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한 것에 대한 고마움을 체감하다.

제가 처음 블로그를 (본격적으로) 시작한건 태터툴즈였습니다. 그전에 잠시 워드프레스를 굴렸는데 (유니코드를 지원하지 않는) 웹호스팅 위에서 굴러가서 포기하고 태터툴즈로 갈아탔죠, 아마 지금 살펴본다면 어쩌면 유니코드도 지원하지 않는 서버에서 용케 잘 썼구나 싶습니다. 그러다가 중간에 티스토리로 갔다가 이번엔 워드프레스로 갈아타서 다시 웹호스팅으로 돌아왔는데 티스토리를 쓸때는 전혀 신경을 쓰지 않던 문제, 이를테면 트래픽이나 데이터 용량을 신경써야 한다거나 하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티스토리 시절에는 글이 엄청나게 팔려서 방문자가 많이 늘면 그저 반가운 문제지만 웹호스팅을 쓰는 입장에서는 사진 많은 글에 방문자가 많이 들어오면 트래픽을 불안하게 모니터하다가 추가결제를 해야하는 지경이죠. 지금은 훨씬 여유있는 상황이지만 그 여유를 위해서 훨씬 많은 비용을 들이고 있는게 사실입니다.

쉐어드 호스팅의 장점은 사실 간단한 리눅스 명령어와 SSH, FTP 사용법만 알면 크게 지식이 없이도 돌아간다는 점입니다. 그 간단한 사용법이 처음에 장벽이 됩니다만…

최근에 리노드(Linode)를 한번 사용해보고 있습니다. 고상한 말로 VPS, 가상 사설 서버 혹은 가상서버호스팅인데 실제 서버를 두는게 아니라 클라우드에 있는 컴퓨터들에 가상으로 실제 서버가 있는 척을 하는 겁니다. 그냥 단순하게 돈 주고 서버를 빌린다고 생각하면 쉽습니다. 그 서버로 뭘 하든 자유인데. 그냥 프롬프트 띄워놓고 명령어 연습을 하든지 워드프레스나 이런저런걸 올려서 가지고 놀아도 좋습니다. 다 좋은데 처음 시작은 그냥 OS도 깔려있지 않은 서버에 OS를 설치하는 것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모든게 다 깔려져 있고 준비가 된 쉐어드 호스팅에 비해서 깝깝한게 사실입니다. 지금도 문서를 읽어가면서 뭘 하려는지도 모르는채 서버를 설정하고 있습니다. 최종적으로는 워드프레스를 한번 돌려보는게 목표입니다.

이 블로그는 클라우드플레어를 거쳐서 접속이 되도록 되어 있는데… 지금도 딱히 느리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사실 서울 노드가 있었을땐 더 빨랐습니다. 다만 지금은 그게 막혀서 미국까지 트래픽이 가죠. 어차피 서버가 미국에 있으니 어찌보면 이점이 없어보입니다만 이런저런 그 외의 장점이 있어서 계속 쓰고 있죠. 리노드는 도쿄에 서버가 있고 핑이 30~50ms대라 꽤 괜찮습니다(이상하게 왜 클라우드플레어가 도쿄로 라우팅 안하는지는 의문입니다, 그네들 말로는 가장 최적의 노드를 알아서 찾아가게 되어 있다는데…).

좌우간 포털 블로그와 쉐어드 호스팅을 거쳐서 가상서버호스팅까지 점점 일이 커지고 있습니다만… 글쎄요 모르겠습니다. 어느날이 되면 이 블로그도 리노드로 이사할지 모르겠습니다만. 그 전에 좀 습작을 좀 해봐야 알겠습니다. 가상서버호스팅에서는 명령어 한줄 잘못쳤다가는 모든 내용이 확 하고 날아갈 수 있으니까요. 좌우간 당연히 제공되던 것에 대한 고마움을 절감하고 있습니다.

One thought on “당연한 것에 대한 고마움을 체감하다.

  1. Pingback: 리노드로 이전 - Purengom's Monologue | 푸른곰의 모노로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