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로써 몇년을 하며 소회를 적으면

사실상 학생으로 생활이 끝났다. 요양생활이 장기화되면서 직업을 블로거라고 부르는 것이 더 어울릴 것 같다. 블로그를 오래하다보면 여러가지 생각이 든다. 생각을 담는 그릇이요. 자기를 대변하는 그릇이기도 하다. 또 방문자의 생각을 담는 그릇이다. 그것은 매우 가감이 없어서 얼마전에 인디 음악을 스트리밍으로 들었다는 글을 썼을 때, 다운로드로 했을때 음악가의 수입이 적다면 그럼 스트리밍으로 할때는 어떨까라는 반성 같은 생각이 들기도 하고 한편으로 2006년에 썼던 음악에 관한 글에서 현재의 Spotify나 Pandora같은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가 세를 넓힐 것에 대해 살짝 이야기 했었던 것을 생각해보면. (물론 그 당시에 구체적으로 이런 형태를 예측하는건 불가능하다) 블로그는 내게 성찰과 사고의 기회를 주는것은 틀림이 없다. 사고의 캐치볼과 같다. 나는 이렇게 글을 쓰고 이전 글의 백링크를 통해 사고를 연장하고 반성하고 보축한다. 훌륭한 사고유희이다. 물론 개중에는 몇가지 민망한 이른바 흑역사란 것도 있다. 삼성에 좀 편견을 가진 적도 있다(그건 옴니아와 햅틱, 그리고 이건희 회장에 대한 반감 등 외적 요소가 크게 작용했다). 소니에 관한것도 그러한데, 집안의 정확히 말하면 외조모의 영향을 받은것을 부정하지 못하겠다. 아무튼 그 영향이 블로그에 그대로 나타나있다. 애플은 뭐 할말이 없고. 아무튼 논리적인 문장이 모여 포스트가 되고 하나 둘 쌓이고 시간이 흘러 블로그가 된다. 그리고 그게 성격이 되고 성향이 되더라. 그게 퍽 오래 흘렀다. 그러고 보니 참 긴 여정이다. 나도 모르게. 나는 그냥 글을 썼을 뿐인데. 어느덧 그렇게 되어 있었다. 애플에서 메일을 받고 트위터의 리스트에 오르고 구글 리더에 등록된걸 확인하고야 알았다. 뭐가 어찌됐던 스스로 답을 묻고 스스로 글을 쓰는 여정이다. 그 와중에 포기한 글도 여럿되지만 뭐 어떠하랴. 아무튼 즐거우면 됐지.

갤럭시S4 소식을 듣고 지레걱정

내가 자기가 산 물건으로 평가를 하기로 한 것은 내 스스로의 원칙 중 하나다. 해서 휴대폰은 여러대를 쓰고 있는데 너무 많아서 줄이기로 했고 그중에서 갤럭시S3를 쓰고 있는데 해서 조만간 갤럭시S4가 나온다는데 걱정이 든다. 안드로이드는 갤럭시 시리즈로 통일하기로 했기 때문에 사긴 살것 같은데 문제는 갤럭시S3에 열심히 셋팅을 해둔것을 또 좌락 다시 깔아야 한다고 생각하니 머리가 지끈거리기 시작한다. S2 때도 그랬는데… 그러잖아도 기판문제로 얼마전에 한번 쏴라락 한번 날려본 적이 있어서 아주 머리가 지끈 거리는데… 아. 이거 참.

아이폰처럼 그냥 백업하고 복원하는 솔루션을 만들수는 없나? 뭐 혹자는 ‘그’ 아이튠스가 이래서 좋네요? 하는데 이젠 아이클라우드로도 되는데… (아이튠스만큼 깔끔하진 않지만)

안드로이드에서 트윗하기

안드로이드를 처음으로 쓴지도 거의 2년이 되는 것같다. 넥서스S를 쓰고 거의 할부금을 다 갚아가니까 말이다. 앱도 늘었고 iOS 생태계를 차츰 따라가는 것이 놀라가는 지경이 되었는데 여전히 미치겠는게 하나 있다. 트위터다.

공식앱은 영 아니올시다고, twicca는 여전히 좀 불편하고 Plume는 가장 기능이 많고 가장 맘에 들지만 뭔가 복잡하고. 다른 여러가지 대안이 있지만 한두가지씩 빠진 느낌이다. 내가 iOS에 익숙해져서 그런걸까? 왜 iOS에서 보듯이 괜찮은 트위터 앱을 찾을 수 없는걸까? 괜찮다는 녀석을 듣는대로 닥치는대로 깔아 써보지만… Tweetbot이나 Echofon, 하다못해 Twitteriffic같은 녀석을 찾을 수 없는걸까? 하아. 지금으로써는 Plume이 그나마 가장 나은것 같다만. 뭔가 빠진 느낌이다.

덧. 트위카는 서포터까지 하고 있는데.. 지원도 대답안하는 배은 망덕한. 쩝.

Mailbox – 인박스를 정복하는 앱 (Mailbox 리뷰)

메일에 치여사는 것은 정말 지옥같은 일이다. 산더미 같은 뉴스레터, 인포머셜, 소셜 업데이트, 얼른 답장을 기다리는 메일, 도저히 좋고 나쁘고를 분간할 수 없이 쌓여가는 메일 속에서 잠시라도 한눈을 팔면 메일은 쌓여간다. 인박스는 그냥 쓰레기 하치장이 되어가고 중요한 메일은 어디로 가는건지 알 수 없고 대답을 해야할 메일도 비례해서 늘어만 간다. 그야말로 메일 지옥이다. 당신은 경험해 본적 없는가?

줄여보기 위해서 구독을 줄여보기도 했으나 필요한 정보를 보내는 경우도 있고 그러다보니 쌓이는걸 어찌 해볼 도리가 없다. 결국 쌓이는걸 그때그때 처리하는것이 최선이다. 그러나 그 정보를 바로바로 처리하는것에는 한계가 있고 잠시 시간을 두고 천천히 읽어야 할 필요가 있는 정보 또한 있다. 이 메일은 좀 생각을 해두거나 보관을 해뒀으면.. 아니면 나중에 다시 살펴보거나.

그런 생각에서 나온 앱이 바로 Mailbox다.

Mailbox는 iOS용 Gmail 클라이언트이다. 기본적으로 예약을 받아서 순번이 되어 메일 주소를 등록하면 된다. 그러면 사용할 수 있다. 수십만명이 대기열에 있는데 그 대기열에 당신이 이미 앞서있기를 바란다. 아무튼 줄을 다섰다면 제스처 안내를 받을 수 있고 메일 내역이 주룩 나오는데 메일 목록 아래로 내리면 인박스를 일소 하는 기능이 나온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인박스의 별표친것 혹은 읽지 않은 메일만 혹은 전부를 아카이브 할 수 있다. 요는 이렇다. 인박스가 깔끔할 수록 이 앱의 효율은 올라간다는 것이다. 인박스를 비우면 그냥 텅 빈 화면과 함께 아카이브 화면에는 가득찬 아카이브가 보일 것이다. 걱정할 것 없다. 지메일은 모든 메일을 아카이브에 보관하니. 나중에 아카이브한 메일을 보고 싶다면 검색을 하거나 모든 편지함을 살펴보면 된다. 이제 우리는 깔끔해진 인박스에 집중하면 되는것이다.

새로 태어난 깔끔한 인박스에 메일이 도착하면 우리는 무얼 하는가? 제스처를 따라서 아카이브로 보내거나 아예 삭제해 버리거나 혹은 나중에 읽도록 보낼 수 있다. 나중에 읽도록 보내면 당장 인박스에서는 사라지지만 정해진 시간 뒤에 다시 인박스에 나타난다(그 시간은 위에 나타나 있고 설정에서 선택이 가능하다). 그러면 우리는 그 메일을 읽고 이 메일을 어떻게 할지 고르면 된다. 아카이브 할 것인가? 아니면 나중에 다시 얘기하겠지만 라벨을 붙여 저장할 것인가? 아님 아예 삭제해 날려버릴 것인가?

라벨을 붙이는 것은 조금 특이한 기능이다. Mailbox을 설치하면 Gmail에 라벨 하위에 몇개의 라벨이 생기는데 메시지를 오른쪽 끝까지 슬라이드하면 사용자가 만들수도 있는 특정한 라벨을 지정하게 할 수 있는데 그렇게 되면 Gmail에도 그 라벨이 보이게 되고 Mailbox에서도 그 라벨이 보이게 된다 기본적으로는 To read, To watch, To buy 같은 예시가 있는데 사용하기 나름이라고 생각한다. 참고로 나중에 읽기로 지정한 메시지는 Later 라벨이 붙는다.

해서 이런식으로 우리는 인박스의 메일을 일소 해버리는것이다. 쓸모없는 메일은 아카이브하거나 지워버리고 나중에 참고하거나 잠시 있다가 볼 메일은 나중에 보도록 하고 답장할 메일은 답장하고 아카이브하고 나중에 할 것은 나중에 보도록하고 답장하고 보관할 메일은 보관한다. 이렇게 해놓은 메일은 읽고 말고와 상관없이 앱의 뱃지에 표시된다. 즉, 인박스에 메일이 있으면 앱의 뱃지의 숫자가 나온다.

만약 인박스에 나중에 보기로 했던 메일이 시간이 되서 돌아왔다면 그 메일의 숫자가 다시 뱃지로 돌아온다. 인박스에 돌아온다. 원혼이 되어 찾아온다. 당신은 귀찮음과 함께 처리해야 할 것이다. 새 메일을 알리는 푸시 알림과 함께 말이다.

이쯤되면 메일귀신을 만들거냐?! 라고 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조그마한 보상이 있다. 처음으로 메일을 비우면 축하한다는 메시지와 함께 트위터와 페이스북으로 알리겠냐는 메시지가 나온다. 물론 구석의 버튼을 통해 나중에도 알릴 수 있다. 빈 메일박스 아이콘은 매일매일 인스타그램에서 엄선된 아름다운 사진이다. 감상하는 맛이 있다.

자랑하라! 뭐 대단한건 아니지만. 마지막 버튼을 눌러 그날의 성과를 감상할 수 있다.

당신은 간결한 메일박스를 유지할 권리가 있다. 메일에 시달리지 않는 삶을 누리는 것이다. 간단한 제스처와 몇가지 부가기능으로 이를 도와주는것이 Mailbox의 미덕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물론 모자란 점이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만 이런 미덕이 주는 점이 많은 부분을 커버한다고 생각한다. 무엇보다도 내 인박스는 더 이상 메일에 정복당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