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검열

인터넷 검열 시대를 살아남는 법

바야흐로 인터넷 검열 시대입니다. 물론 정부에서는 시침을 뚝 떼고 있죠. 굳이 말하자면 “불법적인 정보만을 차단”한다는 것이죠. 아, 이거 어디에서 많이 들어본 대사입니다. 정부에서는 보안 패킷 내용을 까보지 않으니 불법이 아닙니다~ 라고 말하고 있지만 ‘불법’ 트래픽을 걸러내기 위해서는 모든 트래픽을 열어봐야 합니다. 대단한 정성이 아닐 수가 없습니다. 

이 방법에 대해서 여러가지 대책이 소개 되었고 ESNI가 소개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많은 수의 사이트가 ESNI를 지원하고 있지 않고 있고(여담으로 이 사이트는 ESNI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대책없이 노출이 된 것이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답은 뻔합니다. VPN(Virtual Private Network)입니다. 해외를 우회해서 보아야하는 것이죠. 사실 저는 여러 VPN 서비스를 가입하고 있습니다만 그 이유는 넷플릭스를 비롯해서 지오블록이 걸린 사이트를 보기 위해서였습니다. 그 외에 이유라면 공중 무선랜을 안심하고 사용하기 위한 안전 장치이기도 하죠. 이 두가지는 지금도 유효하고 특히 공중 무선랜을 사용하시는 분이라면 반드시 VPN을 사용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정부가 SNI를 가로채 읽는 상황에서도 VPN은 안전한 방법입니다. 사실 미국에서도 SNI를 비롯한 메타데이터 정보를 읽어서 마케팅에 활용하는 바람에 난리가 났었죠. 어떤 사람은 속도에서 손해를 보더라도 항시 VPN을 켜놓는 편집증적인 사용을 하기도 합니다. 

그 정도는 아니더라도 만약 여러분이 익명을 필요로 하거나, 정부가 그다지 달가워 하지 않는 내용을 보고자 한다면 현재로써는 VPN이 정답입니다. 그것도 무료보다는 유료 VPN을 사용하실 것을 추천합니다. 일단 어떤 서비스를 사용하시는게 좋을지는 소개하지 않을 참입니다만 로그를 남기지 않는 서비스를 찾으실 것과 제공하는 서버가 많은 곳을 찾으실 것을 권합니다. 물론 프라이버시 정책이 투명하면 투명할수록 좋죠. 편집증적인 사용자들은 소위 ‘Five Eyes’ 내에 소재한 회사를 피할 것을 권하곤 합니다만 뭐 대개 사용자들에게는 큰 문제는 없을 겁니다. 

대개 유료 VPN은 30~70달러(연간) 정도 합니다. 무료보다 안정적이고 빠르며 기록이 남지 않는다는 점을 감안하시면 굳이 므흐흣한 사이트를 피하는 목적이 아니라 그다지 믿을 수 없는 AP를 사용해야 한다거나 지오블록을 통과해야할때도(사실 이건 요즘 거의 사문화 되었습니다. 특히 넷플릭스가 아주 확실하게 막고 있거든요) 도움이 될 수 있을 겁니다.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여지껏 VPN의 필요성이나 중요성이 지나치게 저평가 되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VPN은 굳이 SNI 건이 아니더라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넷플릭스 사태를 보면서 든 생각

넷플릭스에 오렌지 이즈 뉴 블랙이란 프로그램의 성적인 장면 일부가 블러처리 된 걸로 세간이 시끄럽습니다. 많이들 돈 내고 성인인증하고 보는 매체에 겨우 섹스 토이를 가지고 심의를 걸고 넘어지는 것에 기가 막혀 했습니다. 제가 보건데 심의 당국은 ’방송통신위원회’나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그리고 ’영상물등급심의위원회’와 같이 명명됨으로써 확고해진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확고하게 지키는 느낌입니다. 융통성 없고 고집불통인 영혼 없는 로봇같네요. 방송이란 매체에 대한 생각은 매우 낡은(old-fashioned) 느낌입니다. 생각해보세요. 올해로 케이블 방송이 생긴지 21년입니다, 제 방의 텔레비전으로 볼 수 있는 채널이 200개가 넘습니다. 늘 보는 채널은 10개 안팍이고 나머지는 채널재핑이거나 아니면 종교 채널이나 바둑 채널, 낚시 채널 같이 전혀 안보는 채널도 있습니다. 아마 이 글을 읽는 분 중 상당수는 애니플러스나 애니맥스라는 채널에서 무얼하는지 무슨 채널인지 아시는 분이 없을지도 모릅니다. 혹시 모르실까봐, 애니메이션 채널입니다. 특히 애니플러스는 비교적 고연령의 시청자를 대상으로 하는 일본 애니메이션이 중심입니다.

아마 베이비붐 세대인 우리 부모님이 애니플러스를 보실리는 없을 겁니다. 대신 저는 전혀 안보는 바둑 채널을 보실거고 어머니는 드라마 채널을 보실겁니다. 이게 무엇을 의미하는걸까요. 네, 20년이 넘은 지금은 방송은 KBS와 MBC, EBS와 지역 민방만 있던 시대처럼 모든 세대 모든 연령 모든 성별의 모든 취미를 가진 사람이 한군데에 모이는 세상이 아니라는 겁니다. 애니메이션을 들었는데 아마 ’저연령’이라면 주로 투니버스를 볼것입니다. 같은 애니메이션인데도 연령에 따라 채널이 달라집니다. 다시 말해서 초등학생인 어린이가 ‘어쩌다가’ 채널에서 방송되는 성인용 애니메이션을 볼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습니다. 기껏해야 투니버스에서 볼 수 있는건 자정 가까이 하는 심슨 정도일까요?

그러나 심의 당국은 방송은 모두가 보는 공개적인 영역으로 생각합니다. 마치 애니플러스나 애니맥스에서 하는 심야에 하는 애니메이션을 아이들도 볼 가능성이 있다는 전제로 생각합니다. 채널이 다르고 시간대가 다른데 말입니다.

사실 요즈음에는 OTT(Over the Top) 서비스, 혹은 온디맨드 서비스가 많습니다. 예전에는 드라마 채널의 시간표를 살피던 어머니는 이젠 푹(pooq)으로 당신이 좋아하는 시간대에 좋아하는 드라마를 보십니다. 저는 큰 화면이라는 이점을 살려서 본방을 보기도 하지만 애니플러스와 애니맥스의 웹사이트 정액제에 가입해서 휴대폰이나 태블릿, 컴퓨터로 봅니다. 언제나 어디서나 좋아하는 시간대에 보는건 정말 좋습니다.

미국에서는 케이블 커터(cable-cutter)족이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한마디로 셋톱박스를 치워버리고 OTT 서비스로 때우는거죠. 그 중심에 넷플릭스, 훌루, 아마존이 있고, 기존 방송사들도 뛰어 들고 있습니다. 우습지만 우리나라는 케이블은 자른 대신 IPTV가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고 케이블 회사가 ISP가 됐다 뿐이지 다를게 없습니다. IPTV는 급행차선을 타고 대역폭 제한에서도 자유로운(1Gbps 인터넷의 100GB 쿼터에서 차감안함) 특혜를 누립니다. OTT든 IPTV든 이걸 방송물로 봐야할지 저는 알 수가 없습니다.

요 몇달 전부터 애니플러스나 애니맥스에서 방송한 TV 애니메이션, 그리고 구글 플레이 등에서 다운로드한 극장판 애니메이션에 재미있는 변화가 생겼습니다. 심의 등급(극장판의 경우 선정성 폭력성 등 상세 분류가 나옵니다)과 본래 방송일이나 개봉일이 영상물 시작 전에 나오더군요. 왜 그런걸까요? 심심해서? 일단 연락을 취해서 이유를 문의해 볼 생각입니다만, 왠지 이번 ’넷플릭스 쇼크’와 비슷한 이유가 아닐지 생각합니다.

솔직히 불특정 다수가 특정 채널과 특정 VOD를 모두 보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이제 슬슬 방송을 포함한 영상물이 불특정 다수에게 전달된다는 생각을 버려야 합니다만 높으신 분은 그걸 모르겠지요.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서브컬처, 특히 애니메이션을 보는 심의 규제 당국의 이중 잣대에 대해 얘기해 볼 생각입니다.

‘애가 애를 가르치는 한국’에 대해 토론을 하다.

우리 어머니에게 애가 애를 가르치는 한국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그러자 우리 어머니는 부모로써 부모의 논리를 방어하셨다. ‘애가 애를 가르치는 한국’에서 나는 이렇게 주장했다.

열두시 넘어 게임을 하니 국가 권력에 의지해 본래는 자기가 이야기하고 상담해서 그만두게 조절해야할 게임을 강제로 멈추게 한다? 그것은 바꾸어 말하면 국가 권력이나 제도, 규제에 의지 하지 않고서는 부모 노릇을 못하는, 미숙한 인간. 돌려말하면 자기 자신의 책임하나, 그것도 부모라는 중대한 임무하나 스스로 생각하고 책임지고 달성하지 못하는, 다시 말해 국가라는 부모의 훈육에 의존하는 ‘애’라는 것 아닌가? (중략) 결국 먹여살리기 바쁘다 이런저런 핑계를 대지만 결국 애 돌보기에 있어서는 어린애일 뿐이다. 바쁘다고 하지만 두 부모 중 한명이 진지하게 아이를 만나서 잠시라도 벌갈아 얘기할 시간을 만들고자 한다면 불가능할 이유가 없다. 핑계에 다름없다. 이유가 어찌됐던 애가 애를 가르치는것이다.

말씀인 즉, 이 논리에 대하여 우리 어머니의 반박은 이러하다.

부모 모두가 6시에 퇴근하여 아이를 훈육할 수 있는 가정은 의외로 많지 않다. 많은 가정이 자영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요즘 12시는 되야 문을 닫아야 하는데 12시에 문을 닫으면 1시는 되야 집에 돌아온다. 그러면 어떻게 아이를 돌본단 말인가?

나는 그 문제에 대해 한동안 반박을 하지 못했다. 그러다가 며칠 뒤에 훌륭한 반박을 준비했다.

선진국에서도 백퍼센트 부모가 감시하는지는 나도 모르겠다, 허나 그것을 도와주기 위해서 툴은 존재한다. 아동을 위해서 Parental Control을 PC에 설치하거나 TV의 시청 제한을 걸도록 되어 있다. 이들을 이용하면 암호를 걸어서 아동이 철저히 부모의 허락하에 사용할 수 있도록 제한한다. 메신저나 SNS 등을 부모 허락하에 사용하도록 소프트웨어가 판매되고 있고 기본적으로 OS에 설치되어 있는 경우도 있다. 스마트폰에도 그러하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전혀 발매되고는 있으나 팔리지도 않고 인터넷 업체에서 제공되고 있으나 사용하지도 않고, TV회사에서 잠금기능을 제공하고 있으나, 쓰는지 의문이다.

어머니는 이제 역으로 ‘투쉐’를 외치는 입장이 되고 마셨다. 애가 애를 가르친다는 이론에는 변함이 없는 셈이었다.

애가 애를 가르치는 한국

셧다운제가 논란이 된 적이 있다. 비단 게임 말고도 인터넷이나, 텔레비전에서 유해 미디어에 대해서 말이 많다. 우리나라에는 ‘청소년에게 유해하니까’라는 이유로 국가가 제한하는 것이 참 많다. 그리고 정치인들은 대체적으로 사회적인 분위기 내진 ‘부모’인 유권자의 환심을 사기 위해서 그 규제를 만들거나 규제를 한다. 나라가 규제를 만들어서 제도로 막아주면 우리 아이가 안전해질 것이다. 보호될 것이다.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적극적으로 제창, 찬성 내지는 묵시하는 것이리라.

나는 이것을 두고 ‘애들의 발상’이라고 생각한다. 바꿔 말해서 ‘애들의 장난’이며, ‘애가 애를 가르치려 드는 것’ 이라고 본다. ‘어른’이란 무엇인가,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행동에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럼 자기 자식에 대해서 제대로 된 부모라면, 가령 셧다운제에 대해서 예를 들어보자, 아이가 열두시 넘어서 텔레비전을 보거나 게임을 하지 않도록 지시하는 것이 정상 아닌가? 만약 학교에 돌아와서 열두시 넘어서 밖에 게임을 할 시간이 없다면, 그것에 의문을 품어야 하는 것이 정상 아닌가?

그것을 두고 열두시 넘어 게임을 하니 국가 권력에 의지해 본래는 자기가 이야기하고 상담해서 그만두게 조절해야할 게임을 강제로 멈추게 한다? 그것은 바꾸어 말하면 국가 권력이나 제도, 규제에 의지 하지 않고서는 부모 노릇을 못하는, 미숙한 인간. 돌려말하면 자기 자신의 책임하나, 그것도 부모라는 중대한 임무하나 스스로 생각하고 책임지고 달성하지 못하는, 다시 말해 국가라는 부모의 훈육에 의존하는 ‘애’라는 것 아닌가? 일어나서는 굵은 수염을 밀고 와이셔츠나 드레스셔츠를 입고 타이를 매고 수트를 입고 구두를 신고 출근은 하지만 사실은 그건 단지 나이가 먹어서 떠밀려서일 뿐, 결국 먹여살리기 바쁘다 이런저런 핑계를 대지만 결국 애 돌보기에 있어서는 어린애일 뿐이다. 바쁘다고 하지만 두 부모 중 한명이 진지하게 아이를 만나서 잠시라도 벌갈아 얘기할 시간을 만들고자 한다면 불가능할 이유가 없다. 핑계에 다름없다. 이유가 어찌됐던 애가 애를 가르치는것이다.

미 대통령 영부인 미셸 오바마는 자신의 자녀에게 혹독할 정도로 컴퓨터와 텔레비전 사용시간을 제한하기로 유명하다. 휴대폰은 가지고 있지만, 숙제할때를 제외하고는 주중에는 숙제이외에는 텔레비전과 컴퓨터를 사용할 수도 없기로 유명하다. 그것에 대해서는 대중에서 혹독하다고 말이 많지만. 정도에 따라서 가감은 다르지만 그러한 제한은 어느 미국 가정에도 있다. 그것은 아이들과의 상의에 따라 이뤄지며 심지어 (편견을 심기는 싫지만)아들 둘을 훌륭하게 진학시킨 한국의 우리 이모댁도 그러했다. 우리 사촌은 가끔 좋은일을 해서 컴퓨터 시간을 더 받으면 좋아하곤 했다. 좋은 부모라면 국적을 떠나 무릇 그러해야 한다는 것이다. 컴퓨터 사용시간을 정하거나, 사용목적을 정하거나. 그게 교육, 가정교육이라는 것이다. 어느 부모도 우리나라와 같이 단순히 아이가 중독되거나 악영향을 받을 것이다 같은 문제로 텔레비전의 문제를, 인터넷의 문제를, 게임의 문제를, 애니메이션이나 만화의 문제를 정부에게 막아달라고 청원하거나 원망하지 않는다. 만약 그것을 부모가 조절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은채 국가나 제도에만 기대려는 의도를 공개적으로 드러내놓는다면 오히려 그 사람이 그 커뮤니티에서 아동 교육에 방임적인(neglected) 부모로 멸시당해야 할 것이다.

아동청소년보호법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컨텐츠에 대해서도 말이 많은데 그것도 비슷한 맥락이라고 생각한다. 아이가 자신도 모르는 컨텐츠를 접하는게 두려운가? 아이가 자신의 통제가 되지 않으니 일단 덮어놓고 나빠보이는 컨텐츠를 규제해서 보호하고 싶은가? 왜 아이를 통제하려고 드는가? 아이를 동등하게 보고, 아이와 접하는 시간을 늘리고 아이와 상담을 해서 어떤 컨텐츠를 접하는지를 물어보고 어떤 컨텐츠를 볼지와 안볼지를 가르쳐주어야 하는 것이 ‘어른’인 당신이 당신의 주관을 가지고 해야할 일이다. 그럼 자연스럽게 ‘어른이 볼 컨텐츠’와 ‘청소년이 볼 컨텐츠’는 걸러진다. 타인인 국가가 관여해서 이래라 저래라 할 것이 아니라. 당신은 아이가 아니다. 국가로부터 독립해서 출가하라.

추기. 물론 아동청소년보호법 문제는 단순히 청소년만의 유해물 노출 악영향을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가령 성인 또한 그 대상이 될 수 있다. 그러나 그 광범위성에 이르기까지 가장 커다란 지지를 얻게 된 계기에 ‘아동 청소년에 대한 악영향’과 ‘이를 위한 규제’가 있기에 적어둠을 밝혀둔다. 또한 이 글 자체 또한 어른을 스스로 생각하고 행동에 책임을 지는 주체로 두고 있으므로 상식적인 범주에서 잠재적인 범죄인까지 고려할 가치는 없다고 생각한다. 가령 상식적인 성인은 성인물을 보거나 폭력물을 보더라도 모방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걸 물고 넘어지면 논쟁은 끝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