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덕꾸러기 Magic Mouse가 Lion을 만났을때

Image courtesy : Apple

Magic Mouse라는 녀석이 있다. 사실 맥 사용자 간에 회자되는 말이 있다.

OS는 몰라도 마우스는 Microsoft다.

그만큼 Apple의 마우스는 악명이 자자하다. iMac(Original)의 하키퍽 마우스나 Mighty Mouse의 휠 버튼은 정말 대단했다. 나도 두번인가 교환하고 하나 더 샀었다. 마이티 마우스는. 그래도 애플 마우스가 예뻤기 때문에 이해가 안되는 행동이라고 생각해서 나중에는 그냥 로지텍으로 바꿨다. 그래서 이제는 기계적인 부분을 아예 없애고 ‘멀티 터치(multi touch)’라는 녀석을 소개하게 이른다. 사실 멀티 터치라는 녀석은 노트북의 트랙패드에서 먼저 소개를 했지만 아직 이걸 거대한 데스크톱 트랙패드인 매직 트랙패드에 도입할 엄두라고 해야할지, 필요성이라고 해야할지.. 아니면 생각이 못미친건지 아무튼 마우스라는 레거시에 아직은 매달려야 했던 것인지 그냥 마우스라는 폼 팩터(form factor)에 매달리게 된다.

Image courtesy : Apple

각각 Click, 우Click, 스크롤, 줌, 앞 뒤로 넘기기

이 녀석은 Mac OS X 10.5.8 이후에 드라이버가 내장되어 있어서 제스처를 인식하는데 문제는 이 제스처라는 녀석이 상당히 한정되어 있다는 것이었다. 하드웨어적인 ‘능력’에 비해서 말이다. 가령 앞뒤로 넘기기 기능은 제스처 기능을 잘 살렸다라고 생각된다. 그외에는 제스처나 터치를 살렸다고 하는건 거의 없었다. 특히 확대라고 해봐야 컨트롤키를 누르는건데 화면이냥 뻥튀기 되는것이다 -_-; 그래서 Better Touch Tool 같은 여러가지 서드파티 툴이 나오게 된다. 매직마우스는 별로였다 한마디로. 드라이버 문제로 인하여(물론 레이저트렉킹 엔진이 비슷한 가격의 다크필드나 블루트랙을 가진 로지텍이나 마이크로소프트 제품에 비해 가격에 비해 좀 후진감도 있었고)

하지만, Lion에 와서는 비약적으로 사용성이 향상된다. 우선 두손가락으로 휙휙 넘기면 전체 화면 어플리케이션을 넘길 수 있고, 두손가락으로 따닥 탭하면 미션 컨트롤로 모든 어플리케이션을 조망할 수 있다. 확대 기능은 라이언에 새롭게 도입된 확대 기능(Safari 등에 도입된 iOS와 같은 확대 기능)으로 바뀌어 한손가락으로 딱딱 두드리면 되어 ‘이제야’ 쓸모가 생겼다. 마치 이렇게 만들어졌어야 했던것 처럼. 물론 예전처럼, 내지는 터치패드로 쓸때처럼 한손가락으로 넘기면 브라우저나 iPhoto 등에서 앞뒤로 움직인다.

Lion에 와서야 ‘드디어’ 천덕꾸러기 매직마우스가 그나마 좀 쓸만한 마우스 취급을 당하고 있는듯하여 기쁘다.  라이언을 쓸 수 없는 유저를 위해서 이전 버전에서도 좀 업그레이드가 되면 좋으련만… 욕심인가.

뭐 이럼에도 불구하고 내 생각에는 역시 마우스는 로지텍이라는 생각이다. 🙂 그래도 지금은 옆에 매직마우스가 있다.

이 글은 내가 휴양에 들어가기 전에 맥북프로를 수리 보내기 전에 초안을 작성한 글이다. 라이언 부분을 살을 붙여 발행한다.

외국 호스트를 알아보고 있다.

이런저런 일로 호스팅 문제로 골치를 썩다보니까, 왜 내가 굳이 한국에 남아 있어야 하는것일까?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 물론 외국에서도 지나치게 저렴한 업체는 그닥 신용이 가지는 않지만 그래도 어느정도 이름이 있고 규모가 있다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생각한다.

지금 Media Temple(http://mediatemple.net)을 잠시 시험해보고 있는데. 물론 비싸긴 하지만(그래봐야 20불이다) 조그마한 호스팅 회사를 차려도 되겠다 싶을 정도의 재미있는 녀석이다. 도메인을 100개를 물릴 수 있는데 ‘각각’ 개별의 홈페이지를 물릴 수 있다. DB도 보통 호스트회사에서 하나씩 하나씩 만들지만, 여기서는 사용자가 원하는대로 100개까지 만들수 있고… 용량은 정해진 하드용량(100GB)안에서 얼마든 만들수 있다. 가령 purengom.com을 물리면 purengom.com 홈페이지가 나오게 할 수 있고 purengom.org을 물리면 purengom.org 홈페이지가 따로 나오게 할 수 있다는 얘기. 몇개든. 근데 얘네는 재미있는게 일단 보통 웹호스팅이라고 하면 한대의 서버에 셋팅을 해서 여러유저가 나눠쓰게 되어 있다만, 모든 유저의 데이터를 얘네는 클러스터 기술로 여러대의 서버에 분산을 시켜서 부하를 로드시키게 되어 있다. 따라서, 만약 어지간한 트래픽 난리가 나도 버틸수 있도록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있다라는 얘기인데. 그걸 가능하도록 과금하기 위해, CPU 자원도 트래픽처럼 메터 단위(‘GPU’)를 매겨서 2000GPU(한달내내 한 서버의 CPU를 20%를 사용한것과 동등)을 주고, 이를 초과하면 10센트씩 요금이 나간다. 뭐 이네들 주장에 따르면 피크때 많이 나가고 오프타임때 적게 나가서 99.97%는 2000GPU 안에 든다지만. 참고로 1GPU는 1시간 동안 1대의 프로세서 코어를 7.24% 점유한것과 동일한 양이다. 참고로 우리가 흔히 말하는 트래픽의 경우에는 1TB/월(30GB/일)이고 초과 1G당 15센트이다. 한마디로 트래픽 폭탄을 위해 설계되어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뭐 이러니 저러니 해도 말이다. 최신의 시스템을 갖추고 업데이트하고 있다는 점이 가장 맘에 든다. 쩝. 글쎄… 몇가지 걸리는 점이 있다, 가령 워드프레스에서 파일을 직접 업로드할때 한국 호스트에서는 20MB지만 여기는 2MB로 1/10로 폭삭줄고, 태평양회선을 건너다보니 회선속도가 폭삭줄더라… 뭐 서핑을 하거나 간단히 파일을 업로드하는건 무리가 없지만 FTP로 파일을 업로드하는건 뭐 그야말로 스니커즈라도 하나 물고 커피한잔 마셔야할 일.

지금쓰는 서비스와 비교해보면 사실 가격으로는 당장 갈아타고 싶은 마음이다.

덧. 보통 싼 회사는 외국에 외주를 준다고 해서 말이 많은데 전화해보면, 진짜 미국인이라는걸 한귀에 알수 있다. 쩝. ‘돈 값’이라는것이구나.

덧말. 50불부터는 ‘가상 전용 서버’를 빌릴 수 있다. 재부팅도 되고 루트권한도 있고 어플리케이션도 깔 수 있다.

맥을 드디어 찾았다.

맥을 드디어 찾았다. 사실 센터에 입고하기 전에 OS를 밀었기 때문에 깐게 거의 없어서 테스트 할게 없었다. 그저 부팅하자마자 깨지지 않는걸로 안도했다. 당시 직원 말로는 자신이 테스트할 당시에는 내부모니터로도 외장모니터로도 그랬으니 LCD 문제는 아니었고, 어쩌구저쩌구 전에 수리할때 선 연결등 작업 실수했을 가능성도 있지만 부품의 문제도 있을수 있으니까 다시 한번 로직보드를 교체했다고 알렸다.

일단 깨지진 않는다. 문제가 있었던 죽음의 블랙스크린(커널패닉)이 일어나는지는 지켜보아야할 일이다. 물론 그런일이 없는듯하다. 라고 주말을 끼고 테스트하고 넘겨받았지만.

‘흔들흔들 샤프펜슬’과 이노베이션

‘파일롯’이라는 회사가 있다. 한국사람들은 ‘파이롯트’라고 하면 잘 아는 회사인데. 일본의 문구 회사이다. 이 회사가 히트를 친 상품이 하나 있는데 78년 발명해서 히트를 친 흔들흔들(ふれふれ)기구이다. 그냥 샤프의 노크를 누르지 않고 살짝 흔들기만 하면 심이 앞으로 전진하도록 만들어진 것인데 개량이 이뤄짐에 따라 좀 더 좋아졌다. 그 파일롯 사의 홈페이지에 보면 후레후레 기구에 대한 해설을 하며, 신 제품 개발자가 술회하기를.

어린 시절때부터 흔들흔들 구조가 달린 샤프펜슬은 가까이 있었다. 내 시대에는 이미 일상적으로 보급되어 있었기 때문에, 그것이 발매 당시에 획기적인 필기구라고는 생각해본적이 없었다.

라고 말하며 새롭게 개량한 제품에 대해 설명을 한다. 그러며 말한다.

정확한 금형히 완성되고 처음으로 제품이 모양을 갖췄을때 감동을 잊을 수가 없다. 78년에 후레후레 기구가 발명된 이래로,  나 자신도 한 명의 사용자로써 즐겨온 흔들흔들 샤프가 좀 더 발전된 신제품이 되었다는 점이 무척 기쁘다. 이 신기능이 앞으로 ‘오, 이 기능을 기다려왔어’ ‘이거 쓸만한데?’ 라는 반응을 들으면 기쁘기 그지 없을것같다.

뭐 그냥 상투적인 말투에 불과하지만, 어릴적부터 자신이 늘 사용하다가, 그 제품을 처음으로 만들어진 회사에 가서 그 제품을 개량한다 라는 내용을 보면서 그냥 알 수 없는  감상적인 마음에 빠져 드는 것은 왜일까. 아마 누군가는 또 그걸 보고 놀라고, 다시 그걸로 공부를 하며 자라서 개량을 하고 또 재미난 물건이 생겨나겠지. 뭐 이건 하나의 예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여담. 나는 수백자루의 펜과 샤프펜슬과 연필, 각종 노트류와 문구류를 섭렵하고 있는 문구광이다. 휴양중이었지만 그냥 홈페이지를 살펴보다보니 눈에 띄어 써본다.

이전 완료 및 휴양 안내

이전작업완료 안내

사전에 알려드린바와 같이 이전 작업이 있었습니다. 지금 UNIX shell로 KT와 LG U+ 망으로 dig을 해본 결과 NS 서버 이전이 완료되었음을 확인했습니다. 수 차례 걸쳐서 시험을 했으므로 별 달리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단 이전 전에도 테스트를 수차례 해서 검토 끝에, 문제 없다고 파악했기 때문에 NS를 옮긴거지만 만약 최악의 경우에는 이전서버로 롤백(rollback)도 감안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휴양 안내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서 미리 고지를 해드렸다시피 당분간 잠시 블로그 발행을 조금 줄일까 합니다. 요 며칠 몸이 안좋아졌기에.. 하지만 사전에 고지했던바와 같이 완전히 중단하는 수준은 아니고, 그냥 최소한의 활동은 지속할 수 있도록 생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