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 & Olufsen EarSet 3i 사진

이 페이지는 Bang & Olufsen EarSet 3i의 후속으로 사진을 보강하는 포스트입니다.

P1020363

패키지

P1020364

패키지 뒷면

P1020365

액세서리

P1020366

MFi입니다.

P1020367

가죽 케이스(Earphones와 동일) 동고.

P1020368

유닛부분은 똑같습니다.

P1020369

리모컨 부분

P1020370

Y 분기, 좀 두텁습니다.  Earphones와는 비교해드리겠습니다.

P1020371

플러그. 우레탄 코팅된 스트레이트 플러그입니다.

P1020373

Earphones의 플러그/케이블(좌)와 EarSet 3i의 플러그/케이블(우) 두갈래가 붙은 타입인 Earphones와는 달리 한통으로 되어있고 매트한 재질입니다. 한결 질이 좋아진 느낌입니다.

P1020374

Earphones의 Y분기와 EarSet 3i의 분기 비교(각각 좌/우). 두터운쪽에 리모트/마이크가 있습니다.

Bang & Olufsen EarSet 3i

Bang & Olufsen Earphones (a.k.a A8)은 오랫동안 저에게 즐거움을 준 이어폰입니다. 처음 사용한게 2003년이니까 참 오래도 되었지요. 당시에 가격이 10만원대 중반었는데 지금은 20만원대 중반이니 꽤 오르긴 했죠. (다만, 일본에서 알아본 결과 일본에서도 2만 2천엔—현재 환율로 한화 29만원—정도는 되어야 구입할 수 있다고 합니다, 딱히 커다란 디메리트를 당하는건 아닌셈이죠) Bang & Olufsen 자체가 컨슈머 브랜드라기 보다는 럭셔리 브랜드에 속한다는 점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니까요.

그런 B&O에서는 물론 상당한 수준의 오디오를 내놓고 있지만 최근 B&W 등에서도 재미를 본 MFi(Made for iPhone/iPad) 시장을 B & O도 무시를 못하게 됐습니다.

그 결과가 Beosound8 인데요. 이 베오사운드8이 역사상 가장 잘 팔린 B&O 라우드스피커 제품이라고 합니다. iPod/iPhone 심지어는 iPad까지 도크할 수 있는 이 제품은 ‘수천만원’이 예사인 B&O에서 비교적으로 저렴한 150만원이 못되는 가격(글쓰는 시점)의 제품이죠. 즉, 일종의 매스티지 제품으로써 등장한 셈이죠. 한편, 액세서리였던 Earphones가 있는데요. Apple Store에서 Earphones가 꽤 잘 나갔습니다. 그래서 결국 이런 물건이 나오게 됩니다.

네, Earphones에 마이크와 볼륨스위치를 붙이는 깔끔함입니다. 그래서 한번 사용해봤습니다.

이렇게 생겼습니다. +버튼과 – 사이에 볼록 튀어나온 부분이 센터버튼이고 센터버튼과 +사이에 마이크가 있는것으로 추측됩니다. 잘 드러나지 않습니다. 상당히 감도는 좋습니다. 통화할 때 상대방이 잘 들린다고 하더군요.

음악적인 특성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네요. B&O Earphones입니다. 다만, 선이 달라져서인지 Earphones에 비해서 볼륨을 좀 올려줘야 같은 수준으로 들을 수 있습니다. 리모컨 기능도 순정리모컨과 100% 같습니다. 통화 품질은 전술한 대로 훌륭합니다. 다만 이어피스가 개방감이 좋기 때문에 시끄러운곳에서는 듣기 힘들수도 있었습니다. 🙁

아무튼. 편안한 착용감과 B&O Earphones의 음악을 좋아하셨으면서, iPhone의 통화기능을 사용하며 리모컨을 사용할 수 있었으면 좋았을 것 같다. 라고 기대하셨다면 아주 반가운 제품입니다. 제가 그랬거든요. 특히 EarSet 2의 좀 투박한 리모컨과는 달리 인라인 리모트 마이크가 상당히 얍삽하니 잘 나왔습니다. 물론 Mac이나 iPad, iPod 사용자도 마찬가지지요(Made for iPod/iPhone/iPad 인증)

참고로 케이블의 분기는 변함없이 Y자이며 두툼한 1개의 통짜 고무마감의 케이블로 변경되었습니다. 또 케이블 플러그는 스트레이트 타입으로 변함없지만 플라스틱에서 우레탄 코팅으로 미끄럽지 않아서 보다 뽑기 편하게 되어있습니다.  이어패드는 8개(4쌍)이 제공되고 클립이 하나 제공되며, 가죽케이스는 이어폰과 똑같은 케이스가 제공됩니다. 포장은 PP케이스에 들어있네요. 보증은 3년(수리)입니다.

Bang & Olufsen EarSet 3i 사진에서 패키지와 구성품 등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Spotlight의 알려지지 않은 멋진 기능들

맥 전문 사이트인 Cult of Mac에서 멋진 동영상을 소개 했습니다. 한번 보세요. 맥에는 정말 멋진 검색엔진이 들어가 있었군요! PDF나 오피스 문서등 맥이 미리보기 할 수 있는 문서는 파일 이름 뿐 아니라 문서 안의 내용으로도 검색가능하답니다.  참고로 한글 Mac OS X 에서는 Command + Space는 입력기 전환이기 때문에 Control + Space가 Spotlight로 할당 되어 있답니다. ^^

 

동영상에서 사용된 연산자에 매치 되는 한국어 검색 연산자에 관해서는 이 애플 문서를 참고하시면 도움이 되실거에요.

Thanks for tip : Cult of Mac

드롭박스(Dropbox)는 ‘팀을 사랑해’ — 아직도 메일로 팀 작업하세요?

드롭박스Dropbox는 팀을 사랑해! —아직도 메일로 팀 작업하세요?

드롭박스(Dropbox) – 한번 익숙해지면 헤어 나올 수 없는 천공의 USB?에서 드롭박스를 소개해드렸는데 말입니다. 사실 드롭박스의 대단한 매력은 한 대의 컴퓨터가 아니라 여러 대의 컴퓨터일때, 한 명일 때 보다는 여러 명일 때 진면목이 발휘 됩니다.

가령 이런적 없으세요?  팀 작업을 합니다. 당연히 파일을 가지고 작업을 하지요. 그럴때마다 파일을 메일로 보내고 주고 받습니다.

A: 시안 PT 좀 만들어줘

B: 알았어 (잠시후) 메일로 보냈어.

C: 나도 좀 보고 싶은데?

B: 알았어, 너도 보내줄게. 저기 근데 지난번에 부탁한 회계결산자료 누가 가지고 있었지?

C: 나야, 내가 보내줄게.

A: 근데, 이거 좀 고쳐줘.

B: 어디? 알았어, 고친거 다시 보낼께.

C: 나도 다시 보내줘. 나는 자료 보낼께.

B: 자료가 안왔어, 보낸거 맞아?

C: 이상하다 보낸것 같은데? 스팸함간거 아냐?

뭐 이런 일은 흔히 상상 가능한 일입니다. 하지만 드롭박스에서는 공유폴더(Shared Folder) 기능이 있어서 그룹원으로 초대를 하면 그룹원이 폴더에 파일을 추가하거나 수정하는 즉시 클라우드에 업로드가 됩니다. 그럼, 다른 사람의 드롭박스 폴더에서도 추가가 되고 변경사항이 반영되기 때문에 서로 메일을 주고 받거나 할 필요가 없습니다. 또 버전관리 기능이 있어서 혼자서든 여럿이든 작성한 것중에서 가장 최신 버전이 유지되게 됩니다. 그리고 누가 수정한것이든 간에 예전버전이 30일간(Pack-rat 가입한 사용자의 경우 무한정) 보관되어 있기 때문에 어떤 이유에서던지 수정사항을 번복해야할 경우 이전버전을 확인하고 되돌릴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B가 수정을 했는데 A가보니 차라리 고치기 전이 낫습니다. 그냥 고치기 전으로 버튼 한번에 돌려 놓을 수 있습니다. 아주 편리하지요. 그럼 궁금할겁니다. 여러사람이 동시에 저장할 경우엔? 위키위키(ie. 위키백과, 엔하위키)를 생각해보세요(사실 아까 말한 Packrat 개념도 위키위키를 사용해본 사람이라면 응? 하고 익숙하게 여겨지실겁니다). 먼저 저장하는 사람이 우선입니다. 즉 먼저 저장한 사람이 저장한 것이 본래 파일이 되고, 나중에 저장하는 사람은 충돌이 일어나서 충돌 사본(conflicted copy)이란 이름으로 별도의 사본의 형태로 파일이 만들어 집니다(아래 그림 참조). 위키위키는 충돌 오류가 나서 그냥 저장이 안되고 맙니다만, 드롭박스에선 따로 저장이 되고 그럼 그걸 보고 어떻게 할지 별도로 의논해서 어떤 부분을 반영할지 결정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어떤 데이터도 날아가지 않는 셈이죠.

Conflicted file

같은 날짜 같은 시간에 저장한 같은 파일.

간발의 차이로 Scott이 저장한 파일이 충돌 파일이 되어 저장되었다.

해서 아까 경우 B가 드롭박스의 공유폴더에 저장해놓고 작업하고, A,B,C가 모두 공유폴더의 그룹원이라면 서로 어떠한 파일의 주고받는 과정없이 프리젠테이션 파일을 주고받고 수정하는 공동작업을 할 수 있게 됩니다. 가령 A가 직접 수정할 수 있고, C는 그냥 참견만 해도 됩니다.

그럼 어떻게 파일이 변동되었는지 아느냐. 클라우드를 통해서 파일이 변동되면 파일이 변동되었다는 알림 팝업이 작업표시줄에 뜨기 때문에 그걸 통해 알수 있습니다. 또, 웹 상으로 코멘트를 달아서 알림을 할 수도 있구요.

따라서, 친구끼리 사진을 나눈다거나, 문서를 공유한다거나 할 때 따로 메일로 보내거나 복사하는 수고가 전혀 필요없습니다. 드롭박스 모바일의 모든 잇점을 누릴수 있는것 또한 장점입니다.  iPhone/Android 앱을 이용하면 휴대폰으로 찍은 사진을 바로 드롭박스 공유폴더로 올리면 모든 멤버의 드롭박스 공유폴더에 사진이 전송되어 아주 편리하고, 또 친구나 동료가 올린 문서나 사진등을 전화나 태블릿으로 언제 어디서나 읽는것도 가능하기 때문에 아주 편리합니다. 물론 여러대의 컴퓨터—집과 회사, 데스크톱과 노트북—에 모두 파일이 전송되는건 기본이지요.

어떻습니까, 단순한 USB나 이메일만으로는 이길 수 없는 드롭박스의 장점을 이해하셨나요? 가입하지 않으셨다면 지금 시작해보세요 자세한 사용 개념은 여기를 참고해보세요.

iPad의 새 광고 “Now”

Now we can watch a newspaper, listen to a magazine, curl up with a movie, and see a phone call, now we can take a class everywhere, hold an entire bookstore, touch the stars because now there’s this.  이제 우린 신문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제 잡지를 들을 수 있습니다. 영화를 무릎위에 올려놓을 수 있습니다. 전화를 볼 수 있고, 이제 수업을 언제나 들을 수 있고, 서점을 통째로 들고 다닐 수 있게 되었습니다. 별을 만질수도 있습니다. 왜냐면 이것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야말로 아이패드로 할 수 있는 일을 드러낸 광고인데… 우리나라에서는 할 수 없는 일이 많이 있다는 점이 유감… 볼만한 신문이 별로 없고, 영화서비스도 그닥이고(다운로드를 받아서 보는건 별개로 치자), 흐음 서점은 답보 상태. 안타깝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