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부 시리즈는 언제 끝이 날까요.

2012년 교토 애니메이션에서 방영한 애니메이션 <빙과>가 화제를 끌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이름을 알린 <고전부 시리즈> 입니다만 작년에 최신간이 나오기 전에 마지막이 2012년에 나왔을 정도로 페이스가 느립니다. 2001년에 첫 작품이 나왔으니 고등학생을 다루는 이 작품이 태어났을때 태어난 아이가 고등학생이 되었을 겁니다. 어디서 읽자니 대학 졸업 논문을 쓰면서 같이 썼던 것이 <빙과>라고 합니다만. 처음에는 대학생을 주인공으로 했지만 맘만 먹으면 어디로든지 갈 수 있는 대학생보다는 학교라는 울타리에 얽메일 수밖에 없는 고등학생으로 고쳤다고 하죠.

아마 그의 말 대로라면 카미야마 고등학교를 졸업하기 전까지는 이야기는 끝날 것 같은데… 여전히 진도는 너무 느리죠. 최신간 <이제와서 날개라 할지라도>의 표제작 단편에서 겨우 2학년 7월인데, 9월인가 10월에 칸야제가 있고 칸야제만 하더라도 3학년에 한 번 더 있죠. 이런 작품에서 매년 한번 벌어지는 문화제가 아무런 사건 없이 지나간다는건 고양이가 개박하를 무시하는 것 보다 말도 안되는 이야기인것 같습니다만… 제가 작가라면 프레셔에 짓눌릴 것 같아 왜 속간이 안나오나 알 것도 같지만 독자 입장에서는 제발 이 이야기의 종지부를 멋지게 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리고 어른의 사정이 있겠지만 교토 애니메이션이 그 끝을 장식해 준다면 더 할 나위 없을 텐데요. 둘 다 너무 머나먼 희망 이야기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