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로써 은퇴 후를 생각하며

블로거에게 정점이 있고, 은퇴가 있어서 물러날 시기가 있다면, 아마 나는 정점을 지났고 은퇴를 맞이할 시기가 온 것이 아닐까라고 생각한다. 물론 언제라고 특출나게 뛰어났던것은 아니었으나, 예전에 비하여 확실히 예리한 감과 집중력이 떨어졌고 체력과 수집력이 떨어졌다.

감이 떨어진것은 인사이트란 칼날의 둔감을 불러왔고, 집중력의 부족은 장문의, 완성도 깊은 글이나 체력의 저하와 더불어 장문의 글을 못쓰게 만들었다. 수집력의 저하는 치명적이다. 그나마 남아 있는 칼날을 부러뜨린 듯하다.

무엇이 문제냐고 하자면 일단 건강 문제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 요즈음에는 장시간 집중하는것이 어려울 정도라서 장편 영화나 드라마에 집중하는것이나 장시간 독서도 곤란한 상황이다.

음. 앞으로도 물론 계속하겠다만 좀 힘을 빼고 나갈지도 모르겠다. 솔직히 ‘전업専業 블로거 푸른곰’도 한때는 생각했었는데 지금으로써는 그냥 "블로거 푸른곰" 내지는 ‘전직前職 블로거 푸른곰’으로 남는 것으로 했다. 2005년 말에 열고(개인적으로 썼던 포스트를 지워서 지금 실제로 보이는 페이지는 한참 뒤에것이다) 2011년 8월에 티스토리/텍스트큐브에서 이전할때 100만여 PV 이전후 2013년 3월 현재 28만 PV이다. 어제 유니크 방문자수(애널리틱 툴이 버전업 되면서 최근부터 유니크 방문자 수가측정되었다)가 430여명이다. 뭐 나름 만족은 하고 있다만. 크게 늘 신경쓰고 있지는 않다. 어느 수준에서 영향력이 있는 블로그가 되는지 알길은 없다. 그냥 해 나갈 뿐이었다. 다만 그게 좀 힘들고 예전보다 못할것 같다는 것 같아 걱정이란 것 뿐…

이젠 좀 힘을 빼고 소일거리 하듯이 하면 좋겠구나~ 라고 생각했다. 무엇보다도 일단 중요한것은 건강이니. 물론 블로그와 트위터가 세상과 중요한 창이라 빼놓을 수 없긴 하지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