았으니 모르겠지만 일단 윈도우 폰이니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