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Gbps

시범 서비스 수준의 서비스가 시작됐다는 사실은 알고 있다. 하지만 아직 우리나라에서 1Gbps 수준의 FTTH 혹은 그의 준하는 서비스(있나? FTTB 정도?)가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듣지 못했다.

Google Fiber라는 서비스를 들어본적이 있는가? 미국의 일부 도시에서 실시하고 있는 구글의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인데 이미 1Gbps를 달성하고 있는데 근시일에 10배로 늘릴 생각이라고 한다. 광활한 미국 땅의 특성 상 이것이 보편화 되는 것은 매우 오래 걸릴 것이다.

어찌됐던 우리나라의 IT 환경은 Active X를 비롯한 후진적인 규제에 막혀서 ‘인터넷 속도만 빠른’ IT국가였다. Akamai보고서에 따르면 여전히 한국은 평균 인터넷 속도는 가장 빠른 편이다. 하지만 그 폭은 점점 줄어들고 있고 널리 보급된 100Mbps란 속도는 이제 보급되는 4K에 부족한 감이 있다. 지금도 HD IPTV를 집에 3대 설치했는데, 물론 체감하긴 힘들지만 이것들을 사용하면 수치상 인터넷 속도는 확실히 떨어진다. 4K는 말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이 상황에서 100Mbps에 거의 10년째 정체되어 있는 최고 속도는 ‘인터넷 속도만 빠른 한국’의 위상 조차 위협하게 될 지 모른다.

굳이 4K를 들지 않더라도 더 많은 컨텐츠, 다운로드를 위해서 앞으로 장래를 위해서 1Gbps의 벽을 넘어야 함은 자명하다. 앞으로 더 많은 집, 더 많은 건물에 광 케이블을, 더 넓은 용량의 인프라를 설치해야한다.

지난 수 년간 거의 모든 집에 초고속 인터넷이 설치 되는 동안, 마케팅을 하는 업체들은 (사실상 평준화된)속도와 망 품질보다 돈을 쳐발라가면서 선물을 줘가며 고객을 서로 빼앗으며 증감 전쟁에 바빴다. 그 돈으로 다른 것을 해야 했다.

1Gbps. 누가 먼저 돌파할 것인가?

실패한 단순화

어머니가 오셨다. 그리고 문제의 올레TV smart를 처음으로 만져보셨는데 내가 자고 있는동안 홀로 만지시다가 짜증을 내셨다. 일단 첫번째로 메뉴를 진입하는 방법을 모르셨다.

전원 화면을 켜면 예전엔 바로 컨텐츠 메뉴가 나왔는데 이제는 ‘문제의 정신없는 홈화면’이 나왔고 메뉴를 보려면 오른쪽으로 화살표를 옮겨야 하는 것인데. 젊은 사람은 그냥 대충 이해할 수 있지만 나이든 분은 ‘안내’가 필요했다. 모두에게 직감적이지 못하다는 증거이다.

두번째는 어떻게 VOD를 종료하느냐였다. 나는 전 포스트에서 버튼을 삭감해서 사용법을 숙지해야할 정도라고 했는데 실제로 어머니는 VOD를 종료하는 방법을 몰라서 짜증을 내셨다.

‘새롭게 만든다고 하는게 죄 불편하게 만들지’라는게 어머니의 평가다. 98개 버튼 리모컨을 쥐어드리지 않아봐서 모르지만 이것도 뭔가 고쳐야 할 점이 있긴 한 듯 하다. 일단 가르쳐 드리면 쓸수 있기야 하겠지만 직관성 측면에선 실패한 단순화라고 할 수 있겠다.

카드결제, 뜯어 고쳐야 할 것은 아직도 있다

공인인증서 없이 결제를 할 수 있게 되었다는 낭보가 전해 진 것은 좋은 일이다. 하지만 해야할 일이 아직 더 있다. 가령 이런 것이다. 우리나라 현행 법률에서는 쇼핑몰이 신용카드 정보를 보관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면 무슨 문제가 발생하는가. 아마존처럼 미리 저장된 카드정보로 1클릭으로 결제를 하거나 장바구니에 넣고 바로 결제하는 것이 불가능 하다는 것이다. 뭐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서이고 실제로 KT 등신같이 카드 번호를 누출시키는 상황에서 어느정도 합리적인 규제 같아보이긴 하지만 이 규제로 인해서 우리는 PC에선 둘째치고 스마트폰 등에서도 일일히 전자책을 살때마다 카드 정보를 입력해야만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아마존에서는 책 한번 살때마다 킨들 단말기에서 탭 한번이면 되는데 말이다.

또 아마존의 예를 들어서 미안하지만 주문이 발송준비에 들어가기 전에는 결제를 하지 않기 때문에 그전에는 얼마든지 취소를 할 수가 있다. 물론 사이트에 재고 상황이 나오지만 물건이 확보되고 나서 발송에 들어갈때 돈이 결제 되는 것이다. 만약 주문했을때보다 값이 내려갔다면 내려간 값을 청구하고 올라갔다고 해도 올라간 값을 받지 않는다. 우리나라의 경우는 어떠한가. 주문을 받아놓고 그 모델의 재고가 없으니 취소해달라는 둥. 돈은 미리 받아놓고 배송은 늦는다거나 하는 경우 쉽게 목격되지 않던가?

사실 이렇게 이르게 된데에는 정부탓도 있지만 국내 굴지의 대기업이라는 KT가 털린 것에서 볼수 있듯, 업체들의 보안의식 부재와 투자 미비로 인한 문제 발생 가능성 때문에 법적 규제가 존재하고 그 때문에 사용자의 편의를 속박당한 것이다. 공인인증서의 해결도 해결이지만 카드 정보의 보관과 취급 문제도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내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들의 인연

마치 현실 세계의 업계에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가 그러하듯이. 내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전화기들은 그다지 사이가 좋지 않았다.

예를 들면 이렇다. 갤럭시S3는 산지 2주도 안되서 30센티미터도 안되는 높이에서 낙하한 아이폰에 맞아 베젤이 패였고 교체를 요구하자 AMOLED 전체의 교체를 하느라 10만원 후반의 비용이 들었다(기사가 좀 어처구니 없어 하긴했지만 새 전화가 찍힌채 쓰이긴 싫었다).

대대로, 라는 말에서 짐작하겠지만 이 악연은 이것으로 끝이 아니다. 내가 바보같게도 아이폰과 넥서스5를 한 주머니에 넣고 외출을 했는데 아이폰이 넥서스5의 액정에 흠집을 내놓은 것이다. AMOLED와 달리 액정이라면. 라고 생각하겠지만 하필이면 넥서스5는 1080p를 채택한 기종중에서 최초로 인셀 디스플레이를 채택한 기종이라고 한다. 빌어먹을. 그말은. AMOLED와 마찬가지로 쉽게 말해 터치패널과 유리, 액정이 일체화 되어 있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액정교체. 아아. 신이시여. 덕분에 혈압이 올라서 이마에서 관자놀이 너머까지 지끈거리는 경험을 해봤다.

얘들아 좀 사이좋게 지내봐…

It just works, That’s it

같은 배터리 내장형인 넥서스 5를 쓰다보면 배터리의 소중함을 깨닫는다. 배터리 인디케이터를 상단에 띄워놓는데 실시간으로 떨어지는 퍼센티지는 무서울 정도다. 동영상을 보거나, 스트리밍 동영상을 볼때마다 몇 분 전에 AC 전원에서 뽑았는데 95%를 향하고 조금 더 쓰다보면 금새 80% 후반 대를 향하고 있다. 스펙을 보면 알겠지만 넥서스 5의 배터리(2300mAh)는 결코 작은 수준은 아니다.

iOS에서 버전업이 되고 그때마다 기능이 추가되고 그럴때마다 배터리가 빨리 소모된다고 아우성이 일어나고 ‘이걸 끄면 덜 빨리 달아, 저걸 끄면 덜 더 오래가’ 하지만 솔직히 말해서 안드로이드에서 하는 수고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며 그 수고 끝에 얻는 덧없는 결과에 비하면 정말 웃음이 날 정도다. 동기화를 끄고 디스플레이를 어둡게 하고 무선을 끄고 오만가지 방법을 다 써봐도 결국 배터리가 소모되는 속도는 정말 빠르고 기기가 사용중일때는 광속이다. 거의 두 배의 배터리를 쓰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넥서스5는 아이폰5s의 배터리를 도저히 따라 잡지를 못한다.

그저 배터리를 좀 더 오래 쓰고 싶은데. 하나 만으로도 복잡함이 필요하다. 안드로이드는 복잡하다. 사진을 좀 더 잘 찍어보고 싶은데. 하나만으로 복잡함이 필요하다. 그것이 철학의 차이다. 나는 안드로이드 전화기로 맘에드는 사진을 찍어본적이 거의 없다. 뭔가 설정을 만져야 하거나 뭔가 잡다한 것들이 많다. 의도야 좋은 의도겠지만, 난 메뉴들과 기능들의 나열이 아니라 단지 단순히 좋은 사진 한 장을 원할 뿐이다. 물론 안드로이드 제품이 사진들을 못찍는다고 하진 않겠다. 다만 어려울 뿐이다.

안드로이드 기기들이 전부 배터리가 오래가지 않는건 아니라고 하겠다. 그렇지만 그렇게 하기 위해서 설정을 만져야 하고 사용을 크게 희생해야 한다면(예를 들어 하루 일과를 소화하기 위해 배터리 팩을 들고 다닌다거나) 그건 뭔가 전후가 많이 뒤바뀐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