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d와 읽기 경험에 관하여

iPad는 ‘읽기’를 위해 존재한다. 라는 글을 쓴지도 무려 2달이 지났습니다. 참 시간이 빨리도 지나갔군요. 흐음, 벌써 차세대 아이패드의 소문이 들리더군요. 흐음. 해서 새로운 장난감에 대해서 흥분은 어느 정도 빠졌지? 라는 소리가 들릴법도 하자면. 네 일단 그렇더군요. 하지만 오히려 실용적인 도구로써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시대의 읽는 스타일을 제시한다

아이패드를 쓰면서 저는 긴 글을 컴퓨터로 읽는 것을 잘 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지금 시급하게 읽어야 하는 글이 아니라면, 긴 글은 Instapaper나 Read It Later로 전송해 놓았다가, 나중에 읽습니다. 트위터를 하다가, 혹은 웹서핑을 하다가 발견하는 수많은 새로운 정보들을 그 자리에서 분류해서 지금 읽을 필요가 없지만 읽어볼 가치가 있는 정보라고 판단되면 아이패드로 전송해서 나중에 아이패드로 천천히 읽습니다.

문서 파일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문서를 Dropbox등에 저장해 놓으면 별도의 업로드나 다운로드 없이도 PDF 파일이나 Word 문서 등을 읽을 수 있기 때문에 매우 편리합니다. 설명서나 브로슈어, 노트 등을 저장해놓고 읽으면 좋습니다.

물론, 각종 뉴스 앱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유수의 신문사에서 나오는 신문은 매우 뛰어난 경험입니다.  하지만 그 뿐 아니라 RSS 리더로 블로그를 구독해 보는것도 좋고, Safari로 웹을 서핑하는 것도 아주 좋은 방법입니다. 마치 웹을 만지며 ‘읽는 듯한’ 느낌으로 저희 어머니 조차도 쉽게 사용하실 수 있지요.

읽는 장소는 어떨까요. 아이패드가 없을때는 무리하게 노트북을 침대까지 끌어들였지만 이제는 노트북은 책상위에 두고, 아이패드를 침대에 가지고 가서 천천히 읽습니다. 소파나 의자에 앉아서 읽고, 카페나 환자 대기실 등에 앉아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앉아서 혹은 누워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참 좋았습니다.

제가 지난주에 일주일동안 감기로 드러 누웠는데요. 그동안 아이패드가 없었더라면 정말 큰일이었을겁니다. 컴퓨터도 할 수 없고. 콜록콜록 기침만 하면서 목은 부었고 열만 내면서 하루종일 병석에 누워있는 와중에 트위터와 페이스북이라도 하면서 읽을 거리라도 읽으며 있었기에 망정이지요. 커다란 화면으로 서핑을 하며 읽을 수 있는 것은 정말 커다란 장점이었습니다.

나중에 읽기 서비스인 Read It Later의 조사에 따르면 아이패드 사용자의 경우 주로 밤의 휴식시간에 글을 읽으며, 아이패드를 이용하게 되면서 업무시간을 제외하고는 컴퓨터로는 글을 잘 읽지 않는다는 재미있는 분석 결과를 냈습니다. 물론 그냥 참고로만 볼 통계입니다만, 저로써는 아주 공감이 안가는 통계가 아니네요.

여러분은 어떻습니까?