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X을 서비스 보내면서

아이폰 X의 배터리가 문제가 있었던건 올 봄부터입니다. 좀 이상하다 이상하다 하더니 “서비스”를 받으라는 오류가 났었고, 처음에는 센터에 가져가서 초기화하니 괜찮아 졌기에 그러려니하고 썼었는데, 또 서비스 오류가 나서 배터리를 교체했습니다. 그런데 그 배터리가 한달도 안되서 성능 수치가 팍팍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센터를 다시 가기 직전에는 93%로 떨어지고, 전화기가 꺼져서 성능 관리가 발동되는 진풍경이 벌어졌습니다.

부랴부랴 조금이라도 덜 붐비는 아침 일찍 서비스 센터에 갔고 자세히 살펴보더니 배터리 부풀음이 있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두번째 증상이고 배터리 부풀음의 경우 진단센터를 가봐야 한다고 하더군요. 진단센터… 여기로 가면 닷새에서 일주일은 소요가 된다는 것입니다. 그동안 쓸 임대폰을 권했지만 일단 제가 예전에 쓰던 전화기를 쓰겠다고 하고 사양했습니다. (파손이나 침수 등에 민감하다고 귀띔을 해줘서)

아무튼 지금 아이폰 7 플러스를 2년 가까이 만에 꺼내서 다시 사용중에 있습니다. 아이폰 7 플러스가 스펙이 떨어지는 폰은 아니지만 역시 X에 비해서는 불편하고 홈버튼 없이 2년 가까이 살아왔다보니 홈버튼이 있는게, 매우 어색합니다. 홈버튼을 눌러야 홈에가고, 컨트롤 센터를 열고, 무엇보다 잠금을 해제하고 앱에서 인증을 할때 바라보는 것만으로 안된다는것이 무진장 스트레스입니다. 사람은 이렇게 간사해지는군요. 그리고 LCD 화면이 물빠진 것 같이 느껴집니다.

아무튼 이렇게 임시로 아이폰 7 플러스 생활중인데 기존 X의 백업을 옮겨야 하느냐, 아니면 기존의 7 플러스 상태에서 계속 사용하다 돌리느냐 그것도 좀 고민입니다. 며칠밖에 안쓸테니까요. 일단 후자를 택했는데 방치된지 오래되어서 사용하지 않는 서비스와 앱이 혼재되어 있어서 좀 애를 먹고 있습니다.

요즘은 애플 서비스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웹으로도 확인이 가능하더만 말이죠, 얼른 수리 완료되서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