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스트 프로바이더를 이전했습니다.

호스트 프로바이더를 이전했습니다. 호스트 프로바이더라는 것은 블로그를 제공하는 서버를 제공하는 회사를 말합니다. 데이터를 저장하는 회사를 말합니다. 간단하게 말하면 다음에서 네이버로 옮겼지만 도구나 데이터는 변함이 없어서 눈치를 못챌 뿐이다. 뭐 이런 식일까나요.

사실 이번에는 사전에 고지를 하지 않고 이전을 했습니다. 양해의 말씀을 구합니다. 해서 여러분에게 부탁드리고 싶은 것은 이것입니다. 물론 충분한 테스트를 해서 이전을 해서 문제는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만, 혹시 찾아보시다가 포스트나 이미지 등이 깨지거나 열리지 않는 것이 있는지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만약 열리지 않거나 깨지는 것이 있다면 해당 포스트에 덧글을 달아주시기 바랍니다.

전번에는 전례가 없는 일이었기 때문에 실험을 해봐야 했고 시행착오가 상당히 있었고 걸리는 시간이나 과정, 위험성 등을 파악해야 했기 때문에 알려드렸습니다만, 이번에는 거의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판단해서 굳이 알려드릴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말씀드린대로 이전은 거의 문제 없이 이뤄졌다고 생각합니다. 에. 굳이 호스트 프로바이더를 다시 이전했던 까닭은…

지금까지 써온 가비아의 경우 서비스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전화를 받으면 나름 친절하고 대기시간도 짧은 편이었습니다. 처음 기대나 지불한 돈에 비하면 so-so였지만요. 전문성은 좀 떨어지더군요. 하지만 초기 셋업부터가 삐걱이었습니다. 일단, 워드프레스를 하려면 PHP(블로그의 프로그램, 즉 스크립트를 작동시키는 엔진)와 MySQL(데이터베이스; 즉 데이터를 저장하는 엔진)가 5.0 이상이어야 합니다. 그런데 제로보드(게시판) 때문인지 php가 4.x더군요. 덕분에 백업 짐을 풀고 실험하는 순간 minimum을 채우지 못한다는 한줄의 에러만 보고는 아연실색했습니다. 몰래 기존 서비스를 돌리는 와중에 백그라운드에서 새 서버로 복사하는 시험을 해봤기에 망정이지 최종 이전으로 했다면 망할 뻔했습니다. 물론 NS 서버 정보(도메인이 어느 특정 서버의 IP 주소로 향하라고 알려주는 일종의 이정표)가 퍼지는데 최소 12에서 48시간 걸리니(모든 나라, 모든 인터넷회사에게 이정표를 갈아치우느라 시간이 필요함) 여유는 있었지만 서비스 중단도 가능했으니까요. 전화하니까 게시판에 글을 남기면 해주겠다고 친절히 대답해줘서 요구사항을 Copy & Paste 해주니 친절히 업그레이드 해주더군요. 그런데 문제는. DB는 UTF-8을 지원하지만 파일 셋이 EUC-KR이었습니다. 덕분에 기존의 링크한 모든 UTF-8링크가 전부 깨지는 참사가 발생한겁니다(한마디로 파일 이름이 깨졌다). 서비스 중단의 제2 위기가 발생한 것입니다. 그래서 또 친절히 전화로 게시판으로 요청하라니 친절히 게시판 담당자가 .htaccess(웹호스팅의 사용자의 파일, 폴더에 영향을 미치는 명령을 넣는 파일)에 강제로 UTF-8로 override해주는 코드를 넣어줘서 넘어갔습니다(서버와는 상관없이 내 계정만 파일이 깨지지 않도록 꼼수를 썼다). 처음이 문제였던거지 뭐 나중은 그럭저럭이었습니다.

아, 세가지 큰 문제가 있었군요. 1) .htaccess의 mod_rewrite(파일 이름과 폴더의 규칙을 정하는 일종의 명령) 문제였습니다. 숫자 퍼머링크에서 문자 퍼머링크로 바꾸려면 필수적으로 mod_rewrite를 건드려야 하는데 이 녀석을 수정하도록 하려면 워드프레스가 손보지 못했습니다. 무조건 777(모두가 수정가능한, 그야말로 가장 위험한 상황)을 줘야 하는 위험한 상황이었습니다. 2) 그리고 미디어 파일을 업로드 시키려면 미디어 파일 폴더에도 777을 주지 않으면 워드프레스가 파일을 쓰지 못하고 뻗어버리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워드프레스 기술문서에서는 기본인 755(소유주 이외에는 쓸 수 없는 상황)로 둘 것을 권장하고 있고 카페24에서는 그래도 전혀 지장없이 작동합니다. 그럼에도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더군요. 오히려  우리쪽이 보안이 뛰어난거라고… 3) 워드프레스 자체에 플러그인 업데이터가 있는데 FTP 정보를 한번 입력하면 카페24에서는 기억을 해서 암호를 바꾸거나 하기 전에는 저절로 그냥 업데이트를 해주는데 이 호스트에서는 자꾸 인증 정보를 요구하더군요. 보안 때문인가. 솔직히 여러모로 납득이 가지 않았지만 일단 냅뒀습니다.

다 좋다 이겁니다. 나중에 고비가 하나 있었는데. 구글 Apps(자기 도메인으로 Gmail이나 구글 캘린더를 쓸 수 있는 서비스)를 쓰려고 하니까 MX와, CNAME (한마디로 구글로 넘겨주는 것)등을 설정하는 메뉴가 없는겁니다. 도메인 쪽에 있어야 하는데 도메인쪽에 가니까 가비아쪽 호스팅을 쓰는 경우에는 사람에게 직접 연락을 해야한답니다. 사람에게 일일히 그걸 C&P해서 보내줬더니 영업시간 안이니 좀 있다가 해주긴 하던데 카페24에서는 1분안에 제어판에서 가능하던걸 이걸 사람에게 부탁해야한다는게 영 깨름직하더군요. 마음이 돌아갔습니다. 거기에 일단 서비스는 UTF-8인데 서버는 EUC-KR로 돌아가는게 영 마음이 놓이지 않더군요. 백업이라던가… SSH로 접속을 해보면 사용자 루트폴더를 접근할 수가 없습니다. (가령 사용자 폴더가 있으면 그 상위 폴더인 www(이름이야 다르지만)를 접근할 수 없음)따라서 사용자가 UNIX 쉘로 사용자 폴더 전체를 압축할 수가 없습니다. 아주 고약한 셈이죠. 덕분에 짐을 싸는데 일일히 FTP로 파일을 복사해야 했습니다.

애당초 가비아로 갔던 이유는 미디어 파일이 플래시로 업로드 되지 않는 이유 때문이었는데. 음.. 사실 그 문제는 워드프레스의 코드를 조금 한줄 각주처리 하면 되는 문제긴 합니다. 업데이트 될 때마다 손보면 되긴 하는데 그렇게 자주 업데이트 되는것도 아니고… 게다가 다음 메이저 릴리즈에서는 아예 그 부분이 없어진다고 확답까지 얻은 상태죠. 해서… 솔직히 가비아가 좀 비쌉니다. 한달에 들어가는 비용이.. 그렇다고 해서 주어지는 사양이 좋은 것도 아니고 말이죠. 거기에 카페24는 장기 결제까지 해놓은 마당. 결국 3달만에 카페24로 돌아온 셈인데, 카페24는 DB도 파일베이스도 UTF-8이라 문제가 없습니다. 미디어 파일이 업로드 안되는 문제는 제가 그냥 각주처리해버렸습니다.

일단 옮기긴 했습니다만. 잘 한건지는 모르겠습니다. 싼게 비지떡은 아닌건지 싶기도 하고(물론 페이스북에서 예전에 면식이 있던 관계자께서 딱히 그렇지도 않다고 말씀하셨습니다만).. 특히 해외에서 오시는 분들이 계신데 그분들의 접근이 쾌적한지 모르겠습니다. 한국 네트워크의 해외망 사정이 워낙 열악해서 말입니다.

이 문제로 꽤나 고민했습니다. 한달 반 가까이 고민했던것 같습니다. 해외 호스트까지도 수배했던것 같습니다. 사실 해외 호스트 업체가 정말 낫습니다. 싼값이면 모르겠는데 같은 값이면 해외호스팅 업체는 훨씬 우월합니다. 해외망을 원망하고 싶을 정도입니다. 아무튼 이렇게 이전을 완료했고 이글을 보고 계신 분들은 이전절차를 일~찍이 완료한지 한 사나흘쯤 지난 푸른곰 닷컴을 보고 계신겁니다.

또 모르겠습니다. 간보기가 이어질지도 말이죠. 아예 워드프레스.COM으로 이전할지도 모르구요. 이게 숙명이랍니다. 뭐 괜찮아요. 한번 정해 놓으면 그냥 청구서만 잘 내고 블로깅만 잘하면 되죠. 자동차와 같은 거라고 생각합니다.

2 thoughts on “호스트 프로바이더를 이전했습니다.

  1. Pingback: 워드프레스가 3.3으로 업그레이드 되었다. | Purengom's Monologue

  2. Pingback: 리노드로 옮기면서 이런 저런 소회 1 - Purengom's Monologue | 푸른곰의 모노로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