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트위터

블로그를 좀 더 활발하게 사용하게 된 까닭, 트위터의 위험

요즘 블로그를 좀 활발하게 이용하고 있습니다. 서버를 옮기면서 오예! 하면서 기분을 일신한 까닭도 있고, 언젠가 ‘1일에 글 1개 정도는 올려야 하지 않겠냐’라는 생각을 실천에 옮기는 것일 수도 있고.. 아니면 그냥 심심해서일 수 있습니다. 사실 저는 블로그와 함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하지만 역시 제일 많이 하는 것은 트위터입니다. 정말 많이합니다. 간단한 감상, 오덕 감상 등등. 푸른곰을 알려면 푸른곰 트위터를 보는게 나을 겁니다. 혹자는 제 트위터를 보고 제가 잠들고 일어나는 시간까지 아신다고들 하시죠. ㅎㅎ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가 없었으면 대통령이 될 수 없었을 것이며 트위터가 있어서 가짜 뉴스에 이길 수 있다고 합니다만. 사실 트위터만큼 위험한 매체가 없습니다. 140자로 한정되다보니 생략을 하거나 말을 줄이기 위한 단어 선택이 필요할 경우도 있고 짧다보니 그냥 슝슝 생각없이 썼다가 설화를 입는 경우도 있습니다. 게다가 대개는 휴대폰으로 쓰는 까닭에 오타나 실수도 많이 생깁니다. 그런 반면에 수정이 불가능한 문제도 있습니다. 지우거나 아니면 정정하는 글을 올려야 합니다.

사실 제가 이런 트윗을 썼습니다. 일본 덴노의 퇴위문제를 다룬, 꽤나 중요한 기사였는데 말이죠.

그런데 문제는 이겁니다. 기사를 보면 19년 3월에 퇴위한다는 것인데 제가 실수로 내년(18년) 3월이라고 적어 버린 것입니다. 이 트윗은 불이 붙은 듯 퍼져갔지만 이에 대한 정정을 해주신 분은 딱 한분 계셨죠. 저는 솔직히 놀랐습니다.

그리고 허둥지둥 수정에 나섰습니다만…

말도 안되게 적은 리트윗 수를 보면서 좌절하게 됩니다.

저는 덕분에 본의 아니게 가짜 뉴스를 생산하게 된 셈입니다. 애시당초 실수는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상태에서 제대로 다시 확인하지 않고 휴대폰으로 써 올린 것이지만… 책임을 피할 수는 없겠지요. 앞으로 좀 더 신경을 써야 할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트위터가 가짜 뉴스를 잡는 수단이라는 트럼프의 소리는 절대로 믿을 수 없습니다. 트럼프의 트윗을 트윗 알림으로 받아보고 있지만 입만 열면 헛소리에 일방적인 주장이니까요.

정말 문득 떠오르는 겁니다만, 140자의 제한도 완화하는 마당에 트윗 수정은 생각 해보지 않는 걸까요?

소문난 블랙기업이라 할만하네요.

A1 픽쳐스가 블랙기업이라고 유명합니다만… 그 모회사인 애니플렉스도 만만찮군요.

가끔 한정 굿즈 정보 때문에 트윗 알림을 받는데 새벽 1시경에 연달아서 죽어라 몇개씩 울려서 보니… 당연히 자동으로 올리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트위터 웹 클라이언트니 아이폰용 트위터니…  누군가가 사무실이든 집이든 앉아서 보낸거군요… 아, 물론 토요일 심야는 이 업계의 대목이라는건 압니다만…

가짜 뉴스와 소셜 버블

요즘 가짜 뉴스가 난리입니다. 미국 대선에서나 보던 가짜 뉴스는 사실 이전에도 찌라시라는 형태로 돌아다녔고 메신저를 통해서 알음알음 암덩이 마냥 퍼졌습니다만, 이제는 일반인 사이에도 마치 진짜 뉴스인것 마냥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워드프레스 등 CMS의 발달로 뉴스 사이트를 만드는건 어느 때보다 쉬워졌고 그런만큼 사이비 뉴스 사이트도 늘었습니다.

사람들은 왜 가짜뉴스에 빠져드는걸까요. 전문가들은 확증편향의 오류에 빠지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자신이 가진 생각에 좀 더 치우친다는 얘기죠. 거기에 소셜네트워크는 자신의 지인이 올려주는 내용이라 비슷한 연령대나 사회적 지위, 혹은 학력을 가진 사람들의 네트워크를 통해서 전달이 된다는 점이 더더욱 성가신 점입니다.

이미 고양이 타임라인의 함정에서 말씀 드렸듯이 소셜 네트워크에 빠져들다보면 굳이 확증편향에 빠지지 않더라도 자신이 생각하는 바가 맞다는 착각에 빠지게 됩니다. 자신이 원치 않으면 팔로우를 하지 않거나 블록을 하고 페이스북의 경우 자신이 원할 법한 정보가 전진 배치되죠. 그런 상황에서 균형된 뉴스를 소셜 미디어를 통해서 보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설령 그것이 여러사람에 의해서 리트윗/공유된 것이라 할지라도 말이지요.

최근에는 정 모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이 있습니다. 제가 유튜브 레드까지 가입하면서 하루에 꽤 많은 시간 유튜브를 보는 동안 느낀것은 유튜브도 알고리즘이 있고 소셜네트워크처럼 보고 싶은것과 보고 싶지 않은 것을 보여준다는 겁니다. 구독하는 채널과 검색한 단어에 관련된 동영상을 보여줍니다. 아마 탄핵에 찬성하는 사람과 반대하는 사람의 유튜브 화면은 완벽하게 다를 겁니다. 그걸 아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요?

또 한가지 더, 팟캐스트가 있습니다. 앞서 말한 확증편향과 지명도를 업고 좌지우지하고 있지요. 유튜브의 영상과 마찬가지로 특정한 성향을 가지고 있고 틀린 정보도 있다는 점이 문제입니다.

흔히 수년전만 하더라도 포털 뉴스 편집의 편향성과 실시간 검색어 조작이 화두였습니다만 이제는 포털의 어젠다 설정 능력은 예전만 하지 못하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미국에서만 하더라도 44%의 미국인이 페이스북에서 뉴스를 본다는 얘기가 있습니다(퓨 리서치 조사). 우리나라에서도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카카오톡이나 밴드 등을 통해서 뉴스를 볼 것 같습니다. 특히 지금처럼 정치가 보수 진보로 양극화 된 상태에서는 더더욱 말이죠.

미국에서는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와 구글 등 검색엔진이 가짜 뉴스를 걸러내는 노릇을 제대로 하지 못했기 때문에 말이 많았습니다. 할 수 있는데 왜 안하는 걸까, 뭐 그런거겠죠.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노릇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사용자가 걸러내는 수밖에 없을 겁니다.

어떻게 가짜뉴스를 가려낼 수 있을까요? 일단 가장 좋은 방법은 믿을 수 있는 뉴스 사이트를 북마크에 추가해두었다가 살펴보는 겁니다. 그 다음으로 친구 등에게서 받은 뉴스를 검색해보는 겁니다. 아주 황당무계한 뉴스가 아니라면 다른 사이트에도 비슷한 내용이 있기 마련입니다.

정말 참신한 내용이라 그 사이트만 다루고 있다면 그 사이트가 믿을 수 있는지 살펴보는 겁니다. 광고의 질이나 기사의 질을 두고 판단할 수 있겠지요. 업데이트는 매일 여러번 자주 되는지, 필자는 여럿인지 말이죠. 영세한 매체는 업데이트가 뜸하거나 필자가 얼마 없거나, 광고의 질이 구글 광고라던지 (뭐 이건 대형 매체도 어느정도 마찬가지인데) 음란한 광고가 있다던지 하는 경우가 많으니 고려해 봅시다.

어느때보다 가짜뉴스의 위기가 심합니다. 수동적으로 정보를 주입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능동적으로 정보를 체크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특히 공유버튼을 누르기 전에는 말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