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음. 자나깨나 글조심?

네이버의 편애를 받고 있군요에서 말씀 드렸듯이 제 블로그가 왜인지, 검색엔진에 사랑을 많이 받습니다. 아마도 특정 제품이나 회사, 아니면 어떤 것에 대한 감상에 대한 정보창고(?)라서 그런지… 뭐 아무튼 이유는 잘 모르겠는데, 닭이 먼저인지 알이 먼저인지 제가 관심이 있는 주제를 검색하다보면 제 블로그가 검색 첫화면에 있다거나 해서 놀라기도하고, 유입 리퍼러를 훑어서 이게 왜 이렇게 많이오나 싶어서 눌러보면 이것도 역시 검색 첫화면에 있다거나. 뭐 그런 경우가 있습니다.

근데. 좀 무서운게. 지난번에 제가 수원캐논서비스에 대해서 한번 쓴소리를 했습니다. 넵, 두번이나 그런 심각한 경험을 하고나면 나 거기 안갈거야! 라는 글은 쓸 수 있을 것같습니다. 개인 블로그라 수위 자체가 문제가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근데 갑자기 수원캐논 유입이 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살펴보니, 문제의 원인이 있었습니다.  그 글을 네이버봇이 무척 감사하게도 네이버 수원캐논서비스 검색결과 첫페이지, 첫줄에 올려놓으셨더군요 ㅡㅡ;; 허허… 주소와 전화번호 위치 그리고 홈페이지 바로 아래에 나옵니다 -_-;;;;;
덕분에 네이버에 수원캐논서비스 센터 위치를 검색하는 모든 분에게 좋던 싫던 노출당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주제가 주제니 많이들 눌러 보실 수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이러니 제 블로그는 먹고 사는겁니다 ㅡㅡ;;; 라고 해야 하나요….
해서 쿨하게 저쪽에서 신경 안쓴다면 상관 없겠는데, 저쪽에서 싫어할 주제라면 이거 참 난감할 정도로 크게 됐습니다…. 허허. 이거 참… 차라리 SLR클럽에 올리는게 조용할 뻔했군요. 그나마 이건 시간이 지나면 묻히기라도 하지 -_-;;; 어째 1개 개인의 블로그의 글이 더 위험할 수 있다…. 라는 건가요. 허허 소송방지바람이라도 붙여 놓을 걸 그랬네요…. 하아. 만약 정말 일이 커질 것 같으면 변호사와 네이버와 상의 해 봐야겠습니다. 거참 블로그 방문자가 80만이 되니 글 하나 땜에 변호사가 필요해지는건가….;

개인적으로 수원 캐논 서비스는 최악이었습니다.

아닌게 아니라 그 곳 대표와 제가 20D 쓸때 부터 구면인데다가, 수원역 앞으로 이전하기 전 부터 알고 있었고, 이 사건 자체가 한 시기를 뒤흔든 사건이라서 아마 이 사건 올리면 문열고 들어가자마자 무슨 해꼬지를 당하게 될지 모르기에 제가 이 글을 어지간하면 올리지 않으려고 생각합니다만, 그래도 사안이 사안이다보니까 한번 들어는 보시라고 해서 한번 올려는 보죠. 저는 앞으로 캐논 제품에 이상이 생긴다면 아무리 코앞에서 망가져도 캐논서포트센터로 가져갈겁니다. 적어도 수원센터로는 가져가지 않습니다. 일단 그 첫번째 이유는 이겁니다.
2009/05/30 – [기술,과학,전자,IT] –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CKCI) A/S 이따구로 할래?
2009/06/04 – [기술,과학,전자,IT] –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CKCI) A/S 이따구로 할래 (속)
2009/06/05 – [기술,과학,전자,IT] – 익서스 A/S 결과 보고

간단하게 요약하면, 익서스의 케이스가 망가져서 수원센터에 가져갔더니 차일피일 미루며 한달까지 걸렸는데, 캐논 서포트 센터에 가져가니까 1시간 기다리니까 바로 수리되더라는 이야기였습니다. 더 큰건 자신들한테 맡겨서 지연되었다는 사실을 은폐했다는 거죠. 자 여기까지는 애교스럽습니다.

제가 EF 70-300 DO 렌즈의 클리닝을 맡겼습니다. 근데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차일 피일 미뤄집니다. 조립이 어려워서 미뤄지고 있답니다. 여기까지 2주가 걸렸습니다. 그러다가 IS 유닛이 선이 연결이 이상해서 교체를 해야할 것 같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게 일본에서 와야 해서 한달이 걸린답니다. 한달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그걸 연결하다가 실수를 했다합니다. 다시 주문했다고 합니다. 전화를 걸어도 미안하다 미안하다만 반복할 뿐입니다. 대신 12만원 하는 서비스 비용은 무료로 해주겠다고 합니다. 뭔가 여기서부터 스멜이 안좋았습니다. 단순 렌즈 청소가 한달 반이 걸려도 안되자 짜증이 폭발했습니다. 그냥 본사에 클레임을 걸어버렸습니다. 그러자 학동으로 넘겨주겠다고 합니다.

그런데, 학동에서 수리가 잘 되었다고 확인전화가 와서 상태를 물었더니 “수원에서 실수를 한것 같다“고 합니다. 아차 싶은지 바로 말을 돌려서 클리닝은 잘되었고 상태는 정상이라고 합니다. 수리비는 얼마입니까 하니 무료로 해드리겠습니다. 했습니다. 이렇게 해서 12만원 짜리 수리는 무상이 되었습니다. 아마 실제로 부품 수리비용은 훨씬 더 들어갔겠죠. 그때까지 저는 DO렌즈를 두달 가까이 못썼습니다. 렌즈 내부 청소하는데 두달 가까이 걸렸고, 부품 내부는 망가뜨리고. 뭐 대신 공짜였으니 만족해야 하나요.

아무튼 이 두가지 사건으로 인해서 저는 이곳을 믿어야하나 심각하게 의심하게 되었습니다. 중요한 수리는 그러니까 차라리 시간이 걸리더라도 압구정 캐논플렉스나 서포트센터, 아니면 학동으로 갈 생각입니다.

 

캐논 복합기 드라이버 구하는 다른 경로

저는 캐논 잉크젯 복합기 MP988를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캐논 코리아 비즈니스 솔루션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에 상당히 소극적이고, 또 뭔가 소프트웨어를 이상하게 꼬아 만들어 배포하고 있습니다. 가령 본사에선 그냥 Installer로 배포하는걸 C 루트에 canon 폴더에 자동 풀림 압축해서 배포한다거나, 몇몇 컴퍼넌트는 아예 업로드도 안해서 CD 없이는 구할 수가 없습니다.

하아. 그런데 제 랩탑은 아예 1 스핀들(HDD만 있는 기종)입니다. 해서… 고민을 해봤는데, 캐논 싱가포르로 가시면 됩니다. 여기서 받으신 드라이버는 거의 대부분 한글 윈도우에서 까시면 한글로 깔리는 최신 버전입니다. 어이 CKBS! 뭐하는거야? CD에 있는 거의 대부분의 기능을 분리해서 원하시는 대로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저는 일단 스캔하고 네트워크 프린팅 정도만 되면 만족이라서… 네트워크 대응 드라이버와 스캐닝 소프트웨어만 깔았습니다.  

만약 지원하는 기기가 없다거나 버전이 없다거나 CD는 잃어버렸는데 찾는 소프트웨어가 없다거나 등등 그런경우 한번 찾아보시면 유용하실 것 같습니다. 저는 딱히 일이 있지 않으면 CKBS쪽으로 가지 않습니다. 가보시면 아시겠지만 어째 싱가포르쪽이 훨씬 다운받기 쾌적합니다.

해외니까 느린거 아냐? 염려 마세요. 방금 받아봤는데 한 5MB/sec 나오더군요 ㅡㅡ; CKBS 각성하라!

비싼 잉크 유지비

Canon PIXMA MP988 복합기를 소개 해드렸습니다. 좋은 기종입니다. 특히 사진을 찍는다면 괜찮은 기종이죠. 이젠 MP996이 나왔습니다만, 여전히 괜찮은 모델인것 같아요. 스캔기능도 변함없이 편리하고, 인쇄도 변함없이 괜찮죠. 본문에서도 언급했었지만 잉크도 생각보다 오래갑니다. 오래 안쓰다보면 헤드를 뚫기위해서 다량의 잉크를 쓰는것만 빼고요; 이거 몇번하면 잉크가 좀 소모되는 듯 하더군요.

여하튼 문제는 잉크 한통을 다 쓰기 전에 썼던 이 리뷰에서 다루지 못했던 문제인데요. 바로 잉크의 가격입니다. 오래가지 않으면 욕먹겠더군요. 잉크를 다쓰게 되면 전부 가는데 10만원이 넘게 든답니다. 아울러 동네에서는 취급하지도 않고, 품질이 개판 오분전까지 떨어지는걸 감수하더라도 충전도 용이하지가 않습니다. 취급을 안합니다; 그레이색까지 가면 뭐 그냥 웃음만 크흐흐. 만약 굳이 충전을 하고 싶다면 직접 도구를 구해서 해야하는데 이거 좀 까다롭더군요. 그냥 새로 사는게 속편한데…

정작 정품이래도 오프라인에서는 구하는게 쉽지 않은게 탈이더군요. 인터넷에서 구하는게 가장 빠르고 싸더군요. 오프라인에서는 구하는데 시간이 걸리는건 둘째치고 15만원을 요구하더군요… 에고.

덕분에 잉크를 구입하는것 자체가 큰 맘을 먹고 해야할 일이 되어 버렸군요. 네, 이제 2번째 잉크 교체(지금 쓰는건 본체에 딸려온거 다 쓰고 새로 갈았던것입니다)를 하려고 합니다. 예상외의 큰 지출 때문에 골치 아프네요. 뭐 프린터를 쓴 기간이나 출력량을 생각했을때 2번째로 잉크를 간다는 건 생각보다 나쁘지 않은것 같지만요.

편리한 캐논 MX988 복합기의 스캔기능

이글과 이어지는 이전글
Canon PIXMA MP988 복합기 – 홈 포토에도 홈오피스에도 부합하는 기함모델

이전글에서는 픽스마 복합기의 사진 인화 실력에 중점적으로 말했는데 MP988은 단순히 프린터 이상으로 편리한 ‘복합기’로 복사기능의 선택부분복사/공백 등을 비롯한 다채로운 기능과 더불어 편리한 스캔기능도 언급하지 않을 수가 없다.

일단 스캔의 흐름은 전용의 프로그램(MP Navigator)를 실행을 시키던지 본체에서 스캔을 지정하고 저장할 PC나 USB 메모리를 지정한 뒤에 스캔 버튼만 누르면 된다. 비뚫어진 부분이나 사진 크기 조절은 알아서 해줄 뿐 아니라 여러매의 원고를 올려 놓은 경우에는 각자 별개의 이미지로 자동 저장해주기도 한다(한장으로 합칠경우에는 끌수 있다, 복사시에도 여러매의 원고를 얹어놓고 복사할 수 있어 편리하다).

나같은 경우에는 iPod touch를 위해서 앨범 아트를 스캔받거나 잡지기사나 이런저런 것들을 스캔받아 저장해 웹에 올리거나 아는 사람에게 전송하거나 하는데 인터넷이 발전한 요즘이라 팩스 대신에 메일로 스캔받은걸 보내는것도 일반적인 시대가 되었다.

하나더 빼놓을 수 없는 스캔 기능이 ‘필름(네거티브/포지티브)’ 스캔인데 윗판의 부속을 빼내서 필름을 끼우고 스캔을 하면 예전 필름 카메라시절에 인화하고 남은 필름을 PC로 읽어들여서 저장하거나 인쇄하는것이 가능하다.

상세한 설정을 하자면 상세하게 할 수 있도록 스캐닝 드라이버가 만재되어 있지만 대개경우에는 소프트웨어를 통해서 원클릭으로 스캔 작업을 느긋하게 할 수 있는 점이 장점이라고 생각된다.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있어도 셋팅만 해둔다면 모든 집의 컴퓨터에서 스캔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