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생활과 일상

한국에서도 도레이씨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제목 그대로 한국에도 도레이씨를 수입하는 회사가 생겼고 한국에서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사실 검색하시고 그 회사 분이 메일까지 주셨습니다. 아마 오픈마켓 등에 가시면 구하실 수 있을겁니다. 직구까지 하던거에 비하면야. 여기까지는 좋습니다만… 

가격이 살인적입니다. 세상에 장당 18,000원 가까이 한다니요. 가격의 헬조서나이즈입니까? 도레이새한 시절에 4-5000원 하고 현지 가격도 30×30 무지 한장에 5~600엔 하는데 절반 크기가… 

기쁜 마음에 찾아보았으나 결국 얼마전에 한번 더 일본에서 10개 쯤 들여왔습니다. 10개라지만 무게도 얼마 안해서 그리 비용도 안비쌉니다. 

너의 이름은. 을 둘러싼 기묘한 인연

너의 이름은. 을 둘러싼 기묘한 인연은 계속 이어집니다. 10월에 보고 1월에 개봉한다는걸 듣고 좌절하면서 언제 다시보나 벅벅 긁는데시간이라는게 꽤나 빠르더군요. 정신차려보니 연말이었고 연말에 한 선행 상영을 보았습니다. 행복해라.

아시다시피 개봉하며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한국에 방문했습니다. 부산 국제 영화제를 놓친 저는 이 기회를 잡고 싶었습니다. 와디즈라는 곳에서 펀딩을 통해 토크 이벤트를 개최한다는 걸 알고 참여를 시도 했으나 어느 순간에 다 끝났더군요. 실망한 저는 당일날 근처 극장에서 표를 예매하기 위해 CGV 앱을 열었는데 뭔가 이상한 상영이 있습니다. 그래서 눌러보니 잔여 좌석 상황이 장난이 아닙니다. 알고보니 무대 인사가 있는 상영이었고 거의 다 팔려가고 있었습니다. 저는 다행히 표를 잡았고 4년만에 신카이 감독을 다시 만났습니다. 멀찍이나마. (동영상 보기)

이 상영에서 감독에게 질문을 하는 기회가 주어졌는데 제쪽을 보며 검은 티 입은 분 얘기해서 저 말하는 줄 알았더니 바로 앞분이시더군요. 허허. 추첨으로 나눠준 포스터는 당연히(?) 낙첨됐고요. 뭐 트위터 이벤트로 한 분께서 일본 현지 판매용 포스터를 주셨는데 그것도 충분히 행운이지요.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

이 밀당(?)은 사실 이번 영화만의 일은 아닙니다. 지난번에도 얘기했지만 언어의 정원도 꽤나 일이었어요. 링크를 열기 귀찮으신 분을 위해 말씀드리면 부천국제영화제 상영 이후 감독과 단체사진을 찍었는데 누가 데이터를 가지고 있는지 몰라 해메어 소규모 배급사 사장님을 괴롭힌 이야기입니다. 근데 아직도 이때 사진을 받지 못하신 분 계실 겁니다.

언어의 정원 얘기하니 이 일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코믹스 웨이브 필름 스태프가 당시 부천국제영화제 때 신카이 감독과 팬이 악수하며 기념품을 전달받는 장면을 사진을 찍어 페이지에 올렸는데 거기에 악수하기 위해 줄선 제가 슬쩍 찍혔습니다. 이게 왠 보물이냐 싶어 페이스북 메신저로 정중하게 물어봤습니다. 좀 더 큰 사진이 없을까요? 라고. 페이스북은 실제 얼굴을 프로필 사진으로 쓰고 있었으므로 제가 누군지 아실겁니다. 라고요.

그러고 답장이 없으니 잊고 지냈는데 두달 뒤(기억으론 다섯달인줄 알았는데 방금 메신저를 열어보니 두달이더라고요. 사람의 기억이 이리 불확실합니다) 문득 페이스북 메신저가 울려서 보니 그때 그 사진과 아주 잘 나오진 않았지만 제가 악수하는 순간의 사진을 보내줬습니다. 이번 작품 기대한다고 감사를 표했습니다.

그래서 이 영화를 비롯해서 이야기는 참 많습니다만 저는 수많은 우연과 인연, 도움과 친절, 그리고 행운을 업어 이렇게 너의 이름은. 과 언어의 정원에 닿았습니다. 저는 행운아구나. 라고 생각했어요. 이 자릴 빌어 이 모든 여정에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덧. 지금까지 총 6번인가 봤을겁니다. 이건 여러모로 기록입니다. 작년 한해 극장에 간것보다 많은 횟수이고 신카이 작품을 포함해서 극장에서 한작품을 이렇게 많이 본것도 처음입니다. 여러번 보면 볼때마다 발견하는게 있어요. 되도록 한 번이라도 더 보시길 바라겠습니다.

올파(OLFA) 커터칼

이전 번에 소개한 NT 커터에 대한 소개 글이 의외로 인기가 있었습니다. 최근 이런저런 것에 대한 리뷰 내지는 사용기를 올리고 있는데 사실은 하나의 글로 이른바 ‘지름 오브 더 이어’를 정리해서 올리고 싶었는데 귀차니즘이라고 해야할지 도저히 어떤걸 꼽아야 할 지 견적이 안잡혀서 그냥 좌라락 올려보자 라고 생각한건 아니고 그냥 생각나는데로 써서 올렸습니다. 해서 맥락에서 감 잡으셨겠지만 이 녀석도 올해 잘 지른 물건 중 하나라고 생각해서 글을 쓰기로 했습니다.

올파(OLFA)는 NT와 마찬가지로 오사카에 본사를 둔 회사로 커터칼의 대명사라고 해도 과언은 아닙니다. 올파에서 내놓은 이등변 삼각형 꼴의 금속제 커터칼은 우리나라에서 수많은 카피캣이 나왔으니 말입니다. 전세계적인 수준까지는 조사해보지 못했지만 올파와 NT의 본거지인 일본에서는 올파와 NT가 6:3 정도로 점유율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이 두 회사는 서로 자신이 커터의 원조다! 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간단하게 말해서 NT의 전신인 일본 전사지에서 일하던 직원이 나와서 커터칼을 만드려고 했는데 돈이 부족해서 일본 전사지에서 출자를 받아 제품을 만들었고, 나중에 독립해서 올파를 차린 겁니다. 일본 전사지는 이후에 커터칼로 사업을 전향해서 NT주식회사로 개칭하게 됐고요. 이 문제는 대단히 애매하지만 아웅다웅하게 냅둡시다. 굳이 말하자면 만든 사람이 올파의 창업자고 처음 내놓은 곳이 NT다 정도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일단 지금 보시는 녀석은 일반적인 사이즈의 커터입니다. 소형 커터로 종이나 박스 포장 테이프를 자를때 쓰면 좋은 크기라고 생각합니다. 고무 그립이 들어간 타입으로 쥐는 느낌이 좋습니다. 사용하면서 NT와 가장 커다란 차이는 NT 커터는 오토록 슬라이더가 (대개 다른 커터칼들이 그렇듯이) 물결 모양이라 드르륵 밀리는 느낌이라면 올파 커터칼들은 ㄷ모양으로 되어 있어서 딱딱딱 끊어지면서 밀리는 느낌입니다. 개인적으로 올파 쪽의 느낌이 피드백이 확실한 듯해서 좋았습니다.

보시면 칼날이 흑색인데요, 올파에서 일반적으로 내놓는 날 보다 한층 더 날카로운 날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잘라보면 박스의 테이프를 자르다가 빗나가면 박스를 자르는 일이 종종 생깁니다. 날이 흑색인건 다른게 아니라 착색을 하는 까닭이고 덕분에 녹이 덜 슨다고 하는군요.

이번에는 좀 더 본격적인 커터칼로 가보죠. 대형 커터칼입니다. 슬라이드 하는 느낌은 소형과 비슷하게 경쾌하게 딱딱 소리가 나며 움직이고요. 그립감이 뛰어나고 소형칼도 그렇지만 매우 무섭게 잘 듣습니다. 골판지 정도는 가볍게 자를 것 같습니다. 뒤에는 박스를 따거나 페인트 캔 따위를 열때 쓰도록 된 금속부분이 있습니다. 별로 쓸모는 못느꼈지만 있으면 좋은거겠죠.

해서 공통적으로 무지막지하게 잘 잘린다 정도가 있고 뭐 NT 커터가 조잡하다는 얘기는 아니지만 빌딩 퀄리티가 괜찮습니다. 경쾌하게 딱딱 소리를 내면서 움직이는 슬라이드가 특히 마음에 듭니다. 확실히 피드백이 오거든요. 소리로나 걸리면서 움직이는게. 다만 보통 커터를 사용할때는 되도록이면 날을 조금만 빼려고 합니다만(그게 안전하거든요) 이 녀석은 날을 좀 빼지 않으면 날이 고정(락)이 되지 않더군요. 그리고 NT 커터들과는 달리 칼날을 부러뜨리는 도구가 따라오지 않습니다. 포장에는 친절하게 펜치(플라이어)로 부러뜨리는게 안전하다고 써있더군요. 뭐 아직까지는 날을 부러뜨려보지는 않았습니다만 나중에 한번 해보아야겠습니다. 어떤 느낌인지 궁금하네요.

해서 올해의 지름 오브 더 이어 중 하나인 올파(OLFA) 커터칼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